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예능전망대

승승장구 조관우 꽃뱀에게 당한 억울함. 남탓아닌 예술적 한으로 승화시키는 대인배

반응형



나는가수다에서 조관우의 노래를 들으면 우리나라 민족 특유의 한이 서려있는 기분입니다. 그저 아버지가 그 유명하신 조통달 선생이기 때문에 아버지 영향을 받았을 것이라고만 여겼습니다. 국악인으로 산다는 것이 결코 쉬운 길은 아니였으나 그래도 나라에서 대접받은 인간문화재였기 때문에 극도로 어려운 생활은 하지 않았을 것 같았거든요. 

그러나 조관우의 인생은 우리가 상상했던 그 이상으로 평탄하지 않았습니다. 국악인 아버지로부터 타고난 재능을 물러받았으나 부모님의 이혼으로 어렸을 때 부모님의 얼굴도 보지 못하고 이모할머니인 인간문화재 박초월 명창 손에 자랐다고 합니다. 그러나 조관우를 친자로 입양하여 친할머니가 된 박초월 명장 또한 알코올 중독을 앓고 계셔서 어린 조관우와 여러번 동반자살을 시도했다고 합니다.

그렇게 어느 한 군데 안정적인 곳에서 정착하지 못하고 살아온 조관우는 크면서 국악인 집안에서 태어난 것을 원망했다고 합니다. 그런 집이 싫어 가출을 한 적도 있었습니다. 그의 사정을 잘 모르는 사람은 그저 유명한 국악인의 피가 흐르고 있다고 그를 부러워하는 경우도 있었으나 정작 본인은 가족에 대한 분노, 원망이 더 앞섰을 법도 합니다. 어쩌면 국악인이 되는 것이 예정되었던 조관우가 판소리가 아닌 대중가수가 된 것도 그런 이유가 서러있는 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남들보다 어렵게 자라더라도 그는 최소한  도둑질이나 남들에게 손가락 받는 일을 하지 말자라고 다짐 또 다짐을 거듭했습니다. 

 


그 뒤 그는 대한민국 대중가수 중에는 처음으로 남자임에도 불구하고 16c 중세 유럽 카스트라토(남성거세가수. 주로 여자 소프라노 음역을 담당함)로 유명한 파리넬리를 연상시키는 가녀린 미성이 돋보이는 팔세토 창법으로 가요계에 신선한 충격을 안겨주면서 데뷔곡 '늪'으로 데뷔 첫해 무려 80만장에 가까운 기록적인 음반판매량을 기록하며 대히트를 치게 됩니다. 그러나 정작 본인은 당시 신인가수에게 부당하기 짝이없었던 관례상 2집앨범까지 성공에도 불구하고 지하에서 살아야만 했었고 아이 분유값도 없어서 한 여름에도 푼돈이라도 찾기 위해 겨울옷을 뒤질 정도였다고 합니다. 다행히 자신이 직접 제작에 참여한 3집의 성공 이후에는 많이 벌 때는 한달에 무려 10억이란 돈을 만지게 될 정도였습니다. 그러나 갑자기 찾아온 대성공에 그도 역시 우쭐해지는 마음을 감출 수 없었고, 그 새 그 많은 돈을 탕진했다고 합니다. 그 당시 '건방지다' '마약복용설' 등 그를 괴롭히는 루머도 고개를 들추던 때였습니다. 



그러나 뭐니해도 조관우를 평생 괴롭히던 것은 단연 '혼인빙자간음혐의'였습니다. 분명 조관우는 데뷔 때부터 결혼을 하여 아이가 있었고 어려운 살림 속에서도 어떻게든 아이만큼은 잘 키워보고자 동분서주하면서 살고 있었습니다. 그런 그에게 결혼을 전제로 총각행세를 하면서 자신에게 접근했다고하는 여대생의 등장은 그야말로 충격 그 자체였습니다. 당연히 조관우가 혼인빙자간음혐의로 피소되었다는 소식만으로도 당시 연예계에서는 핫이슈였고 인기가수로 승승장구를 거듭하던 조관우의 이미지는 당연히 나락으로 추락하였습니다. 비록 훗날 조관우는 무혐의로 자신의 결백을 입증하였지만 불미스러운 사건에 피소되었다는 이유만으로 조관우는 크게 실추되었습니다. 13년이 지난 지금에도 몇몇 악플러들이 그 당시 사건을 거론하면서 조관우를 괴롭히고 있을 정도니까요. 

그 뒤 극도의 대인기피증과 우울증에 시달리면서 자신이 살아왔던 어린 시절보다 더 힘든 시기를 보낸 조관우였지만, 정작 그는 자신의 발목을 잡았던 억울했던 그 사건에 담담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오히려 구차한 변명은 싫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그리고 자신이 깨끗하다고는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고 합니다. 본인이 유명 가수로서 자기 관리를 잘했다면 그런 불미스러운 일 자체가 터지지 않았을 것이고 그 뒤 자신에 대해서 많이 반성을 하였다고 합니다. 억울하였지만 교훈은 있었다고하여 주위를 놀라게 하였습니다.

 


자신의 억울한 사연을 털어놓으면서 자기 또한 문제가 있었다고 하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은 아닙니다. 보통 사람들은 분명 자기 잘못이 어느정도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방송에서 나는 피해자다, 나는 잘못한 것이 하나도 없었다를 늘어놓는 것이 어느덧 토크쇼의 정석이 되어버렸으니까요. 얼마전 승승장구에 출연하여 되레 곤욕만 치룬 모 배우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엄청난 일을 저지렀음에도 이제 공소시효가 지나서 괜찮다는 건지 피해자와 다 협의를 보았다면서 아무렇지 않은 무용담처럼 이야기하는 그였습니다. 그 뒤 한 매체에 의해서 피해자가 그 배우와 정반대의 이야기를 주장하고 있지만 여전히 그 배우는 딱 한번 반박을 했을 뿐 침묵을 지키고 있습니다.

그 배우도 분명 억울할 것입니다. 본인은 분명 할만큼 한 것 같은데 여전히 그 사건이 더 크게 쟁점화되어서 자신의 목을 조여오니까요. 하지만 법정까지 서고, 무혐의까지 받았지만 최근까지 정신적 고통에 시달린 조관우는 자신을 궁지에 몰아넣은 그 여대생과 아직 혐의가 확정되지 않았는데 자신을 희대의 혼인빙자사기꾼으로 무작정 몰아넣은 언론. 그 누구도 원망하지 않았습니다. 그저 내탓이오 하면서 자기를 더 책망하고, 유명 가수로서 더더욱 열심히 노래를 부르기로 다짐했던 조관우였습니다.

 

그래서 유독 조관우 노래가 슬프게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 어쩌면 그가 부른 모든 노래 모두 그의 한많은 인생의 축소판 그 자체였는지도요. 하지만 그는 자신의 개인적 한을 오히려 자신과 비슷한 아픔을 겪고 있는 많은 이들의 영혼을 따스하게 위로합니다. 남들보다 더 어려운 인생을 겪었음에도 누구를 원망하기보다 자신의 응어리진 마음을 아름다운 노래로 승화하여 많은 대중들의 영혼을 울리는 가수 조관우의 열정에 큰 박수를 보냅니다. 앞으로는 가수로서 혹은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 지난 좋지 않았던 과거는 훌훌 털어 버리시고 좋은 일만 생기시어 그를 끝까지 믿고 응원해주었던 대중들에게 더 좋은 노래로 보답하는 가수 조관우로 승승장구하셨음 합니다. 


728x90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