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일밤-아빠 어디가>(이하 <아빠 어디가>)의 출연한 어린이들 중에서는 가장 맏이인 김민국이라고 하나, 이제 민국이 나이 겨우 열한 살이다. 하지만 지난 12일 방영한 <아빠 어디가> 제주도 여행 편은 어린 김민국이 다소 감당하기 어려운 미션을 연속이나 안겨주었다. 







공평하게 복불복 게임으로 나홀로 텐트 숙박 가족을 결정했다고 하나, <아빠 어디가>와 함께 했던 지난 일년 간 여행 내내 유독 복불복 게임에 약했던 김민국은 마지막 여행에서도 제대로 맞닥뜨린 불운에 결국 눈물을 참지 못한다. 


KBS <해피선데이-1박2일> 만큼은 아니지만, <아빠 어디가> 제작진은 여행 때마다 꾸준히 복불복 게임을 진행해왔고, 그 게임을 통해 가족들에게 제공되는 숙소, 음식, 교통편 등에 조금씩 편차를 두곤 했었다. 게임의 승패를 통해 운명을 좌우하는 복불복 게임은 보는 이들에게 스릴감과 재미를 배가시킨다는 점에서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서 널리 활용되어 왔다. 





그러나 <아빠 어디가>의 주 출연진은 성인들에 비해서 경쟁 체제에 익숙지 않고, 차별에 더 큰 상처를 받을 수 있는 어린이들이다. 그런데 <아빠 어디가>는 '복불복' 이름 하에 가족들 간의 차별 및 낙오를 서슴지 않고 강행하였다. 오직 게임으로 낙오자를 결정했다고 하나, 그 결과의 대부분은 어린이 출연진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김민국의 몫이었다. 


게다가 이번 제주도 여행은 김민국이 공식적으로 <아빠 어디가> 여행을 마감하는 뜻깊은 시간이었다. 물론 김민국 동생 김민율이 <아빠 어디가 시즌2>에 합류한 만큼 '형제특집' 때 함께 여행에 합류를 할 수는 있겠지만, 아빠 김성주와 단 둘이 여행은 이번이 마지막이다. 






마지막 여행인만큼, 그동안 <아빠 어디가>를 빛낸 김민국에게 좋은 추억만 남겨줘도 부족한 시간이었다. 하지만 시즌1에서도 차마 복불복을 버리지 못한 <아빠 어디가> 제작진은 숙소를 결정하는 데 있어서 추억의 일환이라면서 또다시 '복불복'을 강행했고, 끝까지 복불복의 저주에서 벗어나지 못한 김민국은 진정한 불운의 아이콘으로 남게 되었다. 


윤후, 송지아, 성준, 이준수 등 다른 어린이 출연진들은 또래들끼리 짝을 지어 즐거운 점심 시간을 가진 반면,  김민국은 성동일과 함께 다소 어색한 시간을 보내야했다. 윤후, 지아, 성준, 이준수가 각각 치킨과 짜장면이라는 아이들이 좋아하는 음식을 먹은 반면, 김민국은 웬만한 어른들도 입에 못대는 몸국 먹기에 도전해야했다. 그것도 모자라 다른 가족들은 아늑한 통나무집에서 지낼 수 있게된 반면, 김민국 가족만 추운 겨울 날 텐트에서 하룻밤을 보내야한다. 





다 큰 어른도 다른 사람은 멋진 통나무집에서 자는데, 나 혼자 텐트에서 자야한다는 것을 흔쾌히 인정하기란 쉽지 않다. 그런데 <아빠 어디가> 제작진은 성인도 쉽게 감내하기 어려운 복불복 결과를 이제 겨우 열한 살인 김민국에게 여러번 강요하고 있었다. 


<아빠 어디가> 어린이 출연진들 중에서는 가장 나이가 많긴 하지만 김민국 또한 눈물 많고 마음이 여린 그 또래의 평범한 모습을 하고 있는 어린이일 뿐이다. 게다가 이제 곧 사춘기에 접어드는 나이인만큼, <아빠 어디가> 마지막 여행까지 계속 김민국을 힘들게했던 '복불복'이 꽤 오래 시간 트라우마로 연결되지 않을까 걱정이 될 정도다. 





도저히 멈출 줄 모르는 어른들의 짖궂은 장난에 결국 눈물을 흘리고 만 김민국을 위로해주는 건, 동생들의 몫이었다. <아빠 어디가>가 예능적 재미를 배가한다는 취지 하에 오히려 눈살을 찌푸리게하는 무리수를 여러번 두었음에도 불구, 그럼에도 지난 1년간 시청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비결은 어른들보다 더 남을 배려할 줄 알고, 타인의 상처받은 마음까지 달래줄 수 있는 따뜻하고도 순수한 심성을 가진 아이들이 존재했기 때문이다. 





언제 어디서나 밝고 씩씩한 웃음을 잃지 않았던 김민국, 윤후, 성준, 송지아, 이준수 이 다섯 아이들 때문에 행복했던 지난 1년. 이 소중한 시간을 뜻깊게 돌아볼 수 있었던 의미있는 제주도 여행 첫 회를 김민국의 눈물을 쏙 빼게하는 '복불복'으로 망쳐놓은 <아빠 어디가>의 판단 착오가 더욱 아쉽게 다가오는 이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김민국, 성준, 윤후, 송지아, 이준수 MBC <일밤-아빠 어디가>(이하 <아빠 어디가>)에 나오는 다섯 아이들 모두 골고루 사랑받고 있지만, 이 중에서도 예능감을 담당하는(??) 아이들은 단연 윤후와 이준수이다. 





윤후가 남다른 먹성과 풍부한 어휘력, 특유의 넉살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는다면, 준수는 어디로 튈 지 모르는 엉뚱함과 천진난만함이 돋보이는 어린이다. 심지어 준수는 <아빠 어디가> 초반만 해도, 아빠 이종혁의 이름조차 제대로 알지 못했다! 


아이가 갓 걸음마를 뗄 때부터, 한국어는 물론, 영어까지 시킨다는 한국 특유의 엄청난 교육열을 비추어 보았을 때  7살임에도 불구 한글을 다 깨우치는 커녕, 심지어 아빠 이종혁 이름조차 '이조녁'으로 알고 있는 준수는 그야말로 요근래 대한민국에서 보기 힘든 '어메이징 보이'가 아닐 수 없다. 


아이에게 억지로 한글을 깨우치게 하기보다, 아이가 마음껏 뛰어 놀게 하는 이종혁 부부의 교육법은 준수를 천진난만하면서도 상상력이 풍부한 어린이로 자라게 하였다. 





그런데 마냥 순수할 줄 알았던 준수가 <아빠 어디가> 여행이 계속 이어지면서, 많이 의젓해지고 다부져진 모습을 보여준다. 물론 여전히 준수는 목장의 젖소들이 말을 한다는 참으로 황당무계한 설정을 곧이 받아들이며, 소들과의 대화에 진심으로 행복해하는 7세 어린이다. 


하지만 준수는 웬만한 성인 어른도 입에 넣기 망설어지는 홍어도 덥석 잘 먹고, 지아 앞에서는 귀신도 안 무섭다고 자신만만해하는 '상남자'의 포스를 자랑하기도 한다. 





껌껌한 밤 중에 도시 아이들에게는 다소 생소한 농작물 찾기에도 '상남자' 이준수의 맹활약은 쭉 이어졌다. 맏형 민국이의 통솔 하에 줄을 맞춰 농작물을 찾으러 가는 도중 준수가 맨 마지막 줄에 서게 되자, 갑자기 준수가 '버럭' 이의를 제기한다. 왜 자기가 꼴찌나며. 그러자 민국이가 기지를 발휘 준수를 회유하기에 이른다. "너(준수)가 가장 용감하니까." 그러자 준수 금세 수긍하며, 의기양양해한다. 


"내가 지아를 지켜? 내가 다 지킨다"


뿐만 아니라 준수는, 낮에 잠깐 스쳐 지나갔던 '석류'를 또렷하게 기억해내며, 석류를 찾는데 있어 큰 공헌을 한다. 또한 준수는 그에겐 한없이 벅차 보였던 수세미도 의지만으로 획득하는 놀라움을 보여주었다. 







준수는 끝까지 수세미를 포기하지 않았고, 포기를 모르는 준수의 집념은 결국 팔뚝 만한 수세미를 따내는 작은 기적을 보여주었다. 뿐만 아니라 예전과 달리 심부름 미션을 완벽히 척척 야무지게 소화해내는 준수의 달라진 모습은 저절로  흐뭇한 미소까지 자아낸다. 





<아빠 어디가> 초반만 해도 수줍음 많던 소년에서, 포기란 모르는 절대 상남자와 귀여움이라는 이중적 매력을 동시에 가진 의젓한 소년으로 변모한 준수의 성장. 준수뿐만 아니라 다섯 아이들 모두 여행과 함께 부쩍 성장해가는 모습을 지켜보는 재미. 이것이야말로 <아빠 어디가>가 가진 최고의 마력이 아닐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MBC <일밤-아빠 어디가>(이하 <아빠 어디가>)에서 아이들의 동심, 순수성과 잠재력을 알아보기 위한 명목으로 벌이는 몰래 카메라는 더 이상 낯선 존재가 아니다. 





몰래 카메라 진행 당시 아이들 앞에서 항아리도 깨고, 담력 체험도 시키고 길바닥에 동전도 떨어트렸던 어른들은 지난 15일 방영분에서 아이들에게 보다 특별한 체험을 준다는 명분하에 송아지의 속마음을 들여다볼 수 있다는 콘셉트의 몰래 카메라를 감행한다. 


목장에서만 체험할 수 있는 특별한 헤드폰을 끼면, 송아지의 속마음을 읽을 수 있다고 아이들에게 일러주긴 했지만, 어른들 또한 아이들이 이 미스터리하고도 놀라운 설정을 곧이 믿는다고 생각하지는 않았던 것 같다. 





정말로 송아지가 말을 할 수 없으니, 아이들에게 보다 특별한 경험을 주기 위해, 삼촌들이 고안한 방법은 다름 아닌 애니메이션 더빙. 이미 애니메이션 더빙을 해봤다는 성동일, 이종혁을 필두로 ‘송아지가 말을 하네’는 계획은 다른 아빠들의 관심 하에 일사천리로 진행된다. 





이윽고, 실행에 옮기던 순간, 첫 번째 헤드폰을 끼고 송아지의 속마음에 귀 기울 아이는 이종혁 아들 이준수. 그런데 아이들이 찾지 않은 곳에서 몰래 송아지 더빙을 하던 성동일, 김성주도 미처 예상치 못했던 돌발 상황이 발생했다. 





아무리 들어도 영락없이 성동일, 김성주 목소리인데 준수는 정말로 송아지가 말을 하는 걸로 믿고 있었다. 이어 헤드폰 바톤을 이어받은 윤후, 송지아도 마찬가지였다. 심지어 윤후는 송아지와 이야기를 하다가, 어깨춤을 추기도 했다.





헤드폰을 끼자마자 단박에 김성주, 이종혁 삼촌 목소리라는 것을 알아챈 성준 차례가 오기 전까지, 송아지로 빙의된 어른들의 몰래 카메라는 비교적 성공적으로 진행되었다. 그런데 자꾸만 몰래 카메라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서, 어른들은 서서히 두려워지기 시작했다. 





자연의 섭리에 반하는, 송아지가 말을 한다는 것도 곧이곧대로 믿는 아이들인데, 하물며 부모가 아이들에게 하는 말은 오죽할까. 





예상치 못한 아이들의 순수함과 빠른 흡수력을 지켜본 어른들은 앞으로 아이들 앞에서 더욱 말을 조심해야겠노라고 가슴 깊이 반성한다. 아이들 앞에서는 되도록 부부 싸움도 하지 않고, 아이들에게 칭찬을 많이 해주어야겠다는 다짐도 해본다. 





때 묻지 않은 아이들의 순수함으로, 아이들보다 세상을 더 잘 안다고 자부하던 어른들이 미처 알지 못했던 세상의 이치를 일깨워주고 반성하게 하는 힘. 이게 바로 <아빠 어디가>가 가진 최고의 장점 아닐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