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가을 가장 특별한 여운을 예고하는 판타지 아트버스터 <첫눈이 사라졌다>의 마우고시카 슈모프스카 감독의 필모그래피와 수상 이력이 개봉 전 화제를 모으고 있다.

 

 

마우고시카 슈모프스카 감독의 대표작으로 자리매김한 <첫눈이 사라졌다>는 영혼을 깨우는 최면술사 ‘제니아’의 등장으로 폴란드 바르샤바의 부유한 마을 전체가 들썩이면서 벌어지는 놀라운 이야기를 그려낸 독특한 판타지 아트버스터로 제77회 베니스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상영 당시 황금종려상 유력 후보작으로 거론될 만큼 평단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첫눈이 사라졌다>를 연출한 마우고시카 슈모프스카 감독은 유러피안영화제 '올해의 발견' 부문에 노미네이트 된 첫 번째 장편 <해피 맨>(2000)부터 일찍이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두 번째 장편 <스트레인저>로 선댄스영화제와 베를린국제영화에 진출하는 등 유럽과 영미권을 아우르며 연출력을 인정받기 시작한 그녀는 2013년 <인 더 네임 오브>, 2015년 <바디>, 2018년 <얼굴>로 세계 3대 영화제로 손꼽히는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연이어 초청받아 수상까지 거머쥐었다. <인 더 네임 오브>는 작품상(테디상), <바디>는 감독상(은곰상), <얼굴>은 심사위원대상을 받은 것.

 

이 외에도 마우고시카 슈모프스카 감독은 시카고국제영화제, 로카르노국제영화제, 에딘버러국제영화제 등 유럽과 영미권을 포함한 전 세계 다수의 영화제에서 현재까지 28관왕 수상, 41개 부문 노미네이트의 기록으로 폴란드를 넘어 전 세계가 주목한 여성 감독으로 손꼽힌다. 이미 세 편의 차기작이 제작을 마쳤거나 후반 작업 단계에 있는 등 활발한 작품 활동을 이어가는 가운데 나오미 왓츠, 빌리 하울 등이 출연하는 실화 기반의 재난 영화 <인피니트 스톰>(2022)을 통해 할리우드 진출까지 예고하며 유럽을 넘어 할리우드까지 현 시대 최고의 거장으로 칭송받는 마우고시카 슈모프스카의 독특한 세계관과 스토리가 더욱 기대를 모은다.

 



매 작품 쏟아진 언론과 평단의 극찬을 통해 깊은 여운을 남기는 스토리텔링과 강렬하면서도 절제된 미장센으로 정평 난 마우고시카 슈모프스카 감독은 특히 이번 <첫눈이 사라졌다>로도 주요 영화제 수상 및 노미네이트 행진을 이어가며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쁘띠 마망>의 셀린 시아마 감독, <노매드랜드><이터널스>의 클로이 자오 감독, <티탄>의 쥘리아 뒤쿠르노 감독 등과 함께 2021년 영화계 여성 감독들의 세계적인 활약을 주도하고 있다.

 

첫 시사회 직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를 뜨겁게 달구며 화제에 오른 <첫눈이 사라졌다>는 시사회를 미리 관람한 관객들의 요청 쇄도에 따라 릴레이 GV 역시 오픈 직후 전석 매진되는 쾌거를 이룩하기도 하였다. 특히 “마치 눈처럼 고통받는 모든 이들에게 진정한 선물을 선사한다”(정성일 평론가), “관객들이 스스로 자신만의 해법을 찾아나가도 되는 작품”(이동진 평론가) 등 평단의 수많은 호평까지 더해지며 씨네필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마우고시카 슈모프스카 감독의 독보적인 작품 세계를 확인시켜줄 판타지 아트버스터로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첫 눈이 사라졌다>는 10월 20일 개봉 예정이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