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예능전망대

방송에서 양준일 팬 공개 저격한 현진영의 경솔한 발언. 데뷔 30년차 영광을 무색하게 하다

반응형

지난 23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90년대 초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어느덧 데뷔 30년차를 맞이하는 현진영이 출연해 화제가 되었다. 

 

 

한국 뉴 잭 스윙을 이끈 1세대 가수로 추후 한국 댄스음악에도 많은 영향을 끼친 레전드로 평가받는 만큼 최근 유튜브 온라인 탑골공원 열풍과 함께 90년대 댄스 가요계의 한 획을 그었던 현진영에 대한 주목도 또한 덩달아 올라가고 있었다. 허나 예전에도 각종 예능을 통해 근황을 알리는 등 방송 활동이 활발했던 현진영이고 최근에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도 출연한 적이 있었기에 <박명수의 라디오쇼> 출연이 그리 특별하게 느껴지지는 않았다. 

 

워낙 방송 출연이 잦았던 현진영이기 때문에 지난 23일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온라인 탑골공원 열풍 이후 달라진 체감 인기, 왕성하게 활동하던 당시 지금까지 기억나는 특별한 에피소드, 데뷔 30주년을 기념한 신곡 발표, 앞으로 활동 계획만 언급해도 충분히 호응받을 수 있는 방송이었다. 그런데 현진영은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뜬금없이 양준일 팬들이 자신의 카페에서 현진영 욕을 한다는 이야기를 꺼내고야 말았다. 

 

현진영이 양준일 팬을 거론한 계기는 다음과 같다. "현진영에게 악플이란?" 질문에 대해 "관심을 받을 수 있는 통로다. 기분은 나쁜데, 그것을 잘 이용하면 관심을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한 현진영은 요즘도 지난 과오에 대한 악플들이 많다면서 "얼마전 저희 팬클럽에서 들은 이야기인데 양준일 씨 팬들이 카페에서 그렇게 제 욕을 한다."는 발언을 이어갔다. 

 

요즘 악플 때문에 많은 연예인들이 힘들어 하지만 자신은 최근 별다른 관심조차 못받는 터라 양준일 팬들이 자신이 욕을 해도 좋다면서 대인배 면모를 과시한 현진영. 그런데 구태여 양준일 팬들을 거론할 필요가 있을까?

 

이 사실을 접한 양준일의 팬들은 대체적으로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최근 온라인 탑골공원을 통해 재발굴되어 시대를 앞서간 천재 뮤지션이라는 찬사를 받고 있는 양준일에게 매혹되어 그의 든든한 응원군이 되어주기로 결심한 팬들은 혹시나 뒤늦게 제대로 된 평가를 받으며 활동을 준비 중인 양준일에게 피해가 갈까봐 양준일의 사생활을 철저히 존중하면서 공개적으로 다른 연예인 비방을 삼가기로 유명한 팬덤이다. 한 때 양준일을 수식하던 '탑골지디'라는 표현도 지드래곤(G-Dragon)과 그의 팬들을 위해 지양하는 분위기로 가고 있을 정도로 여러모로 연예계에서 보기 드문 매너있고 정중한 팬 문화를 선도하고 있는 양준일 팬클럽이다. 

 

물론 일부 양준일 팬들 중에서는 90년대초 제대로 인정받지 못하고 핍박받던 양준일의 안타까운 과거에 분노하며 당시 인기가 있었던 가수를 저격하며 삐뚤어진 팬심을 보여주기도 했겠지만, 어디까지나 양준일 팬들 중에서 극소수이고 수많은 양준일 팬들이 현진영을 비방하는 분위기도 아닐 터인데 굳이 양준일 팬들을 거론한 현진영의 경솔함이 아쉬운 이유다. 

 

양준일 팬들이 자신을 욕한다는 현진영의 발언에 대다수 양준일 팬들은 "우리는 바쁜 일상 속에서 양준일님에게만 관심가지기도 벅차 다른 가수에게 관심가질 여유가 없다."는 반응을 보인 바 있다. 오히려 양준일 팬들은 양준일 팬들을 저격한 장면을 리뷰한 기사 댓글에도 "우리 양준일님은 물론 현진영도 잘 되길 바란다."는 진정한 대인배 면모를 보여주었다.

 

앞에도 언급했지만 양준일 팬덤은 행여나 다시금 연예계 활동을 모색 중인 양준일에게 누가 될까봐 그와 관련된 모든 행동을 조심하는 사람들이다. 그리고 설령 일부 타 가수 팬들이 현진영 비판을 했다고 하더라도 굳이 현진영이 수많은 이들이 청취하는 라디오 방송에서 특정 팬들에 대한 확인되지 않은 이야기를 콕 찝어서 언급한 것은 데뷔 30년차 연예인이 보여준 행동이라고 하기에는 다소 철없고 가벼워 보이기까지 한다. 한 때 같이 활동했던 동료 뮤지션으로서 굳이 양준일을 언급하고 싶다면 그의 팬들이 자신의 욕을 한다는 근거없는 이야기 대신 양준일의 향후 활동을 응원하는 덕담이 데뷔 30년차 뮤지션에게 더 어울리는 행동이 아니었을까? 

 

부디 현진영이 앞으로 방송에 있어서는 데뷔 30년차 레전드 가수 다운 보다 성숙한 모습과 태도를 보여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728x90
  • 영원한행복 2019.12.24 14:10

    양준일님 팬카페에서는 타인을 절대 비방하지 않습니다.

  • 2019.12.24 18:00

    현진영기사에 악플 1000개 넘긴 양준일 팬들이 오히려 본인이 좋아하는 가수 무색하게 하는듯ㅠ 솔까 현진영 성격에 저딴거 신경쓰겠어요 제3자 눈엔 양준일팬들이 열폭하는거죠

  • 하나 2020.01.01 01:13

    굉장히 경솔
    욕을 하고 안하고을 떠나 뜬금없이
    이야기 풀어나가는것은 작심하고
    초을 친다는것~
    아무리 화가나도 방송에서 웃자고
    하는것도 아니고 직접양준일펜이 욕하는것들으것도 아니고 내펜이 그러는데
    이것아니다 싶네요
    가벼운 언사라 사려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