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예능전망대

[지붕킥]세경은 누구의 목도리를 두르게 될 것인가?

반응형

지붕킥 러브라인의 키워드는 목도리이다. 세경이 지훈이에게 핸드폰 요금 대신 내준 거 겸 연정의 표시로 목도리를 짜주었고, 그걸 지훈이 세경에게 빨간 목도리로 보답했으며, 지훈과 정음은 목도리를 통해서 키스를 하게 되었다. 또한 세경은 준혁에게 그동안의 고마움의 표시로 목도리를 짜주었으며, 준혁은 세경이 목도리를 잃어버린 날 자신의 파란 목도리를 세경의 목에 걸어주었다.

지난주 지훈에게서 선물받은(엄연히 말하면 우격다짐으로 받아낸) 빨간 목도리를 잃어버린 세경은, 두 남자로부터 목도리를 받았다. 하지만 세경은 지훈이 선물로 준 빨간 목도리를 받긴 하였지만, 그 다음날 두르지 않았으며, 준혁이 준 노란 목도리는 받지 않으려다가 준혁의 버리겠다는 말에 울며겨자먹기로(?) 받아들인다.



아무말없이 자신의 방 앞에 놓여진 목도리가 준혁이 준 것임을 대번 알고, 그걸 받지 않으려는 세경은 지금은 준혁의 자신에 대한 마음을 알 가능성이 높다.  왜나하면 준혁이 세경을 쳐다보는 눈은 세경이 지훈을 쳐다보는 눈과 마찬가지로 뜨거웠으며, 유독 자신에게 잘해주고 마음써주는 준혁이 단지 자신이 불쌍해서 누나같아서 이런 건 아닐 거란 말이다. 하지만 워낙 최강둔치 세경이이기 때문에 그동안은 준혁이 여러가지 텔레파시를 줘도 몰랐을 수도 있다. 하지만 지난 92회 세경이 실수로 자신의 손에 사골국물을 쏟아냈을 때 준혁은 세경의 데인 손을 치료해주었고, 그 때서야 세경이 준혁이 자신에게 마음이 있다는 걸 알 수도 있다.



또한 세경에게 멋있어보이게 하기 위해서 똑같은 멜로디를 땀 삐질거리면서 기타로 연주하는 준혁을 보고 완전 바보 아닌 이상 이 남자가 나를 좋아하는구나는 알 수 있다. 만약 세경이 여전히 모르고 단지 부담스러워서 그럴 수도 있겠지만 말이다.

하지만 아직 세경은 지훈에 대한 마음을 접지 못했다. 기타가 지훈이 것임을 알고, 지훈이 아저씨 기타 잘치는 가봐요를 말하는 세경을 보면 아직 지훈을 좋아하기는 한다. 하긴 사랑이 그리 쉽게 잊혀지겠나? 하지만 자신이 모르는 수학문제를 척척 풀어내고 쉽게 설명해주는 그를 보는 세경의 눈빛은 이제는 그에 대한 마음을 접으려고 노력하는 듯 보였으며. 가장 결정타는 지훈이 선물로 준 목도리를 두르지 않았다는 거다. 그동안 잃어버린 목도리를 열심히 하던 세경을 보면 도무지 이해가 안되는 일이다. 그걸봐도 세경은 아직은 지훈사마가 그녀 마음속에 있긴 하지만, 그에 대한 마음을 고이 접겠다는 뜻이다.



그렇지만 아직 세경은 준혁을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있지는 않다. 아직도 그녀는 지훈이에 대한 미련을 못버렸으며, 이 때 생각하지 못했던 남자가 자신을 좋아한다는 것은 여자입장에서는 상당히 부담스러울 수도 있다. 남자가 여자에게 접근하는 가장 최악의 타이밍은 바로 갓 실연을 당하거나 혹은 이제 막 짝사랑을 접으려고 할 때이다. 그럴 때는 모든 남자가 꼴보기 싫고, 이제 다시 사랑안해라면서 노래부를 때이다. 하지만 세경이가 지훈이에 대한 마음을 접으려고 할 때 쯤인걸 모르는 준혁은 그녀에게 목도리로 고백을 한다. 어찌보면 그가 목도리와 함께 준 편지를 다시 들고와서 태워버린 건 잘한 일이다. 만약 그 편지를 세경이가 읽었다면 세경이는 심히 부담스러워 할 것이다. 지금도 준혁이가 준 목도리를 되돌려줄려고 한 건 아직은 준혁이의 사랑이 부담스럽다는 이야기이다. 하지만 준혁의 목도리를 버려버리겠다는 협박으로 세경은 그냥 받겠다고 한다. 이것은 세경의 성격상, 버리는 목도리가 아까워서 그냥 받겠다는 의미로도 해석할 수 있지만, 준혁이 싫지는 않다는 의미이다.



아직 세경은 지훈에 대한 미련을 못버렸지만, 준혁에게 전혀 희망이 없는 건 아니다. 세경이 워낙 마음씨가 착하고 남에게 상처주는 걸 싫어해서 그런지는 몰라도, 남에게 뭔가 주는 것은 알아도 자기가 받는 것에는 익숙하지 않는 세경이를 고려해본다면, 준혁이 준 목도리를 단박에 뿌리칠 만큼 준혁에 대한 마음이 눈꼽만큼도 없는 건 아니다.

그러나 준혁은 지금 이쯤에서 그녀에 대한 애정공세를 잠시 중단해야한다. 많이 힘들더라도 세경이 지훈을 완전히 잊을 때까지 기다려야한다. 밥도 뜸들일 때까지 기다려야 제대로 된 밥이 나오는 거다. 그 고난의 시기만 잘 이겨내면 세경이가 선택하는 목도리는 준혁이가 준 노란 목도리가 된다. 그렇지 못하면 세경은 빨간 목도리는 고이 모셔두고, 겨울 내내 목도리 없이 지내던가, 아님 빨간 목도리를 두르게될 것이고, 준혁은 단지 세경을 이루어지지 않은 첫사랑의 연인으로서 평생 추억하면서 살 수 밖에 없고.

로그인이 필요없는 추천은 보다 많은 분들이 이글을 보시게 하실 수 있습니다.

728x90
  • Favicon of https://realog.net BlogIcon 악랄가츠 2010.01.22 06:52 신고

    그냥 나에게로 오면 좋을련만 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항상 행복하게 만들어 줄 수 있는데 ㅜㅜ

  • Favicon of http://waarheid.tistory.com BlogIcon 펨께 2010.01.22 07:53

    흑 오늘은 주말이 아닌데(농담)...
    올리신 글 잘보고 갑니다.
    내일 다시 만나겠지요?

  • 익명 2010.01.22 08:04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neodol.tistory.com BlogIcon 너돌양 2010.01.22 08:59 신고

      진짜 제가 지붕킥 속에 들어가서 목도리를 태워버리던가 준세를 방 안에 꽁꽁 묶어두던가 둘중 하나를 해야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lowr.tistory.com BlogIcon 하얀 비 2010.01.22 08:16 신고

    흠. 실연(?)의 아픔을 다른 사랑으로 극복한다..정도일까요? 하지만 그것도 마음이 가지 않는다면 별 수 없지만, 준혁의 노력이 참 가상한 듯해요. 목도리로 주고받는 사랑. 절대 입으로 서로에게 내뱉지 않을 만큼 각자 조심스럽기도 한데... 여튼 결말이 어찌될지 참 오리무중이에요. 세경이가 준혁의 마음을 알고 있다 해도, 알면서도 목도리 선물을 받았다고 해도 말이죠. 돌려주려고 했으니..ㅠㅠ

    • Favicon of https://neodol.tistory.com BlogIcon 너돌양 2010.01.22 09:00 신고

      이 커플의 결말은 거킥의 민정-윤호처럼 앞으로 이어질거야하면서 암시하면서 끝날 것 같아요. 아직은 이뤄질려면 무리수죠^^;;

  •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0.01.22 08:25

    목도리는 마음이고 정성이겠죠....어던 선물보다도 이만하겠어요...
    준혁이와 세경이의 순수한고 설레이는 사랑에 오금이....
    서로 느끼고는 있지만 말은 못하는 첫사랑처럼,..

  • Favicon of https://easygoing39.tistory.com BlogIcon 카타리나^^ 2010.01.22 08:36 신고

    저는 이제 지붕킥 슬슬 지쳐가고 있답니다
    그냥 아무하고나 결정지어버렷~ 이러고 싶어진다는..
    그넘의 목도리는 끝날때까지 나오는?

    근데 지.정 키스신때 나왔던 목도리는 어디갔을까용? ㅋㅋㅋ

  • 모과 2010.01.22 08:38

    둘다 둘렀으면 좋겟습니다.
    어제 보니 좀 ..삼촌과 조카가 둘이 세경이를 ...

  • 옥이 2010.01.22 09:27

    저는 얼른 삼각관계 종지부를 찍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행복한 금요일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s://neodol.tistory.com BlogIcon 너돌양 2010.01.22 09:29 신고

      제가 세경이라면 준혁을 선택했습니다. 물론 저도 첨엔 지훈을 좋아했겠죠. 하지만 뭐니뭐니해도 요즘 대세는 자상한 연하남 ㅋㅋㅋ

  • Favicon of https://gamjastar.tistory.com BlogIcon 또웃음 2010.01.22 12:38 신고

    지훈이 한테 사골 갖다주러 갈 때만 빨강색, 그 외는 노란색을 했으면 좋겠어요. ^^

  • 익명 2010.01.22 13:23

    비밀댓글입니다

  • 그러면 2010.01.22 14:22

    어제, 그제 일찍 퇴근해서 열심히 봤는데요....
    아마도 그냥 이상태로 극이 끝나고 나머지이야기 전개는 시청자의 상상에 맡기는 형태로 끝맺음을 할것 같습니다.ㅜㅜ
    각자의 상상에 맞게 구성할수있는 능력이 작가에게 있다고 봐요.
    목도리는 아마도 날씨가 풀려서 계속 않할것 같은데요. - -;

    • Favicon of https://neodol.tistory.com BlogIcon 너돌양 2010.01.24 20:50 신고

      헉..이제야 댓글을 ㅡㅡ;;;왜 이댓글만 답글을 못달았을까요. 죄송해요.

      아마 거킥의 그 애매모한 결말처럼 맺어질것같네요ㅠㅠ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1.22 21:07

    안녕하세요^^
    killerich 입니다..이번에 티스토리로 이사를 했습니다^^
    http://killerich.com 입니다..
    RSS도 새로 추가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번거롭게 해드려서 죄송합니다.. (__)

    rss주소: killerich.com/rss

  • 흠.. 2010.01.22 21:28

    만약에 지훈이가 세경이를 좋아했다면 준혁이는 어떻게 했을까요 . . ?
    불쌍한 준혁이 . . .

    좋아하는 여자가 딴 남자를 좋아한다는 건 참 슬픈 거 같아요 ㅠ
    그 남자가 삼촌이면 . . .

    제가 좋아하는 여자가 있는데 제 선배도 그 여자를 좋아하는 거 같네요 . .
    근데 그 여자는 그 선배랑 더 친해요 . .
    이거 어떡해야 하는거죠 ㅠㅠㅠㅠ

    • Favicon of https://neodol.tistory.com BlogIcon 너돌양 2010.01.23 22:28 신고

      저도 그런 경험이 참 많았죠ㅠㅠ

      준혁이가 어서 세경이의 마음을 얻었음 하네요^^

      그걸 보고 님도 스킬을 배우셔서 성공하셨음해요~

  • Favicon of http://nermic.tistory.com BlogIcon 용짱 2010.01.23 00:39

    아 전 요즘 하이킥 완전 재미 없어졌어요.. 안본지 어언... 몇일지나나?? 좀 된것 같은데...ㅎㅎ
    저노무 목도리는..ㅋㅋㅋ 아 세경이한테 내가 목도리 주고 싶은데..ㅋㅋㅋㅋㅋ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1.23 16:45

    누구 목도리든간에 얼렁 ~ 둘럿으면 좋겠어요 ㅎㅎ

  • Favicon of https://phoebescafe.tistory.com BlogIcon Phoebe Chung 2010.01.23 22:19 신고

    나는 한번 아니다 싶으면 금방 잊혀지든데...하하하...
    저같으면 골고루 번갈아서 두르고 다닐것 같은데요. 너무 아줌마다운 답이엇나....하하하...

    • Favicon of https://neodol.tistory.com BlogIcon 너돌양 2010.01.23 22:32 신고

      저도 아니면 아닌 성격인지라요^^;;

      흠 사랑도 그렇게 하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럼 양다리라고 지탄을 받긴 하지만요ㅡㅡ; 하지만 전 목도리 주는 남자도 없고ㅠㅠ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1.25 12:10

    주제는 좀 다르지만....
    일밤-에코하우스는 언급될 가치조차 없는 프로그램이 되었나요;;

    하라구 나온대서 한번 봤는데.. 헌터스때에도 그렇고, 에코하우스 때에 들어서도
    도대체 뭘하자는건지 알수가 없어서 하라구고 뭐고 시청하기를 관뒀는데..

    뭔가 문제가 있는거 같은데 ......막상 썰을 풀라하니 잘안되네요;;
    혹시 보신적은 있으신지요??

  • Favicon of http://minsuaerd.textcube.com BlogIcon 서울사는만두 2010.01.31 15:09

    아, 세경아~ 너무 먼 곳만 바라보지 말고... 준혁이가 바로 여기 있잖아! 조금만 고개를 돌려도 준혁일 볼 수 있을텐데... 보면 볼 수록 안타깝다는...

    만약에 하이킥 끝날 때쯤 해서는... 2~3년 지나서, 같은 대학교에 들어가서 교정에서 서로를 알아보고서는 수줍어하다가... 다시 시작하는 연인 사이가 되는 쪽으로 끝났음 하는 개인적인 바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