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전부리

[지붕킥73]예비 시어머니들이 선호하는 며느리감은?

반응형

보통 우리 엄마들은 참한 여자 좋아해요. 아무리 여권신장이다 뭐다해도 이왕이면 내 아들의 며느리감은 내 아들 떠받들어주길 원한데요. 일단 너돌이 엄마는 그래요. 그러면서 너돌이 남편감은 너돌이를 잘 이해해주고 너돌이랑 비슷한 남자를 만났으면 한대요. 하긴 너돌이 엄마는 너돌이 성격을 누구보다 더 잘알아요 ㅡㅡ;

너돌이 엄마가 좀 독특한건지, 아님 요즘 엄마들이 다 그런건지 요즘 남자들은 다 집안일을 해야한대요. 그래서 내년에 너병장 제대하면 김치담그는 것 부터 필두로 집안 살림 다 시키겠데요. 요즘은 남자가 집안일 못하면 집에서 왕따 당한데요. 그리고 너병장 아내 될 사람은 당연히 직장생활을 할거니가 아내 편하게 해서 돈벌게 하려면(?) 집안 살림을 다 도와줘야한데요. 그러면서 너돌이 엄마 친구 딸 남편 이야기를 들어요. 남자가 집에 있으면 밥이든 빨래든 설거지든 다한데요. 너병장도 당연히 그래야한데요.

어찌보면 너돌이 엄마는 참 깨어있는 사람인 것 같아요. 그런데 가장 중요한 게 아니에요. 너돌이 엄마는 며느리감으로 너돌이와는 정반대의 여자(?)를 원해요. 착하고 알뜰하고 여성스러운 여자를 원해요. 그리고 생각이 깊은 여자를 좋아해요. 그래서 너돌이 엄마가 찍은 며느리감은 당연히 세경이에요. 반대로 정음이는 안중에도 없어요. 아니 오히려 정음이 같은 여자 데리고 올까봐 걱정하는 모습도 봤어요 ㅡㅡ;



그런데 지붕킥 73화를 보고 아 너돌이 엄마만 별난 사람은 아닌가 싶었어요. 자신의 의붓아들이 될지도 모르는 지훈이에게 여자 소개시켜주는데, 옆에 정음이 놔두고 직업좋고 참한 규수찾고있어요. 병원에서 우짜다가 정음과 같이 지훈을 보러간 자옥 교감선생님은 정음이 좋다는 지훈 친구의 말에 "이목구비가 화려해서 이뻐보이지만, 보면 볼수록 질리는 스타일이다" "너무 화사한것 찾지마요. 여자 꾸미는 거 좋아하면 사치하느라 남자 등골빠져" "얘만 봐도 방세 제때 못내는 주제에 카드 영수증 보면 ㅡㅡ;" 이러셨어요.



어쩜 자옥교감선생님이랑 너돌이 엄마랑 우째 같은지 한참을 웃었어요. 역시 요즘 엄마들도 다 그렇구나 하고 씁쓸한 생각도 들었지만요. 네 정음은 20대 여자들에게는 워너비일지 몰라도 그 이상 여자들은 아니에요. 정음을 추앙하는 20대 여자들에게는 웬 조선시대 이야기나, 시대착오적이다라고 버럭할지도 모르는 일이지만, 이게 현실인것 같아요.


아무리 세상이 바꿔도 엄마들은 단아하고 참한 여자 좋아하는 것 같아요. 이왕이면 직업은 교사,공무원이 좋겠어요. 화려한 여자보다는 수수하고 그대신에 나중에 자신의 생활비 딱딱 같다주는 며느리면 더 좋겠어요. 며느리가 너무 사치 좋아하면 우리 아들 등꼴빠져요. 무조건 시어머니 말씀하면 예이 하고 순종하는 여자들이 딱 좋아요. 너돌이 엄마는 너병장 며느리의 일거수 일투족에 참견안한다는데, 그래도 왜 순종형 며느리를 원하나고 물어보니까 너병장을 위해서 그런데요. 그래서 너돌이 엄마는 '다함께 차차차'에서 나오는 주인공 진우 동생 진경이같은 여자가 며느리 들어오면 어떡하나고 미리 걱정하고 있어요. 너돌이 엄마는 어른들말하는데 토달고 대화에 절대 안지는 여자가 싫데요.

그래도 지붕킥 지훈이는 정음이 좋데요. 그래요. 일단 남자가 좋으면 그만이에요. 하지만 결혼은 자기네들끼리하는게 아니에요. 지훈이는 지금은 엄마가 없지만, 조만간 지훈이 아빠 순대옹이랑 자옥교감선생님이 재혼할 것 같아요. 자옥교감선생님 말씀 들어보면 정음이 단단히 찍힌 것 같아요. 하긴 자옥교감선생님뿐만이 아니라 대부분 엄마들이 아들내미가 정음이같은 여자를 결혼할거라고 데리고오면 기겁을 할 거 같아요.



물론 정음이는 예쁘고 착하고 싹싹하고 애교가 많은 애에요. 그러나 엄마들 입장에서는 그게 아니에요. 엄마들은 단지 우리 아들의 앞날을 위해서 그런데요. 하지만 아들들은 이해를 못해요. 왜 내 여자인데 엄마가 이래라 저래라하나고요. 엄마들은 속상해요. 그러면서 이렇게 생각해요 '좀만 더 있어봐. 같이 살아봐 나중에 내가 왜 말렸는지 두고두고 후회할거다" 말이에요.

아무튼 엄마들은 성실하고 우직하고 참하고 알뜰한 세경이를 더 좋아하는 것 같아요. 20대 여자들은 세경이가 답답하다고 하지만, 대부분 엄마들에게는 세경이가 최고의 여자에요. 아마 세경이같은 여자를 며느리감으로 데리고 오면 너돌이 엄마 만날 동네 아줌마들 앞에서 우리 며느리 최고라면서 자랑할거에요. 적어도 너돌이 엄마는 그럴거에요.

그래서 너돌이 엄마는 지붕킥 보면서 답답해해요. "지훈아 너의 짝은 세경이야"하면서 말이에요. 너돌이 엄마도 지훈이가 참 맘에 드는가봐요. 나중에 지훈이같은 남자애 신랑감으로 데리고 오래요. 물론 처음에 보여줬던 개자식 이지훈 말고요 ㅎㅎㅎㅎ

*어디까지나 제 주위 경험을 토대로 작성한 주관적 글입니다*

728x90
  •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09.12.23 08:13 신고

    맞아요,, 아들가진 부모는 자기 자식을 더받들어주는 며느리를
    딸가진 무모는 곱게 키운 달이 고생하지 않고 사랑해주는 집안의 남자에게 가길원하는 것 같아요
    그러나 결국은 이런것보다는 둘만의 사랑이 먼저가 되어 버리죠...

  • Favicon of https://qlcanfl.tistory.com BlogIcon 빛무리~ 2009.12.23 08:38 신고

    오늘은 너돌님, 왜 그림이 하나도 안보이고 배꼽만 보일까요.. 이런 일이 없었는데? ^^;;
    잘 읽고 갑니당.. 어머니들이야 물론 세경이같은 며느리감을 훨씬 좋아하시겠죠.
    당사자인 남자의 마음은? 아직 모를 일이예요.. ㅎㅎ
    저가 어제 처음으로 '지붕킥' 시놉시스의 내용을 좀 알게 되었는데,
    요즘의 추세와는 상당히 다른 내용이더라구요.
    우리가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응원하며 밀고 나가야 할 이유가 하나 더 생긴 거예요^^

    • Favicon of https://neodol.tistory.com BlogIcon 너돌양 2009.12.23 08:42 신고

      글게요..사진이 왜 이런지...ㅠㅠ

      평소와 똑같이 캡처하고 사진을 올렸을뿐인데요

      독서실이라 수정할수도 없구요ㅠㅠ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2.23 08:45

    아들가진 저희 어머니는...
    제발 데리고만 와라 ;;; 이러시던 ;;;

  •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09.12.23 09:24 신고

    아쉽게도 사진대신 배꼽(X)만 나오네요~
    무슨 문제가 생긴듯 해요~

  • Favicon of https://easygoing39.tistory.com BlogIcon 카타리나^^ 2009.12.23 11:30 신고

    근데 자옥이 항상 쟤는 질리는 얼굴이다...이런말을 너무 아무렇지 않게 하는거 같아요
    어른이라면 그 말에 정음이 상처받을수 있다는것도 알아줬으면 좋겠는데 말이죠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2.23 14:24

    헉 아직까지 안 고쳐졌네요
    아이리스의 짓이에요
    빨리 NSS에 신고해요

  • Favicon of https://reignman.tistory.com BlogIcon Reignman 2009.12.23 14:48 신고

    시트콤의 인기가 참 많은 거 같습니다.
    정말 많은 분들의 지붕킥 이야기를 듣게 되네요.

  • 블링블링 2009.12.23 15:13

    20대초반의 여자인 저에겐 정음이는 정말 최악이던데.. 절대로 워너비가 아니라는. 물론 시트콤에서 나오는 정음이요.. 대학생이라면서 방에 책상도 없는걸 보고 완전 놀랐다는 ㅋㅋㅋㅋ

  • Favicon of https://lowr.tistory.com BlogIcon 하얀 비 2009.12.23 19:36 신고

    흠... 정음 양에 대한 자옥님의 편견... 신부감에 대한 딱박힌 시선들. 집안에서 자연스럽게 지내는 모습만으로, 지금과 같은 모습만으로 미래를 속단하는 건 금물일 듯해요. 결혼하면, 으레 바뀌기도 하더라고요. 특히 아이까지 낳으면 더더욱 많이 변하는 사람이 바로 여성들인 것 같아요. 정음양이 자초한 면도 없잖아 있지만, 미래까지 그럴 거라며 며느리감에서 일찌감치 제외되는 건..좀...ㅠㅠ... 아마 정음양에게도 반성의 계기가 되겠죠. 분명 뼈저리게 현실 인식을 할 듯..실제 상황이라면 말이에요. 게다가 졸업도 앞두고 있는데...^^

    • Favicon of https://neodol.tistory.com BlogIcon 너돌양 2009.12.23 21:12 신고

      제가 하고픈 말은 일단 어머니들은 정음과 같은 여자를 두고 그렇게 생각한단 말이죠.

      일종의 편견일지도 모르나 같은 여자 그것도 정음보다 나이가 좀 많으면 정음과 같은 캐릭터를 꺼려하기도하지요.

      아무튼 정음이 착하고 악의없고 발랄하고 그런 성격은 좋으나 자옥이 지적한 부분은 고쳐야겠지요. 하지만 자옥도 보기 좋지 못한게 꼭 정음을 두고 그렇게 험담을 했었어야했는지. 참 순대옹과 찰떡궁합이십니다.

  • 글쎄요 2009.12.23 21:41

    저희집 어머니는 딸이든, 며느리든 곰보다는 여우가 이쁜 법이라고 이야기 하시는데 ㅋㅋㅋㅋㅋㅋㅋㅋ가끔 아침마당 보면 고부관계 이야기 하면서 묵뚝뚝하고 애정표현을 잘 못하는 며느리가 있는가 하면 싹싹하고 일은 서툴러도 달라붙는 며느리가 있다, 그런이야기도 하시는데 (혹시 솔약국 보셨나요?ㅋㅋ셋다 착하긴 한데 첫째랑 셋째 며느리들의 성향이 극단적으로 대비되죠 ㅋㅋ)그런거보면 마냥 옛날처럼 아들만 떠받들어 주는 며느리를 반기시는 것도 아닌듯 하고요ㅋㅋ오히려 돈벌어오는 며느리가 이쁘다 하시는 분도-_-;시어머니 사랑도 며느리 하기 나름이겠죠 ㅋㅋ

    • Favicon of https://neodol.tistory.com BlogIcon 너돌양 2009.12.23 21:54 신고

      아무리 싹싹한 며느리라고 해도 분수에 맞지않는 사치를 하고 생각이 없이 사는 듯한 며느리는 좋아하는 분은 별로 없을 것 같네요. 머 완전 180도로 변하면 모를까요

    • 글쎄요2 2009.12.25 12:40

      저는 "아들을 마냥 받어주는 며느리"외의 며느리를 이야기 한건데 님께서는 싹싹한 며느리=황정음을 생각하셨나봅니다.ㅋㅋ(그래서 솔약국집 셋째 며느리를 예로 든거구요) 삭싹한 며느리가 분수에 안맞게 사치스럽거나 생각없이 사는 며느리는 아닌데 말이죠 ㅋㅋ 얼마나 열심히 세경을 응원하시는지 느껴지네요ㅋ

    • Favicon of https://neodol.tistory.com BlogIcon 너돌양 2009.12.25 12:44 신고

      아 예 제가 이해력이 딸려서 그렇게 해석했나봅니다.저도 엄청 싹싹한 편에 속하지만 사치스러운 여자는 아닌데 말이죠ㅡㅡ;;;

      네 전 세경이를 아주 열심히 응원하고 있습니다. 설령 제가 세경보다 정음이 캐릭터와 비슷하지만요.

      즐거운 성탄절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