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나혼자산다>에 엄마들의 토크만 얹었다고 볼 수는 있겠지만, 어찌되었던 SBS <미운우리새끼>는 최근에 만들어진 예능 중 정말 잘 된 케이스라고 할 수 있다. <나 혼자 산다>와 동시간대에 방영했을 때는 두자리에 육박하는 시청률로 항상 우위에 있었고, 일요일 오후 10시로 시간대를 옮긴 이후에는 시청률이 18.5%로 치솟기도 했다. 




시간대를 옮긴 효과를 톡톡히 봤다고도 할 수 있겠으나, 사실 얼마전까지 <미운 우리 새끼>는 높은 시청률과 별도로 시청자들 사이에서 더이상 이렇다할 화제를 얻지 못하는 매너리즘에 빠져있었다. 아무리 엄마들 때문에 보는 프로그램이라고 해도,  VCR로 보여주는 연예인의 일상을 즐겨보는 즐거움은 길어야 몇 달이다. 혼자 사는 연예인들의 일상만 보여주는 <나혼자산다>는 출연진 교체가 자유롭다는 이점이 있으나 <미운 우리 새끼>는 아들들보다 스튜디오에서 앉아있는 엄마의 섭외가 더 중요하다. <미운 우리 새끼>가 <나혼자산다> 만큼 쉽게 출연진을 교체할 수 없는 결정적인 이유다. 


그래도 이상민과 그의 엄마 섭외에 성공한 <미운 우리 새끼>는 예상대로 분위기 전환에 대성공을 거둔다. 채권자의 아파트 중 1/4만을 사용해 살아가는 독특한 월세 방식에도 이상민은 결코 기가 죽지 않는다. 궁핍한 생활 환경 속에서도 특유의 허세 캐릭터를 잃지 않는 이상민은 요즘 시청자들이 원하는 열정+성실+재미를 모두 갖춘 흥미로운 캐릭터이다. 게다가 수십년 가량 보험설계사로 일을 했고, 지금도 보험 설계사를 하시고 계신다는 이상민 엄마 또한 입담도 좋고 유머 감각도 뛰어나다. 


지금까지 <미운 우리 새끼>에 등장한 연예인들은 (엄마들이 그토록 원하는) 결혼을 안한다는 이유로 엄마들의 속을 애태 우기는 했지만, 경제적으로는 아주 풍족한 삶을 살아간다. 하지만 이상민은 산전수전 다 겪고 지금은 '궁상민'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채권자의 집의 1/4을 빌러서 사용하는 삶을 보여주고 있다. 과거 이상민이 잘 나갔던 시절을 똑똑히 기억하는 그의 엄마는 영상으로 보여지는 그의 모든 행동들이 안쓰러울 뿐이다. 그럼에도 이상민은 밝고, 긍정적이고 자신에게 주어진 현재의 상황을 인정하고 최선을 다해 살아간다. 


(고영욱, 신정환에 비할 바는 아니지만)  방송 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이전, 각종 사건사고에 휘말려 비호감 이미지가 강했던 이상민이 수많은 시청자들이 사랑하는 인기 연예인으로 거듭난 것은 자신이 지은 빚을 성실히 갚아내는 진실한 모습, 다소 경제적인 운이 따라주지 않는 상황에서도 좌절하지 않고 우뚝 일어선 긍정적인 에너지에 있었다. 오죽하면 채권자들이 이상민의 활동을 적극적으로 응원하고 지지할까. 




약간의 허세가 있긴 하지만, 근검절약의 아이콘으로 떠오른 이상민과 그의 엄마 섭외 덕분에 <미운 우리 새끼>는 한동안 지지부진했던 시청자들의 관심을 다시 불러 일으킴과 동시에,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유독 부족했던 감동과 공감까지 챙기는 일석 삼조의 효과를 얻게 되었다. 


이상민이 보여준 성공사례처럼 연예인들의 일상을 밀착해서 보여주는 관찰 카메라 형식의 프로그램은 역시 어떤 출연자가 나오나에 따라 희비가 엇갈린다. 이는 <미운 우리 새끼>와 같은 프로그램 뿐만 아니라, 모든 예능에도 적용되는 규칙이다. 왜 이제야 이상민이 <미운 우리 새끼>에 나왔을까 싶기도 하지만, 지금 그가 나왔기에 최근들어 시들 시들했던 <미운 우리 새끼>가 잃었던 생기를 되찾게 되었다. <미운 우리 새끼>에서 긍정적인 에너지로 사랑받는 이상민의 활동을 응원하는 바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