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과 여행이 결합된 JTBC <비긴어게인>은 단순한 음악 방송이 아니다. 국내에서 내로라하는 정상급 뮤지션들이 낯선 외국 땅에서 버스킹을 하는 설정 때문만은 아니다. <비긴어게인> 버스킹에 합류한 이소라, 윤도현, 유희열은 음악을 통해 교감을 하고, 잠시 음악을 손에서 놓는 와중에도 교감을 한다. 교감의 대상은 함께 음악을 하는 뮤지션들에게만 머무르지 않는다. 이들의 음악을 들어주고 기뻐해주는 청중들과도 교감을 하고자 한다.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시작된 <비긴어게인>의 영국 버스킹 여정은 잉글랜드 맨체스터에서 마무리 하고자 한다. 공업도시로 잘 알려진 맨체스터는 우리에게는 한 때 박지성이 소속되어 있었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FC로 잘 알려졌는데, 최근 이 도시에서 대형 테러가 가 발생하는 안타까운 일이 있었다. 


그 많은 영국의 도시 중에 맨체스터를 택한 것은 필연이었다. 맨체스터라는 도시 자체가 비틀즈를 탄생시킨 리버풀과 함께 수많은 영국 유명 밴드를 탄생시킨 브릿팝의 고장이라고 하나, <비긴어게인>가 탄생한 밴드 '비긴 어스'는 맨체스터를 택했고, 맨체스터 시민들과 노래로 함께 교감하고자 한다. 


시작은 비교적 순탄했다. 자신의 히트곡 '담배가게 아가씨'를 시작으로 청중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데 성공한 윤도현의 바톤을 이은 이소라는 역시 그녀답게 멋진 무대를 선사했지만, 안타깝게도 키보드의 배터리가 나가며 노래가 중단되는 돌발 사고가 일어났다. 


그럼에도 관객들은 그 자리를 떠나지 않고, 키보드 배터리가 복구될 때까지 묵묵히 이소라의 노래를 기다렸다. 이윽고 말썽을 일으킨키보드도 제 자리로 돌아오고, 이소라는 끝까지 자리를 지켜준 청중들에게 보답하는 의미로 더욱 열심히 노래를 마쳐, 큰 박수를 받았다. 


'비긴 어스'가 영국 버스킹 마지막 노래로 선택한 곡은 비틀즈 멤버였던 존 레논의 '이매진'이었다. 노래를 부르기 앞서, 윤도현은 맨체스터에서 일어났던 테러와 지난 2014년 수많은 대한민국 국민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던 세월호 참사를 함께 거론하며 "작은 무대일지라도 (이 안타까운 사건들을 추모하고 애도하는) 우리의 마음을 들러주고 싶었다."는 말을 건네며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국에서는 유명 뮤지션이지만, 영국에서는 낯선 사람들이었던 '비긴 어스'는 오로지 그들의 음악을 통해 그들을 잘 알지 못하는 영국 시민들의 마음을 사로 잡았고, 말로 형용할 수 없는 깊은 감동을 선사한다. 감동은 억지로 강요한다고 절로 우러 나오는 것이 아니다. '비긴 어스'의 무대를 라이브로 지켜봤던 관객들, 그리고 뒤늦게 TV를 통해 '비긴 어스'의 무대를 감상하는 시청자들이 이들의 음악에 뜨거운 반응을 보이는 것은 강요된 감동이 아니라, 음악을 향한 '비긴 어스'의 진심과 열정이 서로 통했기 때문이라 할 수 있겠다. 




지난 13일 방송을 끝으로 영국 버스킹을 마무리 한 <비긴 어게인>은 스위스로 날아가 버스킹을 이어간다. 스위스에서는 어떤 새로운 이야기가 펼쳐질까. 잔잔하면서도 편안한 여운을 선사하는 <비긴 어게인>의 특별한 무대가 궁금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지난 12일 MBC <무한도전>에는 굉장히 반가운 얼굴이 등장하여 눈길을 끌었다. 지난해 <무한도전-예능학교, 스쿨오브락>으로 인연을 맺었던 할리우드 스타 잭블랙이 <무한도전>에 다시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무한도전> 멤버들이 할리우드 영화 출연을 위한 오디션을 보기 위해 L.A로 간다는 것이 이번 방송의 주요 컨셉으로 소개되었지만, 사실상 잭블랙을 다시 만났다는 것에 주안점을 두어야하겠다. 




잭블랙과 함께한 <무한도전>은 재미있었다. 이날 방송은 잭블랙이 혼자 '하드캐리' 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잭블랙이 원격 조종해서 멤버들의 우스꽝스러운 행동을 유발하고, 전면에 나설 때는 지난 <무한도전> 첫 출연에서도 그랬듯이 각종 노래와 춤으로 시종일관 웃음을 안겨주었다. "리스펙트 잭형"이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순간이다. 


언제부터인가 <무한도전>은 자꾸 특급 게스트에 기대는 느낌이다. 이는, 얼마 전 <무한도전> 김태호PD가 몇몇 매체에 토로한 고충처럼 멤버 부족에서 오는 어려움 탓이 크다. 예전처럼 6~7명이 고정으로 합류했었을 때는 그들의 독특한 캐릭터와 관계 설정만으로도 여러 이야기가 나올 수 있었는데, 지금처럼 5명 체제에서는 무엇을 해도 다소 헐거워보이기 마련이다. 새 멤버를 충원하자니, 기존 멤버들과 합이 맞아야하기 때문에 신중하게 결정할 수밖에 없고, 이래저래 당장 부족한 캐릭터를 메우기 위해 게스트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계속 이어지고 있는 추세다. 


지난 미국 NBA 스타 스테판커리 출연을 통해 좋은 반응을 얻었던 <무한도전>은 지난 12일 잭 블랙의 활약으로 2주 연속 큰 재미를 안겨 주었다. 게다가 '구멍병사' 박명수가 돋보였던 '진짜사나이' 특집이 장안의 화제가 된 만큼, 지금까지 보여준 올해 <무한도전>이 거둔 성과는 괜찮은 편이다. 물론 올해 상반기 <무한도전>이 선보인 모든 방송이 좋은 반응을 얻었던 것은 아니다. 그 어느 때와 달리 특급 게스트들의 출연이 잦았지만, 이 중에서 좋은 반응을 얻은 이는 스테판커리, 잭 블랙 정도다. '효리와 함께 춤을' 특집에 등장한 이효리의 예능감은 여전했지만, 정작 이 특집 자체가 그리 큰 재미를 주지는 못했다. 오히려 게스트 없이(반고정 멤버로 거론되는 배정남이 출연했지만) 진행된 '진짜 사나이' 반응이 올해 들어 가장 좋았던 것 같다. 




잭 블랙과 함께했던 지난 12일 방송은 잭 블랙이라는 전무후무한 캐릭터에 많은 걸 기댄 한 회였다. 지난해 잭블랙과 처음으로 함께 했던 '예능학교-스쿨오브락'에서 보았듯이 잭 블랙은 웃음을 위해서라면 망가지는 것을 주저하지 않는 초특급 예능 스타다. 이번 두 번째 만남에서도 잭 블랙은 무엇이든지 척척 받아주는 모습을 보여주며 한국 예능인들의 무한한 존경심을 이끌어냈다. 아쉽게도 잭 블랙과의 만남은 여기까지다. 다음 주부터는 <무한도전> 멤버들의 본격적인 할리우드 도전기가 펼쳐 내는데, 잭 블랙과 함께한 방송 정도는 아니지만, 감동도 있고 재미도 있는 의미있는 특집으로 남을 수 있을까. 부디 잭 블랙만 볼 만 했던 L.A 행이 아니길 바래 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지난 주까지 매주 일요일 저녁 <일밤>의 일원으로 방영하던 MBC <세모방:세상의 모든 방송>(이하 <세모방>)이 토요일 오후 11시 시간대에 새롭게 편성되어 돌아왔다. 




시간대를 옮긴 만큼, 프로그램도 대대적으로 리뉴얼 되었다. <세모방> 출연진들이 국내외 프로그램에 출연하여 새로운 볼거리를 선사하는 협업 시스템은 그대로이지만, 기존 출연진인 박명수, 헨리 외에 이경규, 주상욱, 이수경, 산다라박이 고정 멤버로 합류하여 안정적인 출연진 포맷을 확보하고자 한다. 


예전에는 한 회에 다양한 프로그램을 보여주고자 했다면, 토요일 심야로 시간대를 옮긴 이후에는 하나의 프로그램에만 집중하고자 한다. 지난 29일 리뉴얼 된 <세모방>이 함께한 프로그램은 BTN불교TV <세상만사 우리들의 토크쇼>(이하 <세상만사>)였다. 앞서 등장한 '<세모방> 출정식'에서 <세모방>과 함께 하고 싶은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각각 기획, 연출하는 프로그램 PR 및 <세모방> 멤버들 출연을 위해 열띈 경쟁을 벌인 바 있다. <세모방>을 통해 유명세를 얻은 리빙TV <형제꽝조사> 꽝PD와 대교어린이TV <한다면 한다 한다맨> 제작진 등도 출정식에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출정식에 등장한 모든 프로그램들이 흥미롭게 다가왔지만, 그 많고 많은 프로그램 중에서 <세모방>이 불교방송 <세상만사>를 개편 이후 첫 협업 프로그램으로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아무래도 '화'가 많은 이경규와 박명수 때문에 <세상만사>를 선택한 듯 하다. '전문 게스트' 선언 이후 다양한 TV 프로그램의 '명게스트'로 활동한 이경규는 37년 내공의 예능 대부 답게 촉이 좋은 사람이다. 적어도 자신과 잘 맞고, 자신이 잘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선택하는 능력의 귀재다. 거기에다가 <세모방>에는 자신과 비슷한(?) 캐릭터 박명수와 벌써부터 분량 욕심을 보이는 야심가 주상욱이 있다. 그런데 불교에서는 욕심, 분노, 짜증 등 모든 것을 내려놓으라고 한다. 여기서 상충되는 웃음과 재미. 아직 <세모방>X<세상만사>의 본격적인 콜라보레이션이 시작되지도 않았는데 분명 역대급 방송이 나올 것 같다. 


<세상만사> 외에도 앞으로 <세모방>과 함께할 프로그램들은 여러모로 재미있을 것 같다. 하지만 출정식이라는 특징 상, 앞으로 함께할 프로그램에 대한 소개가 필요했다고 한들, 그에 할애된 시간이 너무 길지 않았나 싶기도 하다. 아무리 스케일을 키운다고 하더라도 해외 프로젝트 5대 기획은 일단 <세모방>이 어느 정도 자리를 잡고 난 이후, 소개를 해도 되지 않았나 싶다. 이전에 일요일에 방영 했을 때부터 <세모방>을 눈여겨 봤는데 기획의도, 컨셉 자체는 좋은데 방영 시간대가 애매 하고, 하나하나 뜯어보면 굉장히 매력적인 소재들이 유기적으로 연결되지 못하는 아쉬움이 있었다. 




그래도 시간대를 <세모방>에 더 잘 어울릴 법한 토요일 심야 시간대로 옮겼고, 포맷도 단출하고 임팩트있게 변경을 꾀한 만큼, 적어도 4~5%대를 헤매던 예전 시간대보다는 더 많은 시청자들의 호응을 받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이 생긴다. 일단은 개편한 <세모방>이 자신있게 선보이는 불교 방송의 협업이 눈에 띈다. 공중파에서 만나는 종교 예능이라. <세모방> 아니었으면, 이런 희귀 아이템을 어떻게 만날 수 있었을까. 부디 시간대를 옮긴 <세모방>이 큰 인기를 얻어 보다 다양한 방송 세계를 만나고 싶어하는 시청자들에게 꾸준한 즐거움을 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