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4회 칸영화제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된 홍상수 감독 신작 <당신얼굴 앞에서>가 오는 10월 21일 국내 개봉을 확정하고,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홍상수 감독의 26번째 장편 영화인 <당신얼굴 앞에서>는 수년 만에 한국으로 돌아와 동생의 집에 머물고 있는 과거의 배우 상옥의 하루를 다룬 작품으로 배우 이혜영이 주연을 맡아 화제가 된 바 있다. 

 

개봉 소식과 함께 공개된 메인 포스터에는 팔을 감싼 채 어딘가를 응시하는 여자 ‘상옥’(이혜영)의 모습이 보인다. 그 위로 파란색 타이포의 영화 제목이 [당신 얼굴 앞에서] 대신에 [당신얼굴 앞에서]의 띄어쓰기로 쓰여 있다. 

<당신얼굴 앞에서>는 이혜영을 중심으로 조윤희, 권해효, 서영화, 김새벽 등이 출연한다. 홍상수 감독과 첫 호흡을 맞춘 배우 이혜영은 이 영화에서 그전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이혜영의 모습을 표현했다고 평가받고 있다. 홍상수 감독은 제작, 각본, 감독뿐 아니라 촬영, 편집, 음악까지 맡았다.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 이후 홍상수 영화의 주요한 협업자로 자리매김한 배우 김민희는 이번 작품에서 <인트로덕션> 이후 두 번째로 제작실장 역할을 맡았다. 

제74회 칸영화제 칸 프리미어 부문을 통해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된 직후 외신들은 “<당신얼굴 앞에서> 속 홍상수 감독은 여러 정교한 울림, 전조 그리고 암시를 살리는 동시에 과연 어디까지 스토리를 단순화시킬 수 있는지 그 한계를 시험하는 듯하다. 약해지기 쉬운 시기에 관객들은 감독이 이 작품 속에서 보여주고자 하는 우리 일상의 아름다움을 다시 한번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SCREENDAILY), “<당신얼굴 앞에서> 안에서는 작은 것들이 아름답고 빛난다. 이 주인공은 과거나 미래로부터의 방해를 멀리하고 현재의 순간에 깨어있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THE HOLLYWOOD REPORTER), “이번 시나리오와 연출은 홍상수 감독의 영화 중 가장 감동적이다. <당신얼굴 앞에서>는 서울이라는 도시에 보내는 러브 레터며, 한 여자의 몸과 마음의 기쁨 넘치는 현존에 대한 뛰어난 인물 탐구다”(SIGHT & SOUND)라고 호평했다. 

또한, 국내 평론은 “<당신얼굴 앞에서>는 세상의 얼굴을 닮았다. 가혹하면서도 평온하며 무질서한 그 얼굴은 오로지 빛나는 사소함으로 가득하다. 사소한 것들로 삶을 거대하게 만든다. 서글프다가 아름답다가 그러다 사무치게 이 세상이 궁금해진다”(정한석 부산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 영화평론가), “육중한 직접성의 세계가 무심히 육박해온다. <당신얼굴 앞에서>는 인식의 예술이 아니라 존재의 예술로서의 영화를 정당화한다”(허문영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영화평론가), “삶에서든, 영화에서든 ‘지금, 이 순간, 작고 아름다운 것’만을 지키려는 의지. 그 의지를 발견하고 포기하지 않기 위해서는 수많은 다짐과 깨달음과 실패의 과정을 무릅써야 한다. 그의 최근작을 이루는 단출함이 자주 강력하고 무시무시하게 다가온다면 그 때문일 것이다”(남다은 필로 편집장, 영화평론가)라고 호평했다.

국내외 저명한 평론가들의 연이은 호평 속 개봉 확정 소식과 함께 메인 포스터를 공개한 <당신얼굴 앞에서>는 10월 21일 국내 개봉된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