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전부리

아나운서를 꿈꾸는 여대생들과,전 아나운서 노현정

반응형

오늘 한편으로는 너무나 씁쓸하고, 또한 만감이 교차하는 기사를 봤습니다. 올해 공중파 3사 아나운서 채용이 '0'이라는 겁니다. 그나마 KBS는 적게나마 아나운서를 채용하는 것 같은데 MBC는 올해 아나운서 선발을 포기했다고합니다. 사실 아나운서 채용뿐인가요. 올해 채용시장 자체가 꽁꽁 얼어붙었죠.

아나운서, 특히 공중파 3사 아나운서 되는 건 하늘의 별을 따는 것보다 더 어렵죠. 지망생은 많지만 워낙 채용규모가 적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준비비용도 만만치 않습니다. 아나운서 아카데미 입문반·정규반을 다니느라 450만 원, 카메라테스트와 면접 의상 구입에 300만 원, 미용실 메이크업·헤어 비용에 300만 원이 넘게 든다고합니다. 게다가 개인 선택사항으로 성형까지한다면 한해 천만원은 훌쩍 넘지요. 하긴 요즘 해외연수, 고시,공무원 준비 모두 그 정도 비용은 감수해야하지만, 무엇보다도 공중파 아나운서는 현재 상황으로서는 매번 경신되는 몇 천대 일이라는 살인적인 경쟁률을 뚫어야 겨우 TV에 나올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왜 이들은 바늘구멍 들어가기보다도 어려운 공중파 아나운서가 되는 것에 목을 매는 것일까요?
일단 여자에게 아나운서 직업은 최고 직장이기때문입니다. 전문직 여성이 흔치 않았던 80년대~90년대 초. 당대 9시 뉴스 앵커였던 신은경,백지연 등은 그 시대 여대생들의 최고 우상이였고, 그 때부터 끼가 좀 있는 여학생이라면, 누구나 아나운서를 희망했습니다. 지금이야 여자 방송기자들도 많고, 굳이 방송진출이 아니라도, 여러 전문직으로 진출이 가능하지만 그래도 여전히 아나운서라는 직업은 여자가 가질 수 있는 최고의 직업이라는 이미지가 강합니다.



그리고 강수정,노현정 등의 스타아나운서 탄생도 가뜩이나 어릴 때부터, 신은경, 백지연을 보고 아나운서를 꿈꾸던 여대생들에게 강한 동기부여를 준 것도 아닐까 싶습니다. 또한 연예계가 점점 위상이 높아짐에 따라, 방송에 출연하고 싶은데 이왕이면 품위있고 지적인 이미지로 나오고 싶다는 이유로 아나운서를 준비하는 지망생도 있구요.

또한 아나운서는 다른 전문직 여성들보다도 상대적으로 결혼을 잘한다는 겁니다. 대체적으로 아나운서들은 결혼을 잘해왔었고, 특히 인기 아나운서였던 노현정은 우리나라 굴지의 재벌인 현대家와 결혼하면서, 엄청난 신분상승을 하였습니다. 노현정의 결혼은 제2의 노현정 혹은 신데렐라를 꿈꾸는 여성들에게 좋은 본보기를 준 동시에, 아나운서하면 방송인으로 성공하기보다는, 시집 잘가는 데만 열중하는 '된장녀'라는 이미지를 가중시키기도하였죠. 게다가 최근에 몇몇 아나운서들의 '재벌이 만나자고하더라'라는 뉘앙스의 발언만 들어도, 아나운서는 다른 평범한 집안의 여성들에 비해서 좋은 배경을 가진 남성들과 만날 확률이 높다는 걸 입증하는거지요.

하지만 모든 아나운서 지망생들이 단순히 재벌에게 시집가기 위한 된장녀마인드로 한해 몇 천 만원 쏟아부우면서, 몇 년동안 죽을 고생하는 건데 아닌데 말이죠. 진짜 방송이 하고싶어서, 어릴 때부터 아나운서가 꿈이라 혼신의 힘을 다해 아나운서를 준비하는 지망생들이 다수일건데, 왜 그녀들이 소수 몇 명 때문에 허영심으로 가득찬 된장녀로 낙인찍혔는지, 씁쓰름합니다.

그나저나 오늘 미국에서 둘째 아이를 출산하셨다는 노현정 전 아나운서님. 아니 지금은 재벌 사모님. 소기의 목적(?)때문에 미국에 가셨는지, 아님 가고 싶지 않았는데 피치못할 사정으로 어쩔 수 없이 만삭의 몸을 이끌고 미국에 가셨는지 자세한 이유는 모르겠다만, 그저 전 오늘도 올해 채용도 안하는 아나운서가 되기 위해서 지금도 잠 안자고 발음연습하고있을 아나운서 지망생들과 그녀의 모습이 번갈아 가면서 그려질 뿐입니다.




저도 재벌과 만날 기회가 있으면 만날거고, 만나고 싶습니다. 좋은 조건의 남자와 결혼한다는 것은 모든 여성들의 공통된 로망이지요. 재벌과 결혼하는 것도 능력이 좋아서 한거고, 당연히 할 수 있으면 하는겁니다. 원정출산도 할 수 있으면 하는 게 본인과 미국국적을 부여받게 될 자식에게는 좋지요ㅡㅡ; 하지만 한 때 온 국민의 사랑을 한몸에 받았던 스타아나운서로서, 그리고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행해야할 대한민국 최고 상류층 여성으로서, 게다가 차기 유력 대선후보 조카 며느리로서 이번 미국에서의 출산은 계획된 원정출산이든 아니든 간에, 미국시민권자라고하면 민감하게 반응하는 대한민국 인터넷 상에서, 구설수에 오르게 될 게 분명합니다.

이제 성공한(?) 스타아나운서의 미국에서의 출산과, 그녀가 올랐던 자리에 올라가기 위해 몇 년동안 고생해도 될까말까한 아나운서 지망생들. 극과 극을 보는 것 같군요.
728x90
  • Favicon of http://blog.naver.com/assdfg2 BlogIcon 태아는 소우주 2009.11.26 07:17

    음.. 그렇군요. 저는 아나운서 되는 경쟁률이 몇 천 대 일인 줄은 몰랐습니다.
    그런데 O명을 모집한다니.. 채용시장이 꽁꽁 얼어붙었다는 말씀이 정말 맞군요.
    부와 명성을 얻을 수 있는 직업, 그리고 미모와 지성까지 인정받는 직업에는 아나운서가 최고라는 말씀에도 공감해요. 저도 딸이 있었다면 저렇게 키우고 싶었을 거예요.( 딸이 없어서 다행이라는 생각도..ㅎㅎ)
    노현정씨는 잘 모르지만, 어쨌든 잘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neodol.tistory.com BlogIcon 너돌양 2009.11.26 20:55 신고

      제가 봤을 때는 의사가 더 좋은 직업인것같아요 ㅎㅎ

      전 한번도 아나운서를 꿈꾼 적이 없거든요~아무래도 전 남자인가봐요.......ㅡㅡ;

  • 달려라꼴찌 2009.11.26 07:37

    노현정한테 사람들이 실망을 많이 했죠...
    아나운서 지망생들에겐 이데아고 모범이었을텐데..하루아침에 된장이 되어버렸으니...

    • Favicon of https://neodol.tistory.com BlogIcon 너돌양 2009.11.26 20:54 신고

      저도 노아나 참 좋아했는데. 결혼한다고했을 때 엄청난 배신감이...그래도 지금은 잘살기는 바라죠. 출산문제는 할말이 없네요ㅡㅡ;

  •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09.11.26 08:26 신고

    쉽지 않은 것 같아요.. 아나운서라는 길이.. 노현정씨도 조금 더 일을 하길 바랬는데...

  • Favicon of https://preciousness.tistory.com BlogIcon ♡ 아로마 ♡ 2009.11.26 08:30 신고

    ㅎㅎ
    유명인들은 언론에 노출이 되니까 어쩔수 없이 구설수에 오르죠
    근디 있는 집 사람들은 대부분 원정 출산하더이다 ^^;;

  • Favicon of https://zazak.tistory.com BlogIcon 朱雀 2009.11.26 09:34 신고

    잘 읽고 갑니다. ^^

  • x 2009.11.26 10:29

    성형을 아나운서가 되는과정처럼 써놨냐 니 잘못했지

  • 가브리엘 2009.11.26 12:59

    도전적인 질문인데 아나운서가 어떤 전문적인 능력이 있나요?
    언론인도 아니고 그냥 학벌 좋은 연예인 정도 같은데요.
    뉴스진행하는것 보면 중학생중 논술 잘하는애들보다 낮은 수준의 논리력 감정호소 경마장식 중계등
    (특히 sbs)짜증만 나는데...여자 아나운서의 워너비 백지연씨도 너무나 고품있게 남자에게 '재원' 이라는 말을 하는것 보고 깜작 놀랐습니다.
    극단적으로 여자 아나운서는 고급스러운 연예인 정도고 남자 아나운서들은 정치지망생드로 밖에 느껴지지 않네요..

    • Favicon of http://neodol.tistory.com BlogIcon 너돌양 2009.11.26 16:58

      아나운서는 원래 뉴스,교양프로 진행을 위해 방송사에서 공채로 선발하고 월급까지 주는 전문 방송인이죠. 하지만 그저 저렴한 비용으로 자사 프로그램 mc로 써먹으려는 방송국, 그리고 자신이 전문 방송인을 망각한 채 방송에 나오는 아나운서들 때문에 저도 그들이 진정 전문 방송인이라구는 ㅡㅡ;; 하다못해 뉴스진행마저도 기자출신 앵커들에게 뺏기고있으니까요. 갠적으로는 기자를 더 높게 쳐줍니다.

    • Favicon of http://neodol.tistory.com BlogIcon 너돌양 2009.11.26 17:01

      그래도 아나운서는 전문능력을 갖추어야하고, 당연히 그래야합니다. 그저 아나운서라는 직업이 원래 취지대로 제 궤도로 가길 바랄 뿐이죠. 얼굴만보고 예능감있는 분들 위주로 선발하지 말구요~^^;;

  • 음.. 2009.11.26 13:01

    글쓴 분 말대로 정말 진지하게 방송인이 되고 싶은 여대생들도 있을 텐데
    허영덩어리로 오해받는 게 씁쓸하긴 하네요..

  • Favicon of https://toyvillage.net BlogIcon 라이너스™ 2009.11.26 14:29 신고

    아~ 정말 만만찮은 일이네요.
    쉬운 노릇이 아닌듯... 잘보고갑니다^^

  • 요리요리쿵쿵이 2009.11.26 18:58

    며칠 전 케이블 방송국에서 아나운서로 재직중인 여자 분 청잡장 받았습니다. 예쁜 외모와 아나운서라는 직함덕분에 치과의사랑 결혼한다고 하더라고요..>-< 인정하기 싫지만 한국에서는 어떤 남자를 만나느냐에 따라 여자의 인생이 달라진다고 그 언니께서 친절히 설명해 주시면서 나이 한살이라도 어릴 때 시집가라고 하더라고요...참 여러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 Favicon of https://neodol.tistory.com BlogIcon 너돌양 2009.11.26 20:53 신고

      수도없이 많이 들은 이야기네요. 하지만 저같은 평범한 여자는 좋은 조건 남자만나기 참 힘들어서 그냥 되는대로 살기로했어요~

    • 요리요리쿵쿵이 2009.11.26 22:11

      앗! 댓글 달아주셨군요 ㅋㅋ 전 지금 야근 중 ^-^ 맞아요...수도없이 반복반복 되어가는 그들의 결혼문화...부럽기도 하고 뭐 그래요.

    • Favicon of https://neodol.tistory.com BlogIcon 너돌양 2009.11.27 21:47 신고

      하지만 어떤 남자를 만나느냐에 따라 여자인생이 달라진다는 것은 여자들 스스로가 여성평등의식을 버린 것 같다고 생각이 드네요. 그건 남자도 마찬가지 아닌가요. 배우자를 잘 만나야하지만 그게 물질적 조건이 좋다고 좋은 배우자감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어디 기사를 보니까 미국에서는 남편보다 돈을 잘버는 아내들이 많이 늘고있다더군요. 한국도 그렇게 되지 말라는 법 없지않을까요?

  • Favicon of https://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2009.11.26 21:47 신고

    아나운서 지망생을 위한 아카데미도 그렇고 좀 과열이 심한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s://realog.net BlogIcon 악랄가츠 2009.11.26 22:20 신고

    아나운서 선망의 직업이죠!
    그만큼 희소성의 가치가 적용되기에 어려운 거 같애요.
    노력한만큼 보상을 받는다. 어찌보면 당연한 결과지만,
    그게 또 그게 아니지 말입니다 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