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승재는 오직 서인숙을 향해 달려왔습니다. 왜 모든 악행을 자행하면서까지 자신을 거성의 후계자로 미는 구마준의 절규에 너를 위해서라고 했지만, 가장 궁극적인 이유는 서인숙 한 사람을 위해서이죠. 마준이 자신의 아들이기때문에 자신을 대신하여 거성가의 주인이 되고 자신의 한을 풀어주길 바라지만, 만약 서인숙이 원하는 대로 마준이가 아무탈없이 거성가를 물려받는다면 행여 서인숙이 자신에게 와준다는 기약없는 한 마디를 철썩 같이 믿고 있는 듯 하였습니다. 하지만 그의 하늘이자 모든 것을 다 뺏겨도 가지고 싶은 그녀가 이제 한승재를 멀리 하고자 합니다.


그러나 한승재는 포기 하지 않습니다. 이제 최후의 발악으로 김탁구의 목숨으로 구일중 회장과 최후의 대면을 합니다. 제목에서 보다시피 탁구는 마지막 위기(?)에서 무사히 탈출하고 진정한 제빵왕으로 등극하겠죠. 게다가 이미 신제품을 개발했음에도 한승재에게는 알리기 싫은 구마준 역시 탁구와 평생 선의의 경쟁을 펼치면서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빵으로 만들기로 결심을 했고, 이제 서인숙 마저 등을 돌렸으니 한승재 곁에는 아무도 없습니다.

만약 한승재도 자신의 능력을 남들을 행복하게 해주는 쪽으로 발휘를 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거성가가 대한민국 굴지의 제과회사로 등극한 데에는 한승재의 남다른 능력도 큰 힘이 되었을 겁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는 이 드라마의 모든 불행은 한승재와 서인숙의 잘못된 만남으로 시작되었습니다. 둘이 만나지 않았다고해도 탁구가 이 세상에 태어나지 않았다는 일은 없겠지만, 적어도 이제 부모에게 칼을 겨누는 마준이가 평생 콤플렉스에 시달리지 않았고, 서인숙이 사랑하던 구일중 회장을 포함 모두가 불행해지는 일은 없었겠죠.

그러나 다행히도 그동안 탁구에게 모든 것을 빼앗기에 급급했던 구마준은 이제 자신이 가져갔던 모든게 껍데기뿐이라는 걸 알았습니다. 거성가의 구일중 회장의 아들, 부유한 환경. 그리고 신유경까지 모두 다 허상이라는 걸 이제 알았습니다. 하지만 그에게 모든 걸 빼앗기기도 바보같이 웃기만 하던 탁구가 그의 손을 내밀었습니다. 차라리 자신을 무시하면서 살아가라구요. 탁구는 마준이보다 어려운 환경에서 자라고, 사랑하는 여자마저 마준이에게 뺏겼지만, 늘 언제나 앞만 향해 달려가는 긍정적인 인물입니다. 자신을 위해서 남이 행복해질 수 있다면 그 자신도 행복해질 수도 있다는 인물이죠. 그래서 모든 사람들이 탁구를 좋아하고, 탁구 또한 하는 일 마다 술술 잘 풀리는 건지도 몰라요. 그러나 오로지 서인숙 하나만을 위해서 무의미한 길을 달렸던 한승재에게 남은 것은 파멸밖에 없습니다. 자기 하나만을 위해, 아니 서인숙, 구마준빼고 모두 다 불행해져도 난 행복하다고 믿는 인물. 그래서 그는 불행해질 수 밖에 없었고, 그를 진정으로 이해하고 사랑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는 듯 합니다.



막장설정때문에 이런저런 말이 많은 드라마였지만 이 드라마가 시청자에게 말하고 싶은 바는 확실해진 것 같습니다. 자기 자신만의 욕심을 버리고 남과 함께 더불어 사는 것이 진정한 행복이라는 것을, 다행히 한승재의 저주받은(?) 정자에서 나온 구마준은 벌써 이 사실을 깨달은 것 같은데 여전히 한승재는 답이 없네요. 결국 이 드라마에서 가장 나쁜 놈이자 불쌍하면서도 구제못받는 인간은 한승재밖에 없겠군요.

글에 공감이 가시면 view on을,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드시면 구독+을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선악이 분명히 드러나고, 결국 선이 승리한다는 내용의 스토리는 결말이 뻔해요. 그래도 영웅 성공시대 드라마가 웃을 수 있는 건 그 과정에서 악역이 얼마나 영웅을 괴롭히느냐에 달려있죠. 그런 의미에서 제빵왕 김탁구의 악역들은 너무나도 훌륭하게 김탁구와 그의 편을 제대로 못살게 굴고, 시청자들에게 욕을 먹으면서도 웃고있어요. 예전과는 다르게 악역들이 주인공보다 크게 인기를 얻는 세상이거든요.

그 악의 한 중심에 있는 서인숙 역을 맡은 전인화는 그동안 인현왕후 이미지가 너무나도 강하던 전형적인 한국 미인상이였습니다. 그러던 그녀가 여인천하에서 문정왕후로 분하기 시작하던 시점부터 자신에게 줄곧 따라다디던 비극적인 한많은 여인상을 벗고 전형적인 악녀가 되었죠. 그러나 결국 자신의 발에 허무하게 당하게 되는 악인일 뿐이지만요.

결국 탁구를 사랑하던 유경마저 서인숙때문에 마준을 선택하게됩니다. 앞으로 그녀가 어떤 악녀가 될 것인지는 장담하지 못할 정도에요. 태생부터 악역이었던 서인숙과 한승재에 비해서 서서히 악마의 본성을 드러내는 사람이 더 무서운 건 이미 다크나이트에서 고담시의 정의를 외치다가 결국 조커에 의해 파멸된 하비 검사를 통해서 익히 알아왔거든요. 유경의 변신은 서인숙은 물론 자신을 사랑하지 않음을 알고있으면서도 자신의 어머니의 복수를 하라고 유경을 받아들인 구마준에게도 결국 큰 상처로 남을 것이고, 주인공 김탁구에게도 치명타를 안길 지도 몰라요. 서인숙은 물론 모두의 파멸을 초래할 수 있는 무서운 여자 신유경이 나타났다는 건 이제 이야기의 시작일 뿐이라는 걸 알리는 셈이죠.

자신의 아들 마준이마저 태생부터 악인일 수 밖에 없는 처지로 만들어놓은 서인숙은 자신의 시어머니를 죽인 것에 모잘라, 조용히 물러나가려고했던 야심가 신유경의 숨겨진 본색마저 건드리고 이제는 자신의 남편 구일중까지 사라지게합니다. 남편 구일중이 실종되게한건 그동안 숱한 살인교사를 해오던 서인숙도 원치않았던 이야기였습니다. 신유경이 자신의 사랑하는 아들의 여자로 받아들이는 것또한 서인숙에게는 최악의 결과입니다. 이미 자신의 모든 것을 알게된 구일중을 제거하고 강적이었던 탁구를 물리치고 그토록 바라던 자신의 아들 구마준이 거성그룹을 물러받는 꿈을 이뤘지만, 자신을 향해 독기를 품은 신유경과 자신의 아버지와 사랑하던 여자마저 빼앗기고 더욱더 빵에 대해 애착을 가질 김탁구. 그리고 언젠가는 돌아올지도 모를 구일중이 들어있는 독이 든 성배를 마시게 되었습니다.

결국 서인숙은 자신이 자초한 부적절한 행동때문에 파멸할거고 시청자들은 그 과정을 즐기면 되는 겁니다. 그래서 결과가 뻔한 영웅 서사시가 고대 시대는 물론 21c에도 먹히는 것 같습니다. 상대작의 화려한 언플에도 불구하고 오늘 김탁구가 기다려지는 건 역시 앞으로 시작될 서인숙과 한승재의 화려한 몰락때문이 아닐까 싶네요. 그도 그럴것이 전인화,정성모 연기가 서인숙,한승재라는 최고의 악역 캐릭터를 창조한 동시에, 밋밋해 질 수 있는 극마저 살려주거든요.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유진의 드라마 데뷔는 다른 신인 여배우들에 비해서 비교적 순탄한 편이였습니다. 그당시 핑클과 어깨를 나란히한 대한민국 최고 걸그룹 ses에서도 빼어난 미모를 과시한 덕분에 단박에 드라마 '러빙유'의 여주인공으로 발탁되어 지금은 고인이 된 박용하와 호흡을 맞추었죠. 그 당시 제가 좋아하는 유진과 박용하가 나온다고 하여 '러빙유'를 즐겨보았는데, 첫 주연연기치고는 괜찮았다는 기억입니다. 그 후 '마지막 춤은 나와 함께'에서 가능성있는 여배우로 굳히는가 했지요.


그 뒤 유진은 여러 작품에 출연했지만, 안타깝게도 ses시절의 큰 인기를 얻지 못했습니다. '제빵왕 김탁구'의 이전 출연작 '인연만들기'도 경쟁작 '수삼한 삼형제'의 큰 인기에 묻혀버린터라 이대로 유진이 대중들의 시야에 묻혀지지 않을까 걱정이였습니다. 그런 그녀가 '제빵왕 김탁구'에 출연한다고했을 때 전 이제 유진도 슬슬 닥치는 대로 출연하는 배우가 되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어느 누구도 소지섭,김하늘,최민수의 '로드 넘버원' 김남길,한가인의 '나쁜남자' 틈바구니에서 인기 중견스타 전광렬, 전인화가 버터주고 있지만 이제겨우 지붕뚫고 하이킥으로 연기 걸음마를 뗀 윤시윤이 웃을 거라고는 예측하지 못했거든요.



그러나 지금 제빵왕 김탁구는 너무나 잘나가고 있습니다. 초기 막장 요소로 지적을 받았다만 오히려 그 이전에 주목을 받았던 '아이리스' '추노' '신데렐라 언니'보다 더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윤시윤과 유진에게도 날개를 달아주고 있어요. 대한민국에서 시청률을 좌지우지한다는 중년 여성들을 티비앞에 모여드는 탄탄한 스토리와 중견배우들의 열연과, 초기 아역들의 몸을 사리지않는 연기덕분도 있지만, 현재 극의 중심축인 젊은 배우들도 잘해주고 있습니다. 특히나 윤시윤은 여전히 가끔 불안불안하지만 담백하면서도 순수하면서도 열정적인 김탁구를 잘 연기해주고 있어요. 하지만 지금 시청자들에 눈에 띄는 배우는 오랫동안 기회만 엿보고 있었던 유진이 아닐까 싶네요.



사실 그동안 유진이 맡아왔던 역할들은 딱히 매력적이지 않았어요. 꾸미지 않아도 빛이나는 타고난 외모를 가지고 있었으나 그에 반해서 배우 유진에 대해서 보여줄 기회가 많이 없었네요. 그러나 지금 유진이 맡고 있는 '제빵왕 김탁구'의 신유경은 그동안의 유진을 잊을 만큼 너무나도 매혹적인 역할이에요. 한 때 어두운 세상을 바꾸겠다는 부푼 꿈을 안고 살아왔던 열혈 아가씨에서 그토록 사랑하는 남자 김탁구를 배신하면서까지 성공에 대한 강한 집착을 보이는 누가봐도 매혹적인 캐릭터를 맡게된 유진은 행운인 것 같아요.
 
특히나 화장기 없는 얼굴에 머리 질끈 묶고 티셔츠에 청바지 차림의 운동권 학생으로 나온다만, 지금까지 아이돌 최고 미모로 각광받고 있는 유진의 미모는 나이 30을 가름할 수 없는 정도입니다. 아직까지 유진은 이제 막 이면에 가려진 악녀본색을 드러내는 청순한 신유경 역할을 잘해주고 있어요. 부디 그녀의 성공적인 변신으로 제빵왕 김탁구에 날개를 달아주는 건 물론, 그동안 가려진 배우 유진의 매력을 시청자들에게 유감없이 보여줬음하네요.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