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예능전망대

[무도]복싱. 집념과 집념이 만나는 인생의 승부처

반응형

무한도전판 밀리언 달러 베이비를 보기 전 까지 필자는 단지 복싱을 치고박고 싸우는 과격한 스포츠로만 알고 있었다. 아마 다른 분들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하지만 무도 밀리언 달러 베이비를 보고 복싱은 단순한 싸움 그 이상이였다. 그건 하루하루 자신이든 혹은 타인이든 간에 항상 누군가와 경쟁을 벌어야하는 우리들의 인생이였다.

링 위에서 딱 하나의 챔피언 벨트를 놓고 서로 피할 수 없는 대결을 하게 된 최현미와 쓰바사 선수 모두 절박한 사람들이다. 탈북자 출신으로서 오직 권투 실력 하나로 세계 챔피언의 영예를 얻었지만, 그걸 얻기 위해서 다시 힘겨운 사투를 벌여아하는 19살 최현미 선수는 비인기 종목에 있다는 이유로 스폰서도 변변치 못하다. 그리고 빵빵한 스폰서가 있다고 알려진 쓰바사 선수 역시 최현미 선수와 다를바 없는 환경에서 챔피언의 꿈을 키우고 있었다. 꽃다운 나이에 한창 멋부릴 나이에 그녀들은 아침 일찍부터 운동장 13바퀴를 돌고 여러번의 펀치로 얼굴에 상처까지 입어야한다.



최현미 선수, 쓰바사 선수 모두에게 챔피언 벨트를 주고 싶지만, 결국 승자는 딱 한명이다. 패자는 승자를 축하해주면서 쓸쓸히 링 밖으로 퇴장해야한다. 사실 자신에게 강한 펀치를 날리고 넘어뜨린 상대방에게 축하의 인사를 건네주기는 쉽지 않다. 하지만 묘하게도 복싱 선수들은 그동안 그 챔피언 자리를 위해서 온갖 고생을 다하고서도, 자기를 ko시키고 자신이 차지할 수도 있었던 그 자리에 올라선 사람에게 정정당당히 승부를 인정한다. 자기가 그 사람에게 진 건 그 사람보다 집념이 부족했다고 말하면서 말이다.

딱 하나의 목표를 위해서 자신이 감당하기 힘든 고된 훈련까지 꿋꿋하게 이겨내는 그녀들을 보고, 또한 목표에 대한 집념만이 승패의 열쇠라는 쓰바사 선수를 보고 갑자기 필자도 스스로에게 더욱 채찍질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결국 뭔가 이루겠다는 끊임없는 도전정신과 끈기를 가지는 자가 마지막 링위에서 웃게 되는 것이다. 그동안 목표만 있었지 그녀들만큼 독하게 살아온 적도, 눈물나게 맞아온 적도 없었다.



결국 복싱은 집념과 집념을 가진 자들이 서로 누가 더 강한 집념을 가지고 있는 지를 겨루는 시합이였다. 쓰바사 선수 말대로 그 중에서 챔피언에 대한 욕구가 강한 자가 그 벨트를 차지하게 될 것이다. 우리 인생사도 마찬가지일거다. 목표 달성에 절박한 심정으로 임하고, 그걸 반드시 가져야하는 자가 그걸 손에 쥐는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남모를 눈물도 많이 흘리고 어느 누구와의 싸움과도 힘든 자기관리도 철두철미해야하지만 말이다.

비루한 애국심으로는 최현미 선수가 방어전에 성공하여 세계 챔피언 자리를 유지했으면 하지만, 그 중에서 가장 챔피언이 절박한 사람이 그 영예를 가져갔으면 한다. 필자가 봤을 땐 두 선수 모두 다 열정적이고 승부욕이 강한 파이터이지만 말이다. (사실 두 선수의 경기 결과는 이미 알 수 있지만 말입니다)

로그인이 필요없는 추천은 보다 많은 분들이 이글을 보시게 하실 수 있습니다.
728x90
  • Favicon of http://marketing360.tistory.com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0.01.24 07:14

    복싱산업자체의 침체로, 복싱하는 분들이 예전 같지 않은 것 같아요..
    그나마 여자복서는 더 한 것 같구요..그래도 본인이 하는 일에 대한
    집념은 대단해 보입니다.

  • Favicon of http://waarheid.tistory.com BlogIcon 펨께 2010.01.24 07:48

    저도 예전엔 복싱이 그저 치고 받는줄 알았답니다.
    나중 밀리언 달러 베이비보면서 새롭게 생각했지만...
    좋은 일요일 맞이하세요.

  • Favicon of https://nermic.tistory.com BlogIcon 유쾌한 인문학 2010.01.24 07:49 신고

    아 복싱... 복싱을 했군요...ㄷㄷ
    흑... 어제도 못봤심.ㅠㅠ
    요즘은 복싱 인기떨어져서 아무도 안볼텐데...
    도와줄려고 한것 같네요...ㄷㄷㄷ

  • 달려라꼴찌 2010.01.24 08:22

    이번 무도로 인해 침체된 복싱에도 무언가 활력이 불어들기를 기대합니다. ^^

  •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0.01.24 11:11 신고

    인생도 복싱 같아요.... 철저한 자기와의 싸움 그리고 방심하면 바로 KO

  • Favicon of https://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2010.01.24 11:14 신고

    저희 삼촌이 권투 선수였어요
    그래도 더 열심히 봤던 프로였습니다.

  • Favicon of https://gamjastar.tistory.com BlogIcon 또웃음 2010.01.24 11:24 신고

    인간에 중심을 두고 방송하는 무한도전 덕분에 누굴 응원하면 좋을지 모를 상황이 되어버렸네요.
    '한일전'이라고 하면 무조건 한국편이었는데 말이에요.
    그러고보면 무한도전 정말 대단합니다. ^^

  • Favicon of https://phoebescafe.tistory.com BlogIcon Phoebe Chung 2010.01.24 11:42 신고

    저는 권투 경기 보는것도 힘들던데
    여자로서 선수 생활까지 하는건 무지 힘들것 같아요.
    즐거운 일요일 재미나게 보내세요.^^

  • 모과 2010.01.24 15:24

    무도 시간이면 늘 T V 켜 놓고 잠을 자게 되네요.
    감기약때문이지요.^^

  • Favicon of https://qlcanfl.tistory.com BlogIcon 빛무리~ 2010.01.24 16:43 신고

    오늘 사정이 있어서 늦게 왔네요. 잘 보고 가요.
    주말에도 수고 많죠? 힘내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1.24 17:17

    무한도전이 권투에 대해서도
    자칫 한일간의 국가대결로 흐를 수 있었던 경기를
    최현미 선수와 쓰사바 선수의 삶에 촛점을 맞추면서
    잘 보여준 것 같아요

    너돌양님의 집념도 만만치 않잖아요

  • Favicon of https://skagns.tistory.com BlogIcon skagns 2010.01.24 18:53 신고

    정말 무한도전도 감동이었어요. ^^
    복싱이라는 것에 대해서 많은 사람들이 다시 한번 생각하게된 계기도 되었었던 것 같네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시구요.

  • Favicon of https://nutmeg.kr BlogIcon 넛메그 2010.01.25 00:05 신고

    무도팬이지만 역시 무도답더군요.
    복싱 한일전을 주제로 한다기에 단순한 응원 정도인 줄 알았는데 전혀 아니더군요.
    말씀대로 복싱에 대한 집념과 열정에 대해서도 잘 보여준 듯 하고,
    무엇보다 두 선수의 여러 가지 사연들을 소개하면서,
    누가 이기고 누가 지는 단순한 복싱 게임이 아닌
    마치 휴먼드라마를 보는 듯한 인상을 주더라구요.

  • ケン 2021.06.08 00:01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