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친노계열과 중진들 빼고는 스타플레이어가 전무한 민주당에 비해서 한나라당은 스타플레이어가 넘쳐나고 있습니다. 현재 광역자치단체장에 재임중인 오세훈 서울 시장, 김문수 경기도 지사 아니라도 이명박 대통령 다음으로 이제는 어느 누구도 막을 수 없는 차기대선주자(?)인 박근혜 전 대표와 늘 애기치못한 솔솔한 웃음을 선사하셨던 잘생긴 정몽준 전 대표, 나홀로 은평을 선거에 매진중인 이재오 국민권익위원장, 현재 '13년 전 개 소송' 설전까지 오가며 설경구, 김태희가 주연을 맡은 영화 '싸움' 못지않은 명장면을 보여주는 홍준표, 안상수 전 원내대표,(게다가 안 전 원내대표는 명진스님을 위협해놓고 정작 명진스님만 보면 도망을 가는 연기로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얼굴은 연예인 빰치게 이쁘신 나경원 의원, 그리고 역시 늘 언제나 이슈를 몰고다니는 전여옥 의원. 스타 아나운서 출신 한선교,유정현 의원, 한 때 7막 7장으로 조기유학 붐을 일으키셨던 홍정욱 의원, 유명 변호사 출신인 고승덕 의원, 그 외에도 여러 유명 정치인이 있지만, 너무 많은 관계로 대표적인 인물만 뽑으려고 합니다.


워낙 유명한 인재들이 넘쳐나는 관계로 적당히 의원생활에 몰두하면 스타는 커녕, 당 내에서 목소리조차 내기도 어려워보이는 거대정당입니다. 대체적으로 스타가 아닌 한나라당 의원들은 조용히 자신의 지역구 활동에만 매진합니다. 아직까지도 경북,그리고 경남 대다수 지역은 무명이라도 한나라당 깃발만 달면 당선이 유력하기에 굳이 중앙 무대에서 맹활약을 떨치지 않아도 지역구 민심과 인지도만으로 정계 진출이 가능하니까요. 다만 수도권 의원들은 정당에 관계없이, 현재 정치상황에 대해서 민감하게 반응하는 지역구를 둔 죄로 자신의 스타성과 능력으로 승부수를 띄울 수 밖에 없습니다.

앞서 말한 한나라당의 대표 스타들에게 겁없이 도전장을 내민 예비 스타들이 있습니다. 사실 정두언 의원은 정치에 관심있는 사람이라면 대충 이름은 들어봤을겁니다. 그도 그럴것이 이 대통령이 서울시장으로 재임할 당시부터 그분을 도왔던 인물이고 현재 한나라당에서 친이계 소장파의 대표주자이니까요. 정 의원의 이 대통령에 대한 충심이야 익히 알려져있습니다. 이번에 출마한 전당대회의 슬로건도 "이명박 정부의 성공"입니다. 하긴 그분이 현 정부를 세우는데 일등공신에, 왕의 남자이시니 당연히 자신이 모시는 주군을 성공시키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겠죠.



그런데 예기치못한 곳에서 또 한명의 한나라당을 대표 할만한 유명인사가 탄생했습니다. 조 의원이 법원의 명령을 어기고 전교조 소속 교사들 명단을 공개할 때까지만해도, 정치중독자인 저도 뉘신지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무명에 가까운 의원이였습니다. 그런데 그 후 조전혁 의원을 돕자고 조성된 조전혁 콘서트에 연예인 출연이 무산되는 장면이 넷상에서 큰 인기를 끌면서 조전혁 의원역시, 지난 폭설 때 눈사람이 된 kbs박대기기자처럼 네티즌들의 인기 스타가 되었습니다. 그 때, 조전혁의 기쁨조를 자청하며, 무대위에서 4집 가수 위엄을 보여줬던 정두언 의원 역시 큰 화제가 되었습니다. 그 후 그의 행보는 언제나 네티즌들의 레이더망에 포착되었습니다. 하는 행보 족족 네티즌들의 기대를 어긋나지 않았던 조 의원은 급기야 지난 13일 전교조 사무실에서 시민들이 모아준 돼지 저금통의 배를 가르고, 매달마다 찾아오겠다는 결의를 보였습니다. 역시 네티즌들은 "개그콘서트에 출연하면 큰 인기를 끌 것이다"면서 조전혁 의원의 활동에 큰 박수를 보냈습니다. 특히나 전교조에 벌금낼 돈은 없으면서 당에 자기가 할 말을 다 하기 위해 8,000만원을 기꺼이 내놓은 조전혁의원의 이례적인 대인배 행보에 열광하고 있습니다.



정치활동을 하면서도 가수의 꿈을 차근차근히 이루어나갔던 정두언 의원이 조전혁이 네티즌들의 큰 인기를 얻는 걸 못마땅했는가봅니다. 2010년 대한민국 연예예술상 특별 공로상에 빛나는 정두언 의원은 12일 그동안 자신을 권력투쟁의 당사자로 모는 현실에 억울해하면서 동시에 나홀로 이대통령을 모셨던 외로움을 토로하면서,아직까지도 변치않는 이 대통령에 대한 충심을 눈물로 호소했습니다. 만약에 기사제목과 기사원문을 보지않고 정두언 의원의 눈물만 보았다면, 혹시 올해 주요 영화제의 남우주연상을 노리는 연기라고 볼 뻔했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정 의원이 공무원으로 재직시절 어린시절부터 간직해오던 배우의 꿈을 이루기 위해서 사직서를 낼뻔했다더군요. 자기 아닌 다른 여자와 키스하는 것이 보기 싫어서 만류한 부인이 아니였음 아마 정 의원은 자신의 원래 적성대로 대중들에게 건강한 즐거움을 선사했을지도 모르죠.  

하긴 띄기 위해서 안닮은 선배 연예인의 이름을 빌려 제2의 000와 자신과 연줄이 있으면 사돈의 8촌까지 들먹이는 대한민국에서 유명해진다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게다가 이미 연예계고, 정치고 스타만이 살아남을 수 있는 세상입니다. 튀어야 정치생명이 길게 보장되는 세상. 부디 두분의원님들 모두 한나라당의 진정한 스타플레이어가 되어 지금처럼 쭈욱 한나라당을 빛내주시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얼마전 조전혁 콘서트 관련 포스팅을 위해 (2010/05/15 - [세상전망대] - 개콘보다 빵터지만 씁쓸한 조전혁콘서트) 조전혁 의원님 사진을 검색하다가, 아주 흥미로운 사실 하나를 발견했다. 일단 그 의원님이 미국 유명 대학에서 경제학 박사학위까지 받으셨다는 것, 그리고 중요한 건 이미 전교조없는 세상을 위한다는 저서가 있다는 점.

필자는 그냥 튀고 싶어서 혹은 위에서 조인트까서 시키는 대로 전교조 명단을 공개했다고만 생각했는데, 알고보니, 이미 오래전부터 전교조 해체에 대해서 굳은 신념을 가지신 정치인이셨다. 하긴 전교조 말살(?)을 목표로 하는 분이 조전혁 의원 하나만 있는 것도 아니고.


하지만 조전혁 의원은 자신의 신념대로 살다가, 결국 법원에 의해 매일 3000만원을 내야하는 벌금을 부과받았고, 그 벌금조차 자신의 돈으로 못내서 2010년 최고의 개그쇼라는 '조전혁 콘서트'까지 개최했다가, 참석하기로 했던 연예인 모두 보이콧한 흥행 대 참패에 네티즌들에게 큰 웃음을 안겨줌과 동시에, 금연구역인 청계광장에 담배꽁초를 버렸다는 이유로 경범죄 위반으로 또 과태료까지 물게 생겼다.

조전혁 의원이 그렇게 없애고 싶다는 '전교조'라는 단체 역시 문제가 아예 없다고 하는 집단이라고는 말할 수 없다. 전교조를 악용하여 전교조의 주된 목표라는 참교육은 커녕, 학생들에게 민폐만 끼쳐 전교조에 먹칠한 교사도 봤었고, 전교조가 정치적으로 너무 한 쪽으로 치우쳤다는 견해도 없지않아있다. 하지만 어디가나 너무 지나침이 문제지, 전교조 자체가 대한민국 교육의 악의축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보수가 집권을 했으면, 진보진영이 그 세력을 견제해야하고, 마찬가지로 진보가 주도권을 잡았다면, 보수 측이 딴지를 걸어야한다. 하지만 지금 이 세상은 자신과 반대되는 생각을 가진 사람을 전혀 용납을 못하는 것 같다. 조선시대 붕당정치 자체가 문제가 되었던 것은 아니다. 붕당정치 초기만해도 서로 견제를 하면서, 조화롭게 정국을 이끌어 나갔다. 하지만 어느 한 쪽이 슬슬 상대방 편을 인정하지 않으면서 붕당정치의 문제가 발생한 것이다.

전교조 소속 교사들이 문제를 일으켰다면 , 그건 전교조 내부의 자성이나, 실질적인 교육의 수요자인 학생이나 학부모들에 의해서 심판받게 해야지, 가뜩이나 할 일 많은 국회의원이 나서서 자신의 미니홈피에 전교조 명단을 공개한다고 해결되는 게 아니다.

왜 미국 유명 대학에서 경제학 박사까지 받으신 분이 이 정권의 모토였던 경제살리기에 일조하지 않고, 왜 미니홈피에 전교조 명단 공개라는 무리수를 두었는지 궁금할 뿐이다. 정말 조전혁 의원이 정두언 의원 말씀대로 '대한민국 교육의 희망'이시라면 전교조 해체에 엉뚱한 힘을 쏟을게 아니라, 대한민국 학부모와 학생들의 염원이라는 '사교육 없는 대한민국 만들기'에 총력을 기울어보시라. 그럼 조전혁 의원은 많은 국민들에게 훌륭한 정치인으로 박수받았을 것이고, 앞으로 몇 십년은 국회의사당에 출근할 수 있었을 것이다. 애초부터 자신의 정치적 사명을 전교조 없애는 것이 아니라 사교육 없애기 혹은 서민 경제 살리기에 두었다면 벌금도 안 물리고, 자신은 물론 자신의 소속 당까지 정치집단이 아닌 개그모임으로 오인받는 일은 없었을 것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너돌양



요즘 왠만하면 뉴스를 안볼려고 노력하기 때문에(그래서 필자 컴퓨터 메인 페이지는 필자가 매일같이 드나드는 연예인 비밀 캐기 카페다;;;) 어제 아침에 '애프터스쿨 조전혁 콘서트 불참'기사가 뜰 때만 해도 솔직히 말해서 조전혁이 누군가했다. 조전혁이 누구시기에 애프터스쿨이 콘서트 불참한게 문제가 되는지도 몰랐고, 관심가질 여유도 없었다.


그런데 어제 점심먹고 6.2 지방자치단체선거 부재자 투표 신고한다고 우편번호 검색한다고 인터넷 켜보니까 자꾸 조전혁 콘서트가 검색어에 뜨더라. 도대체 이분이 누구시기에 클릭해보니까 누군지 알 것 같았다. 아 조전혁이 그 분이였구나. 덕분에 조전혁 이 분 성함은 절대로 안 까먹을 것 같다.

보자마자 이 분의 정체는 알았는데, 도무지 조전혁 콘서트는 왜 했는지 아직도 이유를 모르겠다. 뭐 대충 알 거는 같은데, 자세한 내막을 알면 머리만 아플 것 같아, 그냥 그럴러리 하겠다. 아무튼 유명 시사 블로거인 몽구님 홈페이지에서 엊그제 성황리에(?) 개최한 조전혁 콘서트에서 '나는 조전혁 의원의 기쁨조'라면서 무대 위에 올라가는 정두언 의원을 보고, 순간 웃음보가 터져나왔다. 아무래도 정두언 의원님은 정치인보다 연예인이 더 적성에 맞아보인다. (알고보니 정두언 의원은 무려 4집이나 낸 가수이시란다. 가수 정두언의 히트곡은 뭔지 모르겠다만)



생각해보니 한나라당을 비롯해, 이 정부가 집권하고 난 이후, 큰 웃음이 빵빵 터질 때가 많았다. 그런데 문제는 그 웃음들이 하나같이 즐거워서 나온 웃음이 아니고, 하도 어이가 없어서 나오는 웃음이라 정신건강에는 그닥 도움을 주지 못했다는 것이다. 엊그제 개최한 '조전혁 콘서트'도 분명 개그콘서트 어떤 코너보다 빵 터지게 하는 무언가가 있었다. 그런데 개콘을 보면 스트레스가 확 풀리는데, 조전혁 콘서트는 웃으면 웃을 수록 스트레스 해소는 커녕, 오히려 머리만 더 아파온다.

만약 조전혁 콘서트 개최 의도가 천안함 사태와 연이은 예능 결방때문에 웃음을 잃은 국민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하기 위한 것이였다면 충분히 박수받을 만하다고 생각한다. 꼭 그게 아니라도, 일개 무명 의원에 불과했던 조전혁 이름 석자를 국민들의 뇌리에 강하게 박히고 싶어서 그랬다면, 성공적인 콘서트였다고 생각한다. 내가 사는 지역구 국회의원 이름은 커녕, 구청장, 시의원, 구의원 이름도 모르는 사람이 많은데, 전국 국민들에게 이름 하나 알리는 것만으로도, 인지도 하나로 먹고사는 정치인에게는 좋은 일이 아닌가. 게다가 조전혁 콘서트에 관객으로 참여한 분들 모두 정몽준 대표, 나경원 의원, 그리고 친히 조전혁의 기쁨조를 자청했던 정두언 의원 모두 한나라당에서 힘 좀 쓴다는 유명 정치인이기에, 조전혁 띄워주기위해 연 콘서트였다는 점은, 나름 설득력이 있다고 본다.

하지만, 결코 조전혁 콘서트는 단순히 국민들에게 큰 웃음을 주기 위해서, 혹은 조전혁 이름 알리기 위해서 연 이벤트가 아니란 게 문제인 것이다. 하지만 조전혁과 한나라당은 자신들의 애초부터 의도했던 바는 전혀 이루지 못했다. 오로지 조전혁 의원을 띄워주기 위한, 정두언이 특별 출연한 쇼에 불과했다.

진짜 국민들에게 웃음을 주기 위해서 연 콘서트였다면, 한 때 한나라당 열혈 지지자였던 사람으로서 충언 하나 하고 싶다. 조전혁 의원이나 정두언 의원이나 다들 개그맨이나 방송인이 아니라 정치인이다. 정치인의 본분은 깨끗하고 올바른 정치로 국민들을 기쁘게 하고, 희망을 주는 것이지, 청계 광장에서 인기 가수를 불러오는 쇼로 웃기는게 아니다. 그들의 원래 취지대로 대한민국의 교육에 희망을 주기를 원한다면, 굳이 애프터스쿨이 무대 위에 오를 필요는 없다. 단지 탁상공론이나 이념에 의한 교육정책이 아닌, 직접 교육현장에서 발로 뛰어가며, 교사,학부모, 학생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면서도, 21c에 걸맞은 교육 정책을 세우는게 정치인인 그들의 임무인 것이다 . 그런데 계속 이런 식으로 국민들을 웃길려고 한다면, 전교조 소속 교사 명단 공개했다고 벌금까지 내야하는데, 그 벌금마저 자신의 돈으로 내야하는 국회의원 생활 그만두고, 개그쇼에나 출연하는게 어떨까 싶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너돌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