ㅂ지난 해 <트랜짓>과 <운디네>에 이어 올해 개봉한 <피닉스>로 예술영화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감독 크리스티안 페촐트의 대표작들을 볼 수 있는 감독전이 오는 9월 23일부터 CGV 아트하우스와 씨네큐브를 비롯한 예술영화관에서 개최된다. 

 

 

2001년작 <내가 속한 나라>로 독일영화상 최우수 작품상을 받으며 크게 주목받기 시작한 크리스티안 페촐트 감독은 이후 최근까지 베를린국제영화제 수상 및 각종 국제 영화제에 초청받으며 독일 대표 감독으로 인정받고 있다. 1990년대까지 주로 텔레비전 영화에 전념했던 그는 2000년대에 들어서면서 본격적으로 극장 영화를 만들었는데 특히 그의 스승이자 다큐멘터리 감독, 비디오아티스트로 유명한 하룬 파로키와의 공동작업이 유명하다. 

 

크리스티안 페촐드 감독 


이번 감독전에서는 미개봉작을 포함해 그의 대표작 7작품을 선보인다. 한때 좌파 테러리스트였던 커플이 10대 딸을 양육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초기작 <내가 속한 나라>와 폭력적인 남편에게서 벗어나 새 삶을 찾아 떠나려는 옐라에게 나타나는 이상한 일을 그린 영화 <옐라>, 경제적 어려움을 겪던 토마스가 터키인 사업가 알리와 알리의 아내 로라와 가까워지며 생기는 일을 다룬 영화 <열망>등 국내 미개봉작 3편과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최우수 감독상)을 수상하며 그에게 국제적 명성을 안겨준 작품 <바바라>와 전미비평가위원회의 “톱5 외국어 영화” 선정된 바 있는 <피닉스>,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트랜짓>까지 역사 3부작이 상영된다. 또한 지난 연말에 개봉한 파울라 베어 주연의 <운디네>도 다시 한번 관객들을 만날 채비를 하고 있다.

 

크리스티안 페촐드 감독의 대표작 <피닉스>



특히 이번 감독전에서는 감독전 한정 굿즈패키지와 각 상영작들의 명장면을 모은 스틸컷을 증정하는 선착순 현장 증정이벤트, 크리스티안 페촐트 감독의 온라인 마스터클래스가 예정되어 있다. 

독일 베를린파의 거장 크리스티안 페촐트 감독의 작품 세계를 집중 조명할 감독전은 9월 23일부터 CGV 아트하우스와 씨네큐브를 비롯한 예술영화관에서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