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4일, K리그 챌린지 선발팀과의 경기를 끝으로 KBS <청춘FC 헝그리 일레븐>(이하 <청춘FC>)의 약 6개월간의 대장정이 막이 내렸다. 





마지막 경기를 끝낸 ‘청춘FC’ 선수들에게는 후련함보다 아쉬움과 미련이 더 많아보였다. 조금만 더 잘 할걸. 그도 그럴것이 K리그 챌린지 선발팀과의 경기가 ‘청춘FC’소속으로 가지는 마지막 경기요, 선수 자신의 실력과 잠재력을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줄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기 때문이다. 


지난 9월 K리그 챌린지 소속 ‘서울이랜드FC’ 경기를 시작으로, K리그 클래식 팀인 ‘성남FC’, ‘서울FC’와 경기를 펼쳤던 ‘청춘FC’는 지난 14일 열린 K리그 챌린지 선발팀과의 경기에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주전 선수들이 대거 빠지긴 했지만 K리그 클래식 상위팀들과도 대등한 경기력을 펼쳤던 전력을 비추어봤을 때, ‘청춘FC’ 패배는 두고두고 아쉬웠다. 





하지만 K리그 챌린지 소속 선수들 중에서도 최정예 멤버들로만 구성된 상대팀의 벽은 두텁고도 높았고, 프로 축구 선수가 되기 위해서 아직 더 열심히 실력을 쌓아야할 ‘청춘FC’ 선수들의 냉혹한 현실을 온몸으로 체감케하는 시합이었다. 


이날 K리그 챌린지 선발팀과의 경기를 끝으로 ‘청춘FC’는 공식적인 해단을 선언했다. 애초 이현세의 <공포의 외인구단>처럼 하나의 완벽한 구단이 아닌, 선수 각각이 축구 인생을 다시 시작하게 할 수 있는 징검다리 역할을 자처한만큼, 몇 달간의 합숙훈련과 평가전 이후 각자의 길을 향해 뿔뿔이 흩어지기로 되어있었고, 안정환, 이을용 감독, 선수들 모두 합의한 내용이다. 





안정환 감독의 바람대로, 어떤 적선가가 ‘청춘FC’ 구단 자체를 통째로 영입하면 그보다 더 좋은 일도 없겠다만, 그런 기적이 일어나지 않는다는 것을 모두가 잘 아는 만큼, 이제 ‘청춘FC’ 이후의 일들은 오롯이 선수 개인의 역량에 따라 결정되는 수순으로 남긴다. 


하지만 선수들의 도전 과정이 축구계 안팎으로 큰 화제를 불러모은만큼, ‘청춘FC’ 해단 이후 선수들의 진로에 대해서 많은 궁금증과 우려를 불러일으키기도 한다. 과연 ‘청춘FC’ 선수들을 받아줄 국내외 구단이 있을까. 행여나, 생업까지 포기하며 어렵게 재도전에 나선 선수들의 희망고문만 되지 않을까. 그렇게 <청춘FC>의 종영은 선수들의 불투명한 미래에 대한 불안감을 가속화시킨다. 





만화와 달리, 대한민국 모든 축구팀이 경외하는 공포의 팀으로 우뚝 서지는 못한 현실의 외인구단 <청춘FC>는 지난 24일 방영분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하지만 오랜 세월 간직한 꿈을 이루기 위해 매사 최선을 다해 열심히 달려온 ‘청춘FC’ 선수들의 도전은 쉽게 멈추지 않을 것이다. 





훈련 도중 아무리 어려운 고비가 와도 결코 포기를 모르며, 세상에서 가장 어렵다는 자신과의 싸움에서 당당히 이긴 ‘청춘FC’에게 큰 박수를 보낸다. 그리고 그들이 훈련 기간 중 흘린 땀과 노력이 결코 헛되지 않을 것이라는 믿는다. ‘청춘FC’는 끝이 아닌 이제 시작일 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지난 26일 KBS2 <청춘FC 헝그리 일레븐>(이하 <청춘FC>)에서는 지난 1일 ‘청춘FC’가 K리그 챌린지 소속 ‘서울이랜드FC’와 평가전을 치루는 모습이 방영되었다. 





이미 여러 매체에 보도된대로 1,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서울상암월드컵보조경기장에 수천명의 관람객이 운집할 정도로 성황리에 끝난 이날 평가전은 ‘청춘FC’가 ‘서울이랜드FC’에 역전패를 허용하며 2-3으로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그럼에도 안정환, 이을용 감독은 ‘청춘FC’ 경기에 만족을 표했고, 월드컵보조경기장을 가득 채운 관중들은 90분간 멋진 경기를 펼친 선수들의 투지에 박수를 보냈다. 


상대팀 선수에 역전패를 허용한 아쉬운 경기임에도 불구, 감독, 응원단 모두 웃을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청춘FC’에 맞선 상대팀 ‘서울이랜드FC’가 객관적인 전력이나 경험면에서나 모두 ‘청춘FC’에 앞서있는 강팀임에도 불구, 그에 밀리지 않는 대등한 경기를 펼친 ‘청춘FC’ 선수들의 눈부신 발전에 있었다. 특히 ‘청춘FC’ 선수 모두 프로 축구선수를 희망하는만큼, 진짜 프로팀과 경기를 치루며, 자신들의 현재를 가늠하고 장단점을 보완하는 과정이 꽤나 의미있게 다가온다. 


물론 ‘청춘FC’ 선수들은 여전히 갈 길이 멀다. 안정환, 이을용 감독의 체계적인 지도 하에 예전에 비해 부쩍 기량이 늘었다고 하나 프로인 ‘서울이랜드FC’ 선수들에 비해 정교한 패스나 세밀한 움직임이 떨어진다는 것을 냉정히 평가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그러나 첫 술에 배부를 수는 없는 법이다. ‘청춘FC’ 창단이래 첫 평가전에서, 2부리그 소속이지만 프로인 ‘서울이랜드FC’를 상대로 위협적인 헤딩을 수차례 펼친 ‘청춘FC’ 선수들의 확연히 달라진 선수들의 모습은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을 더욱 기대케한다. 


‘서울이랜드FC’를 상대로 멋진 경기를 펼친 ‘청춘FC’ 선수들은 지난 16일에는 K리그 클래식 소속 ‘성남FC’와 평가전을 치루기도 했다. 다가오는 10월 6일에는 또다른 K리그 클래식 ‘서울FC’와 경기를 펼친다. 순위 싸움이 한창인 시즌 중에도 여러 프로구단이 ‘청춘FC’의 도전을 기꺼이 받아들이는 것은 그들의 도전정신과 투지를 높게 샀기 때문은 아닐까. 





이런저런 이유로 축구를 그만둔 인재들에게 다시 축구를 할 기회를 준다는 것만으로도 <청춘FC>가 주는 감동은 충분하다. 그러나 <청춘FC>를 지켜보는 시청자들의 가슴을 더욱 부풀어 오르게 하는 것은 어렵게 돌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매순간 최선을 다하는 선수들의 열정과 노력에 있었다. 


하나의 TV 프로그램으로만 놓고 봤을 때, 매회 4.5% 남짓한 시청률을 기록하는 <청춘FC>는 실패한 프로그램에 가깝다. 그러나 ‘청춘FC’가 경기를 할 때마다 수천명의 관객이 몰려 열띈 응원을 펼치고, 축구계 전반에서 높은 관심을 보이는 구단을 두고, 오직 시청률이라는 숫자만으로 감히 실패작이라고 평가할 수 있을까. 





지난 26일 방영한 ‘서울이랜드FC’와 경기에서 ‘청춘FC’는 졌다. 그러나 결과를 놓고 떠나, 프로들을 상대로 대등한 경기를 펼친 ‘청춘FC’는 괄목할만한 성장을 보여주었고, 그들을 지지하고 응원하는 안정환, 이을용 감독, 가족, 팬들에게 희망을 보여주었다. 좌절은 있지만 포기는 없는, 때로는 결과보다도 과정의 중요성을 일깨워주는 ‘청춘FC’의 아름다운 도전에 매번 뜨거운 박수를 보내는 바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지난 16일, 경기도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는 프로 축구 구단 ‘성남FC’와 현재 인기리에 방영중인 KBS2 <청춘FC 헝그리 일레븐>(이하 <청춘FC>) 소속 ‘청춘FC’의 친선경기가 펼쳐졌다. 


이미 지난 1일 K리그 챌린지 구단 ‘서울이랜드FC’와 맞붙었던 ‘청춘FC’이지만, 1부리그 격인 K리그 클래식 소속에, 전통 명문 구단인 ‘성남FC’와 대결은 단연 화제일 수밖에 없었다. 현재 K리그 내 순위 싸움이 치열하게 펼쳐지는 상황에서 ‘성남FC’가 축구계의 외인구단 ‘청춘FC’의 도전장을 흔쾌히 받아들인 이유는 명쾌했다. 이런 저런 이유로 축구에 대한 꿈을 접었지만 용기내어 도전한 이들에게 힘을 불어넣고 싶어서였다. 





처음에는 ‘청춘FC’ 감독직을 고사하던 안정환도 결국 감독직을 수락한 것도 안타깝게 축구를 그만둔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고 싶은 취지에 열렬히 공감했기 때문이다. 그 누구보다도 힘들게 선수 생활을 이어나갔다던 이을용 청주대 코치와 올림픽 대표팀 코치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이운재도 이와 뜻을 함께 하면서, ‘청춘FC’는 전원 2002 월드컵 스타들로 구성된 화려한 감독, 코치 라인업을 이루게 되었다. 


그러나 안정환, 이을용 공동 감독이 이끄는 <청춘FC>가 주목받는 것은 단지 그들이 가진 유명세에만 기댄 것은 결코 아니다. 한 때 중원을 지배했던 유능한 스타플레이어들답게 지도자로서도 뛰어난 자질을 갖춘 안정환, 이을용은 ‘청춘FC’ 선수들이 진심으로 잘되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제자들을 정성껏 가르친다. 


축구에 대한 열정은 프로 선수들 못지 않지만, 체력이나 기술적인 부분에서는 한참 미진한 ‘청춘FC’ 선수들의 기량을 끌어올리기 위해 매일 지옥 훈련을 이끌어간 안정환, 이을용 감독 덕분에 ‘청춘FC’는 매회 눈에 띄게 달라진 눈부신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이 중에서도 뒤쳐지는 이는 있고, 뜻하지 않는 부상으로 당분간 운동을 쉬어야하는 안타까운 케이스가 생기는 법. 대부분 이런 경우 엔트리에서 과감히 제외하지만 그럼에도 안정환, 이을용 감독은 계속 그들에게 기회를 주고자 한다. 이미 축구에 대해서 많은 상처를 받았던 선수들인데, 또다시 감독의 자의적 판단에 의해 그들의 도전을 막고 싶지 않다는 것이다. 


비록 지금은 부진하나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높은 선수들에게 그라운드에서 뛸 기회를 주고 싶은 안정환, 이을용 감독의 의지는 지난 19일 방영한 <청춘FC> 11회에서도 증명된 바 있다. 벨기에 전지훈련에서 제외된 이강, 천국희 선수와 전지훈련 도중 부상으로 다시 한국으로 돌아간 션을 ‘예비 엔트리’라는 이름 하에 다시 팀 훈련에 합류시킨 것. 


오래 전부터 20명에 육박하는 엔트리를 여타 구단의 기준에 맞춰 18명으로 제한하겠다는 안정환 감독의 공공연한 선언과 달리 ‘청춘FC’의 엔트리는 줄어들기는 커녕 오히려 늘어났다. 최종 엔트리에 들어갈 후보들을 늘려 자칫 자만감에 빠질 수 있는 선수들에게 긴장감 유발과 경쟁 의식 고취를 통해 기량을 더 향상시키겠다는 목적이 가장 커 보이지만, 역시 조금이라도 더 많은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고픈 안정환, 이을용 감독의 뜻이 반영된 선택이었다. 





한 명이라도 더 축구 선수로 자리잡게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선수들을 지도하는 안정환, 이을용 감독과 이들을 따라 훈련에 매진하며 다시금 축구로 재기하고픈 선수들의 간절한 바람이 모여 ‘청춘FC’는 현재 방송계는 물론, 축구계에서도 주목하는 ‘공포의 외인구단’이 되었다. 


지난 1일 서울이랜드FC와의 경기에 이어, 지난 16일 성남FC와의 경기에서도 연이어 수천명의 관객을 거뜬히 동원하는 청춘FC는 지금 그 어떤 프로 축구 구단보다도 가장 핫하고 화제성 또한 높다. ‘청춘FC’ 돌풍이 다소 침체해 있던 K리그에 새로운 활력소를 불러일으킬 수 있을 것이라고 지목되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물론 ‘청춘FC’ 선수 모두가 그들이 원하는 대로 프로구단에 진출할 수는 없을 것이다. 팀으로서는 제법 완성체를 갖추었다고 하나, 선수 개개인의 기량만 놓고 보면 여전히 갈 길이 바쁜 이들은 그들의 부족한 실력을 계속 갈고 닦아야한다. 





하지만 '청춘FC' 선수들의 기량은 나날이 상승하고 있고, 프로선수로 진출할 가능성은 충분하다. 이들에게 다가올 결과 자체를 떠나, 꿈을 잃어버린 청춘들에게 다시 기회를 주고, 좌절을 딛고 힘들게 돌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해 그라운드를 활보하는 ‘청춘FC’의 성장과 도전이 아름답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