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5일 MBC <일밤-아빠 어디가>(이하 <아빠 어디가>)는 지난주에 이어 무인도에서 하룻밤을 보내야하는 다섯 아빠들과 아이들의 생존기가 방영되었다. 


무인도 생존기를 다루는 터라, <아빠 어디가>판 <정글의 법칙>으로도 볼 수도 있었겠지만, 확연히 <정글의 법칙>과는 다른 모습이었다. 





그동안 조작 논란이 꽤 있었지만 문명과 단절된 공간에서 생존해가는 과정을 보여주는 것이 주 목적인 <정글의 법칙>과는 달리, <아빠 어디가>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 더욱 끈끈해져가는 아빠와 아이들의 교감. 그리고 서로 간의 우정을 보여주는 데 주력한다. 


<정글의 법칙>과는 달리, 기본 먹거리와 생필품은 제공한다고 하나, 턱없이 부족한 먹을 거리에, 아빠와 아이들은 유독 허기를 느낀다. 무인도에 도착하자마자, 제작진은 출연진 가족들에게 초코파이 과자와 주먹밥을 제공했지만, 무인도에서 배고픔을 채우기는 역부족이다. 





그럼에도 불구 윤민수는 자신의 몫으로 돌아온 초코파이를 먹지 않고, 아들 윤후에게 건네준다. 맛있는 것은 항상 자식들 먼저 먹이고 싶은 마음은 어느 부모나 매한가지이겠지만, 여기는 먹을 것이 부족하다 못해, 거의 없는 무인도이다. 





윤민수 또한 초코파이가 먹고 싶었을 것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윤민수는 먹성 좋은 아들에게 초코파이를 먹이기 위해, 참고 꾹 참아 결국 그 소중한 초코파이를 윤후에게 건넨다. 


아빠의 바람대로(?) 무사히 초코파이를 한 입에 넣은 윤후.  부스러기까지 탁탁 털어 윤후 입에 넣어주는 아빠 윤민수는 초코파이를 맛있게 먹은 아들의 입가만 바라봐도 행복하다. 비록 자신은 먹지 못한다 할지라도, 자식에게는 하나라도 더 주고 싶은 마음.  이 세상 모든 부모의 마음이 아닐까. 





이렇게 아빠 윤민수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자란 윤후는, 아빠가 자신에게 초코파이를 양보한 그 마음처럼, 친동생도 아닌 준수를 살뜰히 챙긴다. 음식 준비에 바빠, 미처 텐트 안에서 곤히 자고 있는 아들 준수를 미처 생각지도 못한 아빠 이종혁 대신 준수를 찾아가 깨운 이는 윤후였다. 


본인도 많이 배고플 건데, 윤후는 그 와중에도 준수가 끼니를 놓치지 않을까 걱정이 앞선다. 행여나 준수가 저녁을 먹지 못할까봐, 한걸음에 준수를 깨우려 간 윤후. 결국 준수는 윤후 형 덕분에 소중한 저녁 식사를 함께 할 수 있었다. 





밥을 먹는 와중에도, 송종국을 보면서 삼촌도 식사하셔야죠 하면서, 어른을 챙기는 윤후. 비록 짧게 지나간 순간이었지만, 그 어느 때보다 가장 힘들고 배고픈 여행에서도 타인을 생각하고 챙겨줄 줄 아는 윤후의 마음 씀씀이는 인상적이었다. 





워낙 성품이 착하고, 이타심이 강한 어린이이긴 하지만, 사랑을 많이 받아본 아이들이, 타인에게 사랑을 베풀 줄 안다는 말이 있듯이, 윤후의 따뜻한 인성은 아빠 윤민수의 아낌없는 자식 사랑 덕분이 아닐까. 





자기 몸 편하고, 배 채우는 것에 몰두하는 것이 아닌, 타인의 마음을 헤아릴 줄 알고, 콩 한 쪽도 남과 나눠먹을 수 있는 너그러운 배려와 양보심을 가진 윤후에게, 다시금 더불어 사는 진리와 진정한 자식 사랑의 중요성을  터득할 수 있었던 감동깊은 시간. 오늘도 <아빠 어디가>의 아이들을 통해 많은 걸 느끼고 배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어른들은 술을 어린이들보다 중요한 거 같아요.” 





어른들이 술을 마시는 이유는 무엇일까. 개중에는 술을 좋아해서 마시는 케이스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아무리 술을 좋아한다고 해도 피치 못할 사정으로 술을 마셔야하는 상황도 종종 있다. 


지금은 예전처럼 술을 못하는 사람에게 억지로 권하는 경우는 많이 줄었다고 하나, 여전히 수많은 어른들은 현진건의 유명한 소설 제목처럼 술을 마실 수밖에 없는 사회에서 자의반 타의반으로 술을 마신다. 


지난 23일 MBC <일밤-아빠 어디가>(이하 <아빠 어디가>)에서는 “어른들은 왜 술을 마시는가.”는 주제로 아이들끼리 열띤 토론이 방영되었다. 





아이들은 매일 술을 마시고 들어오는 어른들을 도통 이해할 수 없다. 지금은 술 마시는 게 자연스럽게 익숙한 어른들도 아이였을 때는 술 마시고 늦게 집에 돌아오는 부모님이 싫었고, 내가 어른이 되면 술을 결코 마시지 않겠다는 다짐을 한 적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불행히도 우리가 살고 있는 현실은 술과 떼래야 뗄 수 없는 형국이다. 수많은 인간관계 형성과 친목도모가 술자리에서 이뤄지고 있는 현실에서, 술을 먹지 못한다는 것은 그만큼 인맥 형성에 보이지 않는 상당한 제약이 가해진다. 그래서 술을 먹지 못하는 사람도 술자리는 눈치껏 참석해야한다. 그리고 강요하진 않아도 은연중에 술을 권하는 분위기는 여전히 팽배해있다. 


아이들은 매일 술을 마시고 늦게 귀가하는 아빠들을 걱정하는 동시에 아빠들이 술을 줄었으면 하는 속내를 내비춘다. 아이들의 말마따나 과음은 몸에 해롭다. “아빠가 술을 많이 마셔, 40살까지 못살까봐 걱정이다.”는 윤후의 진심어린 걱정에, 아빠 윤민수는 “술을 많이 마셔도, 40세 이전엔 죽지 않는다.” 면서 아들을 안심시킨다. 





하지만 윤민수는 "어른들은 술을 어린이 보다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같다"는 아들 윤후의 말에 화들짝 놀란다. 아무리 술을 좋아한다 한들,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귀한 아들과 바꿀 수 있을까. 예상치 못한 윤후의 충격 발언에 윤민수는 그동안 앨범 작업과 가수 활동 때문에 아들과 많이 시간을 보내지 못한 지난 시간들이 못내 마음에 걸리는듯하다. 


결국 토론이 끝나고 윤민수는 아들을 달래며, 자신은 이 세상에서 후를 제일 사랑한다고 속삭인다. 역시나 속 깊은 아들 윤후는 100살까지 살았으면 하는 아빠의 건강을 염려하며, 술을 많이 마시지 말라고 걱정한다. 





어른이 되더라도 결코 술을 마시지 않겠다고 다짐한 다섯 아이들이지만, 아이들도 어렴풋이는 안다. 성준의 말마따나 기분이 좋지 않을 때, 기분을 좋게 하기 위해서 혹은 기타 이유로 술을 마실 수밖에 없는 어른들의 상황과 심경을 말이다. 아이들의 진심어린 걱정과 본인 스스로도 술이 몸에 좋지 않다는 것은 누구보다 알면서도 어른들은 앞으로도 계속 술을 마실 것이다. 





가장 좋은 것은 스스로의 건강과 가족을 생각해서 술을 자제하면 좋겠지만, 자기 마음대로 억제가 되지 않는 현실. 그저 우리 아이들은 본인의 의도와 상관없이 억지로 술을 즐기지 않아도 되는 세상에서 살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 또한 결국 우리 어른들이 하기 나름이겠지만 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후밍턴'이라는 신조어가 생길 정도로, 올 상반기 최고 인기스타는 단연 윤후와 샘 해밍턴이다. 





당대 최고 핫한 인물과 트렌드를 적극 반영한다는 CF 시장에서도 윤후를 향한 뜨거운 러브콜은 식을 줄 모른다. 짜장라면에 이어, 이동 통신, 그리고 워터파크 광고까지. MBC <일밤-아빠 어디가> 출연 이후 대중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는 윤후에 대한 부러움이 커질 법도 하다. 하지만...


보통 어른들이 윤후. 그리고 <아빠 어디가>에 출연한 아이들을 보면서 제일 먼저 크게 느끼는 생각은 단 하나다. "귀엽다." "저런 아들, 딸 낳고 싶다."   굉장히 삐딱한 시선으로, 유명한 부모 잘 만나서 어린 나이에 방송에 출연하고 돈 잘 번다고 비꼰들, 아이들은 아직 아이들일뿐이고, 그런 질투심을 공개적으로 드러내는 것 자체가, 애만도 못한 철없는 어른임을 스스로 입증하는 꼴이다. 





최근 논란이 된 윤후 안티 카페가 윤후의 이모뻘, 삼촌뻘 되는 성인들이 주축이 되어 만든 몰상식한 온라인 모임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아니 설령 그렇다고해도 그렇게 믿고 싶지 않다. 


이미 운영자가 비판 여론에 자진 폐쇄했다는 윤후 안티카페에 대해서 잘 모르고, 한번도 가본적은 없으나, 아마 윤후보다 좀 더 나이가 많은 10대들이 주축이 되어 만든 불순한 모임이 아닐까 싶기도 하다. 물론 철없는 10대들이 멋도 모르고 만든 안티 카페라고 한들, 이제 겨우 초등학교 1학년에 입학한 아이를 싫어하는 것을 테마로 만든, 서로 대화하고 노는 친목 도모 모임이 용서되는 것이 아니다.





하다못해 10대들은 철이 덜 든 미성숙에서 비롯된 열등감의 발로로도 해석할 수 있다. 그런데 20~30대 어른들이 윤후 안티 카페를 만들었다면,  자식, 조카뻘 아이가 싫어, 아니 그 아이가 받는 사랑과 벌어들이는 수많은 돈에 질투를 느끼고 안티 카페까지 만드는 행위는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 


우리는 요 몇년 동안 똑똑이 보아왔다. 신체적 나이와 정신 연령이 비례해서 성장하지 않은 못난 어른들도 이 세상에 꽤나 존재한다는 사실을 말이다. 현재 젊은 세대들로부터 압도적인 지지를 받는 방송인 유재석과 현존하는 세계 최고의 피겨 스케이터로 찬사받는 김연아도 안티가 있듯이, 많은 사람들이 한 유명인을 좋아한다고해서, 모두다 그 유명인을 좋아할 이유까지는 없다. 





하지만 윤후와 비슷한 안티 카페 존재로 연이은 충격을 주고 있는 민국이 모두 고작 8살, 10살 밖에 되지 않은 어린 아이다. 게다가 <아빠 어디가> 시청자들은 윤후와 민국이가 어떤 아이인지 잘 알고 있다. 자기보다 3살 어린 민율이를 진심으로 귀여하고, 때 묻은 어른들과 달리 무조건적인 사랑을 듬뿍 주는 천사같은 아이가 윤후다. 그런데 윤후의 안티카페 회원들은, 윤후가 유명한 아이란 이유로, 재미와 자신들의 친목 도모라는 명목으로 성인 어른들도 쉽게 감당하기 어려운 무지막지한 폭력을 행사하고 있었다. 


현재 윤후, 윤후의 아버지 윤민수와 함께 <아빠 어디가>에 출연하고 있는 이종혁은 윤후 안티카페가 있다는 소식을 듣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분노를 표출하기도 하였다. 이종혁의 말대로 아무리 비공개 모임이라고 한들, 대놓고 어린 아이 안티를 표방한 몰지각한 이들에게는 무관심이 최고일 수도 있겠다. 





다행인지, 불행인지 윤후 안티카페에 대한 대중들의 비판 여론이 확산되자, 윤후 안티 카페는 즉각 폐쇄조치 하였다고 한다. 이번 논란을 계기로 아무리 장난이라고 한들, 어린 아이를 공격하는 애만도 못한 철없는 행위는 근절 되었으면 한다. 윤후, 민국이보다 더 많이 산 사람들로서 생각이 있고, 조금이라도 부끄러움을 안다면 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