힐링 버라이어티 쇼의 귀재 나영석PD가 이번에는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 그리고 신구와 함께 인도네시아 롬복에 위치한 작은 섬, 길리 트라왕간에 조그마한 한식당을 열었다. 식당 이름은 오너셰프 겸 사장 윤여정의 이름을 따 ‘윤식당’이라고 지었다. 




지난 24일 첫 방영한 tvN <윤식당>은 나영석PD니까 가능한 예능 프로그램이라고 말해두고 싶다. 방송 시작부터 나영석PD를 비롯한 <윤식당> 제작진들은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를 불러놓고 굳이 인도네시아의 조그만한 섬에까지 가서 한식당을 해야 하는지 관해서 출연진과 시청자들에게 설명하려 들지 않는다. 뭘 해도 기본 시청률 10% 이상은 찍고 가는 나영석PD 사단이기 때문에 가능한 시추에이션이다. 


인도네시아의 작은 섬에서 열흘간 식당을 하자는 나영석PD의 제안에 비교적 ‘순수히’ 응한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는 그들 나름대로 식당을 잘 운영할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한다. 길리 트라왕간 섬에 휴양차 많이 찾는다는 유럽인과 호주인들의 입맛을 고려하여, 홍석천, 이원일 셰프에게서 외국인들에게 통할 수 있는 불고기 요리 레시피도 전수받았다. 윤여정과 이서진이 영어에 능통한 터라 식당을 찾는 관광객들과의 의사소통도 문제없다. 이왕 하는 음식점. 장사가 잘 되었으면 좋겠지만, 생계를 위해 음식점을 운영하지 않는 이들은 윤식당을 운영하는데 있어서 한층 여유가 묻어 나온다. 


그렇다고 윤여정과 이서진, 정유미가 설렁설렁 거리며, 식당 운영을 열심히 하지 않는다는 말은 아니다. 길리 트라왕간 섬에 도착하자마자 섬에 위치한 주요 식당을 돌아다니며 현지 조사를 벌이고, 식당 운영 하루 전까지 현지 관광객의 입맛에 맞는 메뉴 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윤식당’ 스태프들은 손님들이 북적이는 한식 레스토랑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 하지만 먹고 살기 위해 식당을 전투적으로 운영할 필요까지 없는 윤식당 스태프들에게는 식당 운영 또한 일종의 체험이고 또다른 경험이다. 


<꽃보다>시리즈, <삼시세끼> 시리즈 등 나영석PD가 내놓는 예능 프로그램마다 연이은 성공을 거두는 이유는 뭐니해도 ‘대리만족’을 꼽을 수 있다. 바쁜 일상과 빠듯한 살림에 치이는 수많은 시청자들을 대신하여 <삼시세끼> 시리즈에 등장하는 남자 연예인들은 한적한 산골, 어촌 마을로 건너가 직접 농사를 짓고 고기를 잡고 시간 되면 밥을 해먹는 여유자적한 시간을 보낸다. 예능적인 재미를 위해서 일정 시간 노동을 하고 제작진이 요구하는 수확량을 획득해야만 풍족한 음식을 먹을 수 있는 룰을 만들긴 했다. 그럼에도 다른 일은 만사 제쳐두고 오직 먹고 사는데만 시간을 보내는 출연진들의 행동은 단 며칠 만이라도 일상에서 벗어나 휴식을 취하고픈 시청자들의 지친 마음을 잠시나마 위로한다. 


<윤식당>은 tvN<신서유기>를 제외한 나영석PD사단의 최근작들이 그러했듯이 시청자들의 배꼽을 잡는 큰 웃음을 안겨주지는 못한다. 그나마 <꽃보다 할배>, <삼시세끼>에서 예능적인 재미를 담당하던 이서진도 <윤식당>에서는 유독 웃음기가 싹 가신 모습이다. 그러나 스스로 요리에 능숙하지 못하다고 고백한 윤여정이 최선을 다해 불고기 요리를 만들고 윤여정을 도와 옆에서 이것저것 많은 일들을 척척 해내는 이서진과 정유미를 보는 것만으로도 지난 한주동안 쌓였던 스트레스가 싹 가시는 상쾌한 기분이다. 


나영석 예능에는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뉴페이스 정유미의 활약도 기대된다. ‘웃음’과는 거리가 먼 캐릭터이지만 보조 셰프로서 묵묵히 제 할일을 다하는 정유미는 오너셰프 윤여정과 어머니와 딸 같은 알콩달콩 케미를 보여줄 전망이다.(윤여정과 정유미는 홍상수 감독의 영화 <다른나라에서>(2012)에서 모녀지간으로 호흡을 맞춘 바있다.) 




이제 겨우 첫 회 방영한 <윤식당>을 두고 어떤 예능이 될 지 쉽게 단정 지을 수는 없을 것 같다. 하지만 보는 것만으로 시청자들의 심신을 달래주는 따뜻한 힐링예능이 될 것이라고는 확신한다. 다음주 막내 스태프(?) 신구까지 가세하여 더욱 흥미로워질 <윤식당>의 다음회가 몹시 기대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평균 연령대 70대라고 하나, tvN <꽃보다 할배> 촬영 덕분에, 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 4명의 할배가 배낭 여행에 어느 정도 익숙해졌다고 판단한, <꽃보다 할배> 제작진은 보다 업그레이드된 중급 배낭 여행 프로젝트를 기획한다. 그래서 1인당 용돈도 줄이고, 스케줄 되는 짐꾼 이서진도 없는 첫 여행을 준비한다. 





당연히 이 모든 사실을 뒤늦게 알게된 할배들은 '멘붕'에 빠진다. 설상가상으로 나영석PD 꾀임에 속아,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적은 여행 비용에 싸인을 한 이순재는 이 모든 후폭풍을 나홀로 감당해야한다. 짐꾼 이서진이 없기에 동생들이 모두 이순재만 바라보는 상황. 결국 이순재는 신발끈을 고쳐메고 이서진 없는 배낭 여행을 이끌어간다. 


지난 7일 첫 방영한 <꽃보다 할배> 시즌 3의 시작은 이서진의 예감대로 순탄치 않았다. 그동안 2번의 <꽃보다 할배> 여행이 순조롭진 않았지만, 이번에는 81세 고령의 이순재가 여행 첫날 모든 책임을 떠맡게 되었다. 이서진이 했던 일을 한순간에 이순재가 모두 하게 되었으니, 그가 느낄 책임감과 불안감이 극에 달할 터. 





하지만 이순재는 불평, 불만을 토로하는 대신, 스페인 관련 책과 지도 하나만 의지한 채, 동생들을 이끌고 낯선 스페인 바르셀로나 땅에 당도한다. 바르셀로나 공항에 도착하고, 꼰셀데데센트 거리에 도착한 이후에도 이순재는 한 시도 쉬지 않고 계속 지도를 보고, 지나가는 행인에게 끊임없이 묻는다. 


이미 2번의 해외 여행을 경험하고, 서울대 출신의 영어 능통자라고 하나 나홀로 배낭여행은 81세 고령 이순재에게 너무나도 고된 짐이었다. 아무 일 없이 동생들을 이끌고 숙소에 무사히 도착해야한다는 책임감에 이순재는 잠도 못자고, 먹지도 못하고 계속 직진해서 걷고 또 걷는 행군을 이어간다. 남들이 자고, 맛있게 먹을 때도 이순재는 항상 지도를 뚫어지게 쳐다봤고, 심지어 길 찾기에 긴장한 나머지 정작 그의 짐을 챙기지 못하는 일도 있었다. 





순대장 이순재의 노력 덕분에 무사히 예약된 숙소에 당도한 할배들. 할배들은 일제히 자신들을 안전하게 통솔한 리더 이순재에게 고마움을 표시한다. 숙소에 도착하자, 그제서야 마음을 놓고 환하게 웃는 이순재. 그에게 갑작스레 떠맡긴 임무에 제대로 편히 쉬지도 못했던 지친 하루였지만, 이순재는 단호하게 말한다. 


"나이 먹었다고 앉아서 어른 행세하고 대우 받으려고 주저앉아버리면 늙어버리는 거고 난 아직도 한다 하면 된다는 거야." 





끝을 생각하기보단 지금 이 순간 최선을 다하는 삶이 중요하다는 이순재. 시트콤 촬영으로 바쁜 와중에도 틈틈히 스페인어 회화를 공부하고, 누구에게 의지하려고 하기 보다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81세 어르신 이순재의 리더십과 도전 정신. 그리고 이순재에게 고된 책임을 맡겨 죄스러워하는 제작진을 오히려 따뜻하게 안아주는 그의 배려심은 그보다 더 어린 시청자들에게 적지않은 깨달음을 안겨준다. 





고된 현실에 안주하고 불평만 늘어놓기보다 난국을 타파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것. 여행의 즐거움 외에도 인생에 진한 물음을 안겨주는 <꽃보다 할배>가 다시 우리 곁에 돌아온 순간이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신구와 박근형의 예정된 스케줄 탓에 지난 16일 방영한 tvN <꽃보다 할배> 유렵편 마지막회는 이순재, 백일섭 두 할배와 짐꾼 이서진만이 남은 기간 여행을 계속하는 진풍경을 낳았다. 


이순재, 백일섭도 바쁜 할배들이기 때문에, 이 네 명의 할배가 일정 기간 해외 여행을 떠난다는 것은 그리 쉬운 기획은 아니었다. 하지만 <꽃보다 할배> 첫 회가 방영되자마자 성원에 힘입어(?) 대만으로 향하고, 아직 구체적인 계획안이 나오지 않았다는 다음 시즌에 향한 기대마저 높이는 이 마약 김밥 같은 프로그램의 매력은 무엇일까? 





신구와 박근형을 한국으로 떠나보낸 후, <꽃보다 할배>는 이순재, 백일섭이라는 극과극의 할배만 남게되었다. 4명의 할배로 유달리 시끌벅적했던 테이블은 어디가고, 이순재, 백일섭만 있는 숙소에는 적막이 가득하다. 하지만 서로 대화는 즐기지 않지만, 오래 보았기에 서로를 잘 아는 두 할배는 급기야 이서진 도움없는 단 둘만의 배낭여행을 선언한다. 때문에 여행 이후 시키지 않아도 저절로 노예(?) 본능까지 생기게 된 이서진은 할배들 때문에 먹지 못했던 햄버거를 맛있게 먹는 것을 시작으로, 오랜만에 여유롭게 자신만의 시간을 갖는 꿀맛같은 휴가를 보냈다. 





이서진에게는 휴가이자, 할배들에게는 일생일대 모험이 될 진짜 배낭 여행. 이는 백일섭 의견 포함 아닌, 이순재 단독 제안에서 시작되었다. 


과연 짐꾼 서진 도움없이 잘 할 수 있을까. 의심이 채 가시기도 전에, 아니나 다를까. 서울대 철학과 54학번으로, 그 당시, 독일어 원서로 철학을 공부했다는 이순재의 독일어 실력은 놀랄 정도로 유창했다. 심지어 현지인에게 길을 물어보는 도중 영어까지 술술 터져나오는 이 학구파 할배의 무한 능력은 시청자들을 감탄케한다. 





이순재가 끊임없이 지속되는 배움을 향한 열정에서 비롯된 언어실력의 소유자라면, 백일섭은 무엇이든지 국내화시키고야마는 천부적인 능력을 지닌 할배다. 배정받은 방 호텔의 침대가 서로 떨어진 트윈이 아니라 더블인 것에 참을 수 없었던 백일섭 할배는 다짜고짜 담당자를 찾아간다. 당연히 외국인인 호텔직원에게 짧은 영어 단어와 한국어로 자신의 요구사항을 전달하는 백 할배. 그런데 담당 직원 용케도 백일섭의 한국어를 알아듣는다. 


허나 이것은 일시적 현상이 아니었다. 다음날 백일섭이 호텔 직원에게 근처 괜찮은 식당을 물어보는 과정과 퐁듀 식당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만난 상점 직원들 모두 백일섭의 말을 알아 들었다. 태어나면서부터 줄곧 영어 학습을 놓지 않았음에도, 영어를 완벽하게 구사해야지만, 대화를 나눌 수 있다는 판단 하에 외국인만 보면 아니 영어로 말하기 시작하려면 울렁증부터 앓는 대다수 한국 사람들에게, 되던 안되던 일단 부딪치고 보자는 백일섭의 용기는 나도 할 수 있다는 잔잔한 파장을 선사한다. 





이순재, 백일섭 할배 단 둘만의 여행 이후 한식당을 찾아가는 도중, 여러모로 적지않은 해프닝이 있었지만, 두 할배만의 배낭여행은 비교적 성공적이었다. 무조건 앞으로 향하는데 익숙한 '빨리빨리' 이순재와 천성적으로 낙천적이고 느긋한데다, 무릎까지 좋지 않은 백일섭의 할배의 다소 불안했던 동행은, 이서진의 예측대로 서로를 잘 알기에, 자신들 나름대로 서로를 배려하는 할배들의 지혜로 훈훈하게 마무리 되었다. 


하지만 진짜 아름다운 동행은 할배들의 유럽 여행 마지막 여정에 있었다. 8일 간의 고된 여정탓에 피로가 쌓인 백일섭을 숙소에 남기고, 이순재와 이서진은 단 둘의 산책을 시작한다. 그동안 할배들을 위해 헌신하였던 이서진을 위해 이순재 할배가 준 하루 휴가 덕에 이서진은 어느 때보다 한층 여유로운 모습이었다. 





나란히 루베른 호수를 걸으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던 두 사람. 그런데 말하지 않아도 이순재와 이서진의 발걸음은 서로에게 맞춰져있었다. 할아버지와 손자. 아니 아버지와 아들을 보는 것 같은 다정한 느낌. 







말로는 다음 여행 동행을 거부했지만,  결국은 대만으로 향하는 비행기에 다시 할배들의 짐꾼과 수행원으로 자발적으로(?) 몸을 실은 것도, 할배들과 나영석PD, 제작진과 티격태격 속에 부쩍 쌓인 정. 그리고 추억 때문이 아닐까. 





대부분 오랜 시절 알고 지냈던 사이라고 하나, 배낭 여행때문에 더욱 친밀해지고, 여행에 익숙해진 할배들과 더욱 업그레이드되어 돌아온 단언컨대 세상에 없는 완벽한 짐꾼 이서진의 맹활약과 생각지도 못했던 써니와의 알콩달콩 로맨스(?)도 곁들일 '즐거운 여행' 그 자체 대만편이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