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7월 19일(화) 개막하는 제11회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이하 BIKY)의 기자간담회가 6월 29일(수) 오후 11시 30분 부산 영화의전당 비프힐 인디플러스에서 개최됐다. 


이날 열린 기자간담회에서는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 집행위원장 김상화를 비롯하여, 주유신 수석 프로그래머, 박정민 프로그래머가 참석한 가운데, 11회를 맞이한 BIKY의 새로운 변화와 강화된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개·폐막작 소개 및 주요 상영작을 공개했다. 




올해 BIKY는 “달라도 좋아! We are All Unique!” 라는 슬로건 아래, 작년 대비 74편이 늘어난 가운데, 역다 최다 편수로 총 31개국 192편을 상영한다. 이는 국내 어린이청소년영화제 뿐만 아니라, 아시아 어린이청소년영화제 중에서도 최대 규모로 꼽힌다. 어린이청소년 제작 영화를 경쟁으로 소개했던 ‘레디~액션!12/18’ 외에 ‘리본더비키’라는 새로운 섹션을 통해 어린이청소년 제작 영화 상영 편수를 늘이기도 했다. 어린이청소년으로 구성된 어린이청소년집행위원 비키즈가 영화제 경쟁 섹션 ‘레디~액션!12/18’의 예선 및 본선 심사를 진행하는 것도 어린이청소년이 스스로 만들어가는 영화제 BIKY의 눈에 띄는 특징 중 하나다. 어린이청소년을 위한 영화 상영 외에도 어린이청소년들이 영상문화체험을 할 수 있는 <나도성우다!>, <시네마스포츠>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준비되어 있다. 


개막작으로는 토마스 하인만 감독의 <롤라(Lola on the pea>(독일, 2014), 폐막작으로는 벨기에, 프랑스 합작영화 <아름다운 여정(Birds of Passage)>(올리비에 링게르, 2015)이 선정되었다. 두 작품 모두 국내 처음으로 공개되는 프리미어 영화로, 해외 유명 어린이영화제에서 호평 받은 작품들로 꼽힌다. 




씩씩하고 용감한 소녀 롤라의 유쾌한 성장스토리를 담은 개막작 <롤라>와 다르게, 몸이 불편한 주인공이 친구의 도움을 받아 자신만의 목표를 이루어가는 과정을 잔잔하면서도 따뜻하게 그려낸 폐막작 <아름다운 여정>의 상반된 분위기가 인상적이다. 개,폐막작 외에도 36편의 프리미어 영화가 국내 첫 상영을 준비하고 있다.  


영화를 만든 감독 혹은 각 분야에 종사하는 전문가들이 진행자로 참여하여, 관객들과 폭넓은 영화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시간을 가지는 ‘공감토크:문’ 프로그램을 통해서, 올 상반기 화제작  <4등>, <너는 착한 아이> 등이 상영된다. 


어린이·청소년이 영상을 통해 소통하고 스스로 주체가 되어 만들어가는 참여형 영상문화축제 제11회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는 7월 19일(화)부터 24일(일)까지, 총 6일간 부산 영화의전당과 부산콘텐츠코리아랩에서 개최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제11회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Busan International Kids and Youth Film Festival, 이하 BIKY)가 올해 개·폐막작을 발표했다. 








개막작으로는 독일 토마스 하인만(Thomas Heinemann) 감독의 <롤라(Lola on the pea>가 선정되었다. 제11회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의 시작을 알리는 개막작 <롤라>는 국내 처음으로 공개되는 상영작으로, 씩씩하고 용감한 소녀 롤라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아빠가 떠난 이후, 엄마의 새로운 남자친구, 친구들과의 관계에서 힘들어하던 롤라가 비밀이 가득한 새로운 친구 레빈을 만나면서, 어려움에 당당하게 맞서고 때로는 지혜롭게 받아들이면서 조금씩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완두콩 위의 롤라>(출판사 별천지) 제목으로 영화의 원작 도서가 국내에 출판되기도 했다. 


개막작 발표와 함께 주유신 수석 프로그래머는 “한 소녀의 은밀한 내면과 사이다 같은 활약을 원색의 영상미로 동시에 감상할 수 있는 영화”라 전했다. 보트하우스, 불법 거주 등 함께 생각해볼 수 있는 사회 문제와 예민한 소녀의 성장기가 어우러지면서, 다소 무거울 수 있는 요소들을 유쾌하게 신나게 풀어낸 <롤라>는 오는 7월 19일(화)에 개최되는 개막식에서 선보이며, 토마스 하인만 감독이 개막식을 찾아,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이후 감독과의 대화도 준비되어 있다. 

 







7월 24일, 영화제의 여정을 마무리하는 폐막작으로는 벨기에와 프랑스에서 제작한 올리비에 링게르 감독의 <아름다운 여정(Birds of Passage)>이 선정되었다. <롤라>와 마찬가지로 국내에 첫 선을 보이는 작품으로, 세계 최대 규모 어린이 영화제인 ‘줄린어린이영화제(Zlin Children Film Festivals) 2015’에서 그랑프리상과 ECFA(유럽 어린이 영화 협회)상을 수상하였다. 


폐막작을 선정한 박정민 프로그래머에 따르면, <아름다운 여정>은 몸이 불편한 마고와 친구 캐시가 자신들만의 선택으로 목표를 만들어나가는 과정을 잔잔한 리듬으로 그리며 따뜻한 감동을 선사하는 영화다. 몸이 불편한 마고와 그렇지 않은 캐시, 갑작스럽게 사라진 아이들이 걱정스러워 불안하기만 한 어른들과 강한 의지를 가진 아이들이 서로의 ‘다름’을 이해하고 받아들인다는, ‘WE ARE ALL UNIQUE! 달라도 좋아!’라는 BIKY의 슬로건을 되새기며, 제11회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 6일간의 공식 일정을 마무리한다. 


개,폐막작 포함 올해 BIKY에서 상영되는 모든 작품은 6월 21일에 개편된 BIKY 공식 홈페이지(http://www.biky.or.kr) 를 통해 공개되며, 영화제 기간 열리는 부대행사 및 티켓 예매에 대한 정보도 얻을 수 있다. 올해부터는 기존 영화의전당 사이트(http://www.dureraum.org) 외에도, 인터타크 티켓(http://ticket.interpark.com)을 통해 개,폐막작 및 BIKY 주요 상영작들을 온라인상에서 예매할 수 있다. 


어린이·청소년이 영상을 통해 소통하고 스스로 주체가 되어 만들어가는 참여형 영상문화축제 제11회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는 7월 19일(화)부터 24일(일)까지, 총 6일간 부산 영화의전당과 부산콘텐츠코리아랩에서 개최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지난 3일 열린 제52회 백상예술대상, 지난 6일 폐막한 4회 무주산골영화제 수상작이 연이어 발표된 가운데, 제11회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이하 BIKY) 초청작인 <동주>(백상예술대상), <소년,달리다>(무주산골영화제)가 각각의 영화제에서 대상을 차지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월 17일 개봉한 <동주>는 일제 강점기를 배경으로 시인 윤동주와 그의 사촌인 송몽규의 우정과 가혹한 현실을 살아가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로 <왕의 남자>, <라디오스타>, <사도>를 만든 이준익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배우 강하늘, 박정민이 각각 윤동주와 송몽규 역을 맡았다. 개봉 당시 아름다운 흑백 영상과 뛰어난 연출, 연기로 화제가 되었던 영화는 입소문에 힘입어 총 제작비 5억이라는 저예산 영화임에도 불구하고, 115만 관객을 돌파하며, 평단과 대중 양쪽에서 호평을 받기도 했다. 


이와 같은 좋은 반응에 힘입어, 지난 3일 열린 제52회 백상예술대상은 <사도>, <동주>를 연출한 이준익 감독에게 영화 부문 대상을 수여하였다. 또한 <동주>에서 송몽규 역으로 열연한 박정민은 영화 남자신인연기상을 수상하며, 2관왕에 오르기도 했다. 


지난 6일 폐막한 무주산골영화제는 강석필 감독의 <소년, 달리다>에 대상 격인 ‘뉴비전상’을 시상하였다. 작년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 ‘비프 메세나상’ 수상을 시작으로, 제41회 서울독립영화제, 제16회 인디다큐페스티발, 제13회 서울환경영화제, 제21회 인디포럼 등 각종 주요 영화제에 연이어 초청된 <소년, 달리다>는 마을에서 함께 자란 사춘기 소년들의 우정을 다룬 성장 다큐멘터리 영화이며, 영화 마니아 사이에서는 놓치지 말아야할 화제작으로 꼽히고 있다. 




올해 BIKY 상영작인 <동주>, <소년, 달리다> 모두 청년들의 우정과 성장을 다룬 영화이며, 부산국제영화제, 백상예술대상, 서울독립영화제 등 국내 유수 영화제에서 호평 받은 수작이다. <동주>를 연출한 이준익 감독은 7월 20일(수)에 부산 영화의전당 시네마운틴 소극장에서 열리는 ‘공감토크:문’(영화 상영 이후 관객들과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누는 BIKY 섹션)을 통해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동주>, <소년, 달리다> 외에도 정지우 감독의 <4등>, 오미보 감독의 <너는 착한 아이> 등 올 상반기 화제작도 BIKY를 통해서 만날 수 있다. 


어린이·청소년이 영상을 통해 소통하고 스스로 주체가 되어 만들어가는 참여형 영상문화축제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는 7월 19일부터 24일까지 부산 영화의전당과 부산콘텐츠코리아랩에서 열한번째 영화제 개최를 준비 중이다.  


출처: <동주>-메가박스(주)플러스엠, <소년, 달리다>-시네마달 


문의: pr@biky.or.kr / 051-743-765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