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벤쿠버 올림픽에서 평균 이하의 성적을 올리면서, 여러가지 말들이 많았던 쇼트트랙이 그들을 둘러싼 논란을 없애고자 올해 국가대표 선발전에는 경쟁자 없이 나홀로 레이스를 통해 국가대표 선수를 선발하겠다고하여 큰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쇼트트랙은 기록도 중요하지만, 순위로 경기를 매기는 스포츠입니다. 아무리 독보적인 기량이 뛰어나다고 하더라도 선수들간의 몸싸움과 자리선별에 익숙지 않으면 밀릴 수도 있는 것이 쇼트트랙의 특징입니다. 물론 이러한 면 때문에 자리싸움이 심했고, 이에 따라 선수들간의 답함이 크게 문제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우리 한국 빙상연맹은 이러한 문제점을 말끔히 해결하고자,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선수 혼자 빙판 위를 달리게 하였습니다. 쇼트트랙이 애초부터 같은 수영장에서 헤엄치는데 그래도 라인이 구분되어있는 수영같으면 나홀로 경기선발 방식에 대해서 이해를 하겠습니다. 역시 누가 먼저 들어오는 것이 중요하지만 기록이 중시되는 스피드 스케이팅 같은 경우에도 기록이 중요한만큼 이런 선발 방식에 무리가 있는 것이 아니구요. 그러나 선수들간의 치열한 자리선별도 경기의 일종인 쇼트트랙에서 단순히 기록가지고 여전히 선수들간의 몸싸움이 치열한 국제대회를 대비하는 건 쇼트트랙 전문가가 아닌 일반인으로서도 다소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이 타임레이스의 최대 피해자는 2006년 토리노 올림픽 3관왕이자, 2010년에는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했지만, 한국 쇼트트랙의 간판이라고 불리던 안현수라고 합니다. 반면 안현수와 마찬가지로 토리노 3관왕에, 벤쿠버에도 역시 부상으로 참여하지 못한 진선유의 경우에는 다른 선수들을 압도하는 기록을 내어 명실상부 이 시대 최고 쇼트트랙 선수임을 인정받았습니다. 이 경기로 가장 돋보이는 건, 국제대회 경험은 없지만, 체력은 좋은 어린 선수들이라고 합니다. 워낙 우수한 선수들이 몰려있어 어느 종목보다 선수층이 두껍다보니 세대교체가 가장 잘 이뤄지는 종목이긴 하지요.

반면 안현수를 제외하고도 기존 쇼트트랙 선수들은 이 새로운 룰에 고전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있습니다. 짬짜미 논란으로 1년간 대표팀 출전을 정지당한 이정수와 곽윤기의 기록은 알 수 없지만, 성시백 선수 역시 그렇게 좋은 기록은 기록하지는 않은 걸로 알려져있습니다.

선수선발 방식이 나홀로 게임으로 이뤄진다고하더라도, 앞으로 힘이 좋아 잘 달리는 선수들 자리배치 연습을 시키면 문제는 해결될 것 같습니다. 그러나 단순히 부정담합이 무섭다고, 선수들간 몸싸움도 능력인 쇼트트랙 경기에서 혼자 달리게 하는 건 담배불 끄게 하는데 헬기까지 동원한 것처럼 보여지는군요. 2010년 벤쿠버 올림픽 쇼트트랙 경기를 보니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다른나라 선수들 기량도 무서울 정도로 성장했는데, 우리나라는 아직까지 검증안된 새로운 실험을 도입할 정도로 쇼트트랙을 안전지대라고 생각하는 듯 하군요.


글에 공감이 가시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view on을,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드시면 구독+을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오늘 아침 글을 끝으로 당분간 블로그와 이별을 고할까했는데, 방금 인터넷에서 기사를 접하고 도무지 참을 수 없어서, 다시 한번 키보드를 누르게 되네요.

그동안 뉴스를 잘 안본터라 지난 세계선수권의 이정수 선수의 불참이 결국 외압으로 판명난 사실을 오늘 알았습니다. 당연히 외압이라면 대한체육회의 감사를 달게 받고, 그에 따른 시정처분을 받아야하죠.

그런데 4월로 예정되어있던 국가대표선발전은 왜 갑자기 9월로 연기한겁니까? 말로는 지금과같이 감시를 받고있는 상황에서는 정상적으로 선수선발이 어렵다고는하나, 그 감사도 자기네들이 자초했는데말이죠. 이제 보기도 싫은 안현수, 이정수 컨디션이 최고조라서요? 지금 쇼트트랙은 두명의 에이스를 배제해도 될만큼 상당한 전력을 갖춘 효자종목이 아닐텐데요. 이미 동계스포츠에서 국민의 관심은 김연아의 피겨스케이팅으로 간지 오래고, 한 때 비주류였다만 스피드 스케이팅도 이제 벤쿠버 선전에 힘입어 쇼트트랙보다 더하면 더했지 인기 종목이 되었고요. 단지 세계선수권 휩쓸었다고, 안도의 한숨을 쉬는건아니겠지요?

가뜩이나 이정수에 대한 외압으로 말이 많을건데 왜 자꾸 자신들을 위기에 몰아넣는 티나는 조치를 취하시는지 모르겠습니다. 이것도 혹시 위에서 조인트까서 국민들의 관심을 이런데 돌리기위해서 희생플레이하는겁니까? 하지만 아무리 그래도 이런 구린내나는 일이 계속 될 수록 결국 빙상연맹이 밀어주는 쇼트트랙만 죽어갈 뿐입니다. 한 때 60~70년대 최고 인기 스포츠였던 복싱도 지금은 인기 예능에서 대놓고 후원방송해줘야 겨우 관심을 가져줄까말까입니다. 지금이야 워낙 쟁쟁한 선수가 많고, 빙상연맹 스폰도 짱짱하니 아직은 국민들에게 욕먹어도 끄덕없겠다만, 인기도 권력도 한순간입니다. 문제는 아직도 빙상연맹은 현재상황을 잘 파악하지못하는듯하네요. 알면서도 계속 불도저로 밀어붙이는 것 같기도 하다만요.

2010/03/26 - [세상전망대] - 연이은 쇼트트랙 파문. 빙상연맹이 제대로 해결해야.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너돌양

우리나라에서 양궁과 쇼트트랙 국가 대표팀이 된다는건 올림픽에서 금메달따는 것보다 더 어렵다고들합니다. 그만큼 우리나라가 그 두 종목에서 만큼은 어느 국가들보다 강한 면모를 보이고, 뛰어난 선수층 역시 두텁다는 거겠죠. 이번 남자 쇼트트랙 경기를 보시는 분은 알겠지만, 다들 기량은 비슷한 것 같습니다. 심지어 이번 스피드 스케이팅에서 금메달을 딴 이승훈 선수 역시 쇼트트랙에서 이름을 날린 선수였으나, 국가대표팀 탈락 후 6개월만에 눈부신 성과를 일구어냈지요. 그만큼 쇼트트랙에서 국가대표팀으로 된다는 그 자체만으로도 바늘구멍보다 더 어렵고, 그 선수들 중에서도 금메달 딴다는 것은 말도 못하겠죠.

하지만 지금 우리 국민들은 연달은 쇼트트랙 트랙 뒤에서 벌어지는 뒷이야기에 분노를 느끼고 있습니다. 어쩌면 이번 벤쿠버 동계올림픽에서 유독 쇼트트랙에 비난을 가한 것도, 이번 쇼트트랙이 예년보다 성적이 좋지 못해서는 결코 아닙니다. 바로 남자 1500m경기에서 보여줬던, 물론 그 자체는 우발적인 사고였다나, 그 사건 이후 흘려나온 여러가지 뒷이야기와, 이번 쇼트트랙 국가대표전의 관련 이야기, 그리고 이번 세계선수권에서의 이정수의 출전포기 등 그저 일반 국민들이 보기에는 뭔가 석연치 않은 일들이 너무나도 많이 일어났기 때문이죠.



하지만 이 모든 걸 총책임하고 있는 빙상연맹은 그저 침묵이나 우리는 파벌싸움을 하지 않았다 그 뿐입니다. 하긴 그들이 무슨 말이 필요하겠습니까. 그저 이 모든 위기가 언능 지나가길 바랄 뿐이죠. 그들이나 우리 정치인들은 아직도 우리나라 국민들이 무슨 사건만 터지면 날뛰고, 또 금방 잊어버린다고 생각을 하시는듯해요. 네 그렇죠. 아직도 많은 분들은 금방 잊습니다. 안현수가 금메달을 따든, 이호석이 3관왕을 하든 저희들과 직접적으로 관련없는 사람들이고, 이 모든 뒷이야기에 분노하는 분들은 그저 빽없고 돈없고 자기 주장 하나 제대로 반영되지 못하는 힘없는 서민들이니까요.

그러나, 이거 하나는 알아두셨음 좋겠습니다. 결국 스포츠 경기는 국민의 성원과 응원에 의해서 움직여지는 것입니다. 우리나라는 굳이 쇼트트랙이 아니더라도, 볼 운동경기가 많아요. 게다가 이제 동계올림픽하면 볼게 쇼트트랙만 있는게 아니니까요. 다음 소치에 김연아가 나오지 않더라도, 곽민정을 비롯한 유망주들이 많이 나올거고, 이제 스피드 스케이팅에서도 쇼트트랙 못지 않은 금을 캐오니까요.

벤쿠버에 부진한 성적, 세계선수권에서 좋은 성적으로 만회한다고해도, 그걸로 다 해결되는 건 아닙니다. 대다수 국민들은 설령 금메달을 하나도 따오지 못하도, 공평하게 선수를 선발하고, 정정당당하게 페어플레이하는 깨끗한 승부를 원하지. 에이스들이 부상당하던 시점에 맞춰서 국가대표 선발전을 한번해서 선수를 선발하고, 분명 선발전에서 순위 대로 경기출전을 한다는데, 4위를 한 선수가 5위에 밀려서 계주에 출전조차 못하고, 심지어 올림픽 때 금메달 2개나 땄으니, 부상으로 위장해서 출전조차 못하게 하면서까지 세계선수권 휩쓰는거는 원치 않을 겁니다.

아마 빙상연맹은 과정이야 어찌되었든간에 성적만 좋으면 국민들이 다 잊어주고, 환호해줄것 같은데, 쇼트트랙은 야구와 축구와 같은 인기종목도 아니고, 단지 동계 올림픽기간에만 반짝하는 성적만 좋은 비주류 경기일뿐입니다. 그나마 안현수, 이정수, 진선유같은 뛰어난 기량을 가진 선수들때문에 국민들에게 큰 호응을 받은거뿐이구요.

대다수 국민들이 더 돌아서버리기 전에, 이 모든 파문에 대해서 제대로 진상규명하시고, 설령 안현수 아버지의 말씀이 사실이라면 국민들과 그 선수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앞으로는 이런일이 없도록 하십시오. 만약 조금만 시끌벅쩍하다가 이대로 묻혀가리라하고 착각을 하시고 계신다면 큰 오산입니다. 앞으로 또 이런 사건이 일어난다면, 그 때 쇼트트랙은 이름만 들어도 분노를 치밀어 오르게하는 종목이 되어버릴지도 모르고, 한국의 유망 선수들이 외국에 귀화해서 금메달을 따도 환호하는 일이 나올지도 모르겠네요.
 
로그인이 필요없는 추천은 보다 많은 분들이 이글을 보시게 하실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너돌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