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전부리

대학. 인생의 절대 목표는 아니다.

반응형

방금 서울에 있는 대학을 들어가지 못할까봐 걱정하는 딸의 이야기를 담은 어느 블로거님의 글을 보면서 저의 부끄러운 몇 년 전 기억이 떠오르더군요.

전 인서울을 하긴 했지만, 인서울이라고하기도 머한 대학에 다녔던 사람입니다. 그것도 재수까지해서요. 당연히 우리나라에서 손꼽히는 대학을 갈거라고 굳게 믿고있던 저로서는 청천벽력같은 일이였습니다. 저에게 많은 기대를 하셨던 부모님의 실망도 크셨지요. 그래서 대학1학년 때에는 아버지의 구박도 많이 받았죠. 재수까지했는데 그런 대학을 들어가나고요.

원하지 않은 대학에 들어갔기 때문에, 학교생활이 그닥 유쾌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나마 어떻게 운이 좋아서 학생회 활동도 하고 농촌봉사활동도 다녀오기도 했지만, 그래도 학교에 대한 애정은 아무리 노력해도 아직도 생기지는 않더군요.
그렇게 무의미한 대학생활을 보낸지라 지금은 학교를 잠시 그만두고 어디론가 떠도는 영혼이 된 지도 모르죠



어찌보면 제가 지금 이렇게 사는 것도 학벌 컴플렉스 때문인 것 같습니다. 부모님한테 "너는 재수까지 했는데도 그저그런 대학에 갔으니 9급 공무원도 힘들다" 라는 말을 들었고(지금은 그런 말씀 안하시지만), 취업안되거나 그저그런 직장을 겨우 구한 선배들을 보고 지레 겁을 먹고 역시 우리학교는 학벌때문에 힘든가봐라는 고정관념이 머리에 딱 박히기 시작했죠.

하지만 최근에 소수지만 우리나라에서 가장 알아주는 공기업과 금융계에 들어가는 선배들을 보고, 왜 무엇이 두려워서 지레 겁을 먹었는지 후회도 많이 하긴 했죠.

나는 학교가 현찮아서 이것밖에 못해. 이건 핑계거리에 불과합니다. 지방의 이름없는 대학에 나와도 각고의 노력끝에 남들이 부러워하는 직장에 들어가신 분도 있고, 유명 대학을 나와도 9급 공무원도 되지 못하는 분도 있습니다.

학벌. 대한민국 사회에서는 가장 중요한 요소입니다. 대체적으로 대학을 잘 들어간 분들이 머리도 좋고 성실하고 능력도 있습니다. 하지만 요즘은 중간에 편입한 분도 많고, 대학원 진학도 있습니다. 제 동기만 해도 휴학도 하지 않고 재학 중에 유명 사립대 편입시험에 합격하여 졸업하고 지금 괜찮은 직장에서 자신이 원하는 일을 하면서 행복하게 살고 있습니다. 저역시도 노량진을 벗어나게 되면 대학원에 진학해 제가 진짜 하고 싶은 공부를 할 예정이구요.

아직은 자신이 원하는 대학에 들어가지 못한다고하면 막막하고 앞날에 대해서 걱정도 많이 할 것입니다. 이렇게 말하는 저도 몇 년 전 수능 성적 통지표를 받았을 땐 그랬으니까요. 하지만 새로운 희망을 발견한 지금 저는 아직 중간 단계 목표도 제대로 이루지 못했지만 언젠가 그 꿈을 이룬다는 믿음으로 하루하루 열심히 살아가려고 합니다.

지금 내가 원하는 대학에 들어가지 못했다고 하더라도, 낙심하지 말고 자신의 꿈을 향해 전진하시길 바랍니다. 자신의 목표를 이루는데 대학은 날개를 달아줄 뿐이지, 그 외에도 길은 많으니까요^^


제 글에 공감이 가시면 밑의 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주세요^^감사합니다~

 

728x90
  • Favicon of https://preciousness.tistory.com BlogIcon ♡ 아로마 ♡ 2009.11.14 06:01 신고

    애 키우는 입장에서, 부모가 되면 ....
    내가 자식일때와는 또 다르답니다..
    부모의 욕심이, 기준이 자녀 양육에 많이 개입이 되거든요
    저 역시 공부해라고 말은 합니다.
    그런데 신경 곤두서가면서 그러진 않습니다.
    지인 중에 한 분의 교육관이 맘에 들어 그분따라쟁이 하고 있거든요 ㅎㅎ
    구박한다고 해서 전국 최고, NO1 이 되는게 아니라면
    공부는 적당히 해도 되고, 적당히 즐기면서 사는것도 좋다구..
    애들도 그렇게 키우더라구요
    그런 모습을 옆에서 지켜 보고..자라는 걸 보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되더라구요
    그리고..성적때문에 자살하는 애들도 많잖아요..
    그냥 건강하게 살아 줘서 고맙단 생각을 더 하고 살고 있어요..요즘은 ㅎㅎ
    조금 약은 올리면서 자극도 하지만 말예요~

    요전앞에는 전교 1.2등 하는 애가 스트레스에 못이겨 자살했단 얘기를 듣고
    그 애가 지인 조카 친구였답니다...
    몇년전 이야긴데...여튼 그 얘기 듣고, 공부 그까이꺼 뭣이라고..
    그러고 있어요..
    살아 있는게 어딘데..뭐 그런...^^
    우리나라 많이 바뀌긴 해야해요...수많은 애들이 죽는걸 보면...ㅎㅎ

    오늘두 즐겁게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s://neodol.tistory.com BlogIcon 너돌양 2009.11.14 08:55 신고

      아르테미스님이 어머님일 줄은 상상도 못했어요.

      케리커쳐만 보면 저랑 동갑인줄알아요^^

      뭐니해도 자기가 하고 싶은 일하고 사는게 최고에요

  • Favicon of http://dreamnet21.tistory.com BlogIcon 김명곤 2009.11.14 08:01

    저도 아들 입시 때문에 속을 많이 끓다보니 전적으로 공감이 가는군요. 이제는 대학 때문에 아들의 인생을 규정짓지 말자는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neodol.tistory.com BlogIcon 너돌양 2009.11.14 08:54 신고

      제가 존경하는 분이 제 블로그에 오셔서 진심으로 영광입니다ㅠㅠ

      뭐니해도 남들의 잣대에 맞춰서 대학가고 직장구하는것 보다 자신이 진짜 하고싶은 일을 하고 사는게 최고 행복하다고 생각이 듭니다^^

  • Favicon of http://nzstyle.tistory.com BlogIcon Zin 2009.11.14 10:07

    대학을 졸업 할 시점, 취직을 준비하면서 대학보다 대학생활을 어떻게 보냈느냐가 더욱 중요한 것 같더라구요.
    가능한 많은 경험을 해보고, 책도 많이 읽고, 공부도 많이 하고 등등 정말 뭐든지 많이 해보고 그것을 통해 무엇을 배웠고, 무엇을 느꼈는지 아는게 중요하더라구요.
    '하고 싶은 공부'는 '하고 싶은 일'을 위해 준비를 하는 단계가 아닐까요?
    대학을 떠나서 자신의 노력 여하에 따라 차근차근 준비를 한다면 자신의 꿈을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해여.

    • Favicon of https://neodol.tistory.com BlogIcon 너돌양 2009.11.14 16:54 신고

      네 맞는 말씀입니다^^ 좋은 대학 나오신 분이 잘 풀리는 이유는 그분들이 좋은 대학을 나와서 그런게 아니라 대학생활을 잘 했기 때문에 그런거죠~

      비록 원하지 않는 학교에 갔더라도 낙심하지 않고 열심히 한다면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이룰 수 있다고 학교다닐 때는 그걸 몰랐던 저로서는 제 후배들에게 말하고 싶네요.

  • Favicon of https://zazak.tistory.com BlogIcon 朱雀 2009.11.14 12:00 신고

    첫번째 베스트 축하드립니다. ^^
    꼭 원하시는 결과를 얻으시길 빌께요. 즐거운 하루하루되시길~

  • 노노 2009.11.14 15:08

    언론에도 보도됐듯이 지능은 서울대나 지방대나 초졸이나 다 비슷합니다. 여러가지 변수가 있는거죠.

  • 을지문덕 2009.11.14 15:21

    반가워요
    치우천왕님 카페에서 만나다가
    잠깐 인터넷의 세계를 방황하다보니 이런 곳에서 만나네요
    다음 베스트라 축하해요
    너돌양님 블로그에 행복이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neodol.tistory.com BlogIcon 너돌양 2009.11.14 16:51 신고

      오~을지문덕님 여기서 보니까 더욱 반갑네요^^

      아마 선생님이 이 사실을 아시면 노하실 것 같네요

      수험생이 공부는 안하고 블로거에 글만 올린다고ㅠㅠ

      이제 자제할려고요~블로거는 합격하고 본격적으로 할 예정이지만 이놈의 손이 문제네요ㅠㅠ

  • Favicon of https://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2009.11.14 17:40 신고

    늘 최선을 다하는 사람에게는 언젠가 행운가 찾아오는 것 같습니다.
    하루라도 후회하지 않도록 열심히 살고 꿈을 향항 도전이 계속 되는 한 그것으로도 의미가 크겠지요..

    • Favicon of https://neodol.tistory.com BlogIcon 너돌양 2009.11.14 21:00 신고

      탐진강님 말씀 새겨들어 언제나 최선을 다하고 살겠습니다.

      탐진강님 글 잘 읽고 있습니다. 방문 감사드려요^^

  •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09.11.14 20:16 신고

    멋있는 너돌양. 너돌양도 읽으면 좋을 트레이닝캠프를
    내일이나 모래쯤 리뷰할 생각입니다. 괜찮은 내용 같아서요.
    학벌보다는 실력을
    본인이 하고 싶은 분야에서 마음껏 기량을 펼칠수 있도록...

  • Favicon of http://basecom.kr BlogIcon basecom 2009.11.16 20:12

    우리나라에서 대학(학부) 학벌의 비중이 큰건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긴합니다만.. 그 이유는 '분위기'의 문제가 아닐까 싶습니다. 실제로 서울대같은 곳엔 평상시에도 도서관이 꽉꽉 들어찬다고 해요. 다른 대학들은 그런 대학이 드물구요.
    우리나라에선 중고등학교 때 공부를 너무 시켜서 대학 때 애들이 놀고싶어합니다. 그때 학교가 노는 분위기면 걍 훅 가는거죠. 몇몇 정신차린 애들만 열심히해서 자리잡고.. 상위권 대학출신들이 능력있는건 단지 고등학교때 공부잘해서 그런게 아니라 그 분위기가 사람을 만들어서 라고 생각합니다.
    상위권대학에 못갔더라도 노는 분위기에 휩쓸리지만 않으면 만회할 기회가 분명 많습니다. 그리고 그런 사람이 많아야 학벌사회가 깨집니다. 학벌좋은사람이 실제 실력도 좋은 경우가 태반이니 학벌사회가 안깨지는거거든요

    • Favicon of https://neodol.tistory.com BlogIcon 너돌양 2009.11.17 12:12 신고

      네. 분위기가 중요하죠

      제가 다니는 학교는 도서관 열람실이 적은데 시험기간 제외하구는 200석도 안되는 자리도 채우기 힘들어요

      그래놓고 학교가 현찮아서 못한다 핑계되는거 우습죠. 명문대 애들은 학교때문에 잘되는게 아니라 학교다닐때도 노력해서 그런거죠~

  • jolly 2009.11.17 01:33

    사진을 보니까 매일같이 언덕을 오르는 제가보이는데요?
    혹시 사진과 연관된 학교에 다니시나요오오오~~
    히히~
    글 잘읽고가요 ㅠ 저도 재수까지해서 들어왔거든요ㅠ
    그리고 또할까도 생각하고요~ 솔직히 지금도 헷갈려요~
    대학간판이 머라고 ㅠ

    • Favicon of https://neodol.tistory.com BlogIcon 너돌양 2009.11.17 12:10 신고

      네..님이 언덕을 오르는 학교 맞아요 ㅎㅎ

      제 후배되시는 분이시군요

      저도 학교다닐 때는 님과 같은 생각이였지만 잘된 선배들도 많아요. 단 열심히 공부하신 분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