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일 방송을 시작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뚝섬편>(이하 <골목식당-뚝섬편>)은 상당수 시청자들에게 음식점 자체에 대한 불신을 안겨줄 정도로 엄청난 파장과 분노를 유도했다. <골목식당-뚝섬편>에 등장한 4개의 식당에 대한 백종원의 엄청난 혹평에 고개가 절로 끄덕여질 정도로, 이번 방송에 등장한 뚝섬 식당들은 음식점의 기본조차 되지 않는 아마추어들 이었다. 





음식 장사 초보 인만큼, 실수 할 수 있고 오래 음식점을 운영한 사람들에 비해서 턱없이 부족한 것이 당연하게 느껴지기도 하다. 하지만 백종원과 시청자들을 더욱 분노하게 만든 것은 음식을 대하는 골목식당 사장들의 태도 였다. 맛이 있고 없고를 떠나서 식당에서 나오는 음식은 기본적으로 먹을 만한 음식 이어야 한다. 


백종원이 <골목식당-뚝섬편>에 등장한 골목식당 사장들에게 목소리를 높이며 강조했던 문제는 맛이 아니라, 음식점의 기본 중의 기본인 식자재 관리 조차 제대로 되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전날 미리 구워 놓은 고등어를 전자레인지에 돌려 손님에게 내놓는 식당, 딱봐도 냉장고에 오랜 기간 보관한 고기를 튀겨 눈가리기 야옹으로 일관하는 경양식집, 보관이 잘못되어 연어에서 비린내나는 샐러드 가게, 미리 썰어둔 족발을 냉장고에 무방비 상태로 보관하는 족발집. 오죽하면 지난 8일 <골목식당-뚝섬편> 방영 이후 음식점들을 대상으로 한 대대적인 위생점검을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봇물했을까 싶다. 


그리고 엄청난 논란 끝에 지난 15일 방영한 <골목식당-뚝섬편> 2회는 다행히도 많은 시청자들에게 충격과 공포를 안겨준 첫 회에 비해서 한층 개선되고 나아진 모습을 보여주었다. 특히, 최악의 식자재 관리와 눈속임 장사로 시청자들의 비판을 한몸에 받았던 장어집이 백종원이 지적한 대로 가장 기본에 충실 하는 모습을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요령만 가득했던 과거와 달리 당일 초벌, 직화구이 조리시스템으로 변경한 장어집의 고등어 구이는 맛에 있어서 백종원의 냉정한 평가를 받긴 했다. 그래도 과거에 비해서 한층 나아진 모습을 보였다는 점에서 백종원 솔루션을 받을 수 있다는 기대감을 높였다. 


첫 회에서 잘못된 족발 조리법과 식자재 관리와 홀서빙을 담당한 사장 어머니의 태도 논란으로 역시 시청자들의 쓴소리를 받은 족발집 또한 조리 시스템을 위생적으로 바꾸고, 백종원에 혹평받은 덮밥 메뉴를 없애고 족발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하지만 족발집은 장교 출신 사장이 손님을 끌어오는 과정에서 보여준 소극적인 태도가 아쉬움을 자아낸 바 있다. 


4개의 뚝섬 가게에서 백종원의 혹평을 가장 많이 받은 가게는 단연 경양식집이었다. 기존의 돈까스, 함박스테이크 개선을 요구했던 백종원의 바람과 다르게 경양식집은 치킨스테이크라는 새로운 메뉴를 내놓으면서 백종원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다. 야심차게 개발한 새 메뉴가 맛이라도 있으면 좋으련만, 안타깝게도 치킨스테이크는 손님들 시식과정에서 닭다리가 제대로 익지 않았다는 불만을 몇 차례 받기도 했다. 


백종원이 뚝섬 골목식당 사장들에게 요구한 것은 '기본'이었다. 일주일이라는 짧은 기간에 음식의 질이 현격히 좋아질 수는 없겠지만, 백종원이 사장들에게 바랐던 것은 당장의 획기적인 변화가 아니라 더 맛있고 위생적인 음식을 만들기 위한 고민과 노력의 흔적, 많은 시행착오 끝에 단련될 수 있는 음식 장사에 대한 기본기였다. 그나마 장어집과 족발집은 백종원이 요구한 대로 음식에 대한 고민과 노력을 보여주었지만, 자신이 직면한 중요한 문제를 새 메뉴로 회피 하려는 경양식집은 더 큰 실망감만 안겨주었다. 


치킨스테이크를 만들기 위한 경양식집의 노력을 폄하하는 것은 아니다. 경양식집 사장은 음식 개발을 위해 온갖 책과 정보를 찾아보고 연구하는 학구파이다. 하지만 음식은 머리가 아니라 몸이 만드는 것인데 너무 머리만 굴리는 것이 화근이었다. 책을 찾아보며 자신의 문제점을 개선하려는 노력도 필요하지만, 경양식집 사장에게 필요한 것은 책이 아니라 경험이다. 이는 경양식집 사장 뿐만 아니라 무슨 일이 생길 때마다 행동보다 머리와 말만 앞서는 사람들에게 중요한 지적이다. 


백종원이 뚝섬 골목식당 사장들에게 지적했던 기본에 충실, 음식에 대한 고민과 노력, 자존심 내려놓기 등은 요식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에게만 국한된 문제가 아니다. 식당을 운영하지 않지만 현실에서 돈을 벌고 먹고 살아야하는 우리 모두에게 직면한 과제다. 어떤 일을 하던 기본이 충실해야 폭풍이 몰아 쳐도 흔들림없이 나아갈 수 있고, 자신이 하고있는 일에 대한 치열한 고민과 노력이 있어야 풍성한 결과물을 만들 수 있다. 자존심을 내려 놓아야만 비로소 진정한 '나'를 찾을 수 있다. 




백종원이 요식업으로 크게 성공할 수 있었던 것은 치열한 노력과 고민 끝에 몸소 발견하고 익힌 장사 철학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백종원은 자신이 어렵게 터득한 진짜 중요한 비법을 이제 갓 음식점 장사에 뛰어든 초보 사장님과 시청자들에게 나누고자 한다. 어디가서 돈주고도 사기 어려운 진정한 솔루션을 거저 나눠주는 백종원이 한없이 고맙게 느껴진다. 

Posted by 너돌양

지난 27일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2>(이하 <슈가맨2>)의 마지막을 장식한 그룹은 90년대 중반 가요계를 풍미 했던 그룹 솔리드 였다. 




솔리드는 지난 2014년 기획, 제작된 MBC <무한도전-토토가>에서 섭외에 많은 공을 들일 정도로, 90년대 가요계를 논할 때 결코 빼놓을 수 없는 이름이다. <무한도전-토토가>에는 멤버들의 개인적인 사정으로 참여하지 않았지만, 올해 3월 정규앨범 ‘Into the Light’ 을 발표하며 1997년 해체 이후 21년만에 완전체 활동을 시작한 바 있다. 


아직도 그룹 솔리드와 그들의 노래를 기억하는 팬들이 많긴 하지만, 이미 지난 3월 신보를 발표하며 활동을 시작한 그룹이라는 점에서, 솔리드의 <슈가맨2> 등장은 반가우면서도 한편으로는 찜찜함을 감추지 못한다. 애초 <슈가맨2>의 기획의도와 컨셉을 돌이켜보면, 대한민국 가요계의 한 시대를 풍미 했다가 사라진 가수에 초점이 맞춰 있다. 특히 지난 2015년 8월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을 찾아서>라는 제목명으로 파일럿으로 방영 했을 때는 ‘원 히트 원더’ 가수를 소개하는데 주력했다. 


하지만 정규편성 이후 프로그램이 인기를 끌기 시작하면서 <슈가맨>은 원 히트 원더 외에도 90년대 댄스음악계의 레전드로 꼽히는 노이즈, 가수로서 활동은 중단했지만 톱스타로 꾸준히 활동 중인 차태현 처럼 슈가맨의 외연을 서서히 넓혀나갔다. <슈가맨2>에서는 영턱스클럽, 포지션, 왁스, 쥬얼리처럼 음악 활동은 뜸하지만 방송에서 종종 볼 수 있던 가수들이 슈가맨으로 등장하기도 했다. 


허나 21년만에 신보를 내며 활발히 활동 중인 솔리드의 <슈가맨2> 출연은 그들이 안겨준 화제성, 흥미와 별도로 여러모로 물음표를 안겨준다. 솔리드 또한 21년만에 활동을 재개한 만큼, 자신들과 <슈가맨2>와의 정체성이 맞지 않다는 판단 하에 오랫동안 출연을 고사 했다는 입장을 고수한 바 있다. 결론적으로 솔리드의 <슈가맨2> 출연은 21년만에 활동을 재개한 솔리드와 솔리드 편을 끝으로 시즌2를 접는 <슈가맨2>의 화제성을 한껏 끌어올리긴 했지만, 솔리드가 <슈가맨2>에 적합한 출연자 인가에 관해서는 더 큰 의문으로 남는다. 


애초 16회로 기획 했지만, 시청자들의 호응에 힘입어 3회 더 연장을 결정한 <슈가맨2>는 장나라, 양동근, 솔리드 등 빅스타 섭외에 공을 들이며 프로그램 화제성을 높이며 시즌2를 마무리하는 수순을 택했다. 만약에 <슈가맨3>가 방영한다면, 애초 원 히트 원더, <슈가맨>에게 모티브를 안겨준 영화 <서칭포슈가맨>의 로드리게즈처럼 꽁꽁 숨어버린 가수가 아니라, 과거 인기있었던 가수가 등장하여 노래에 얽힌 추억을 안겨주는 컨셉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겠다. 이미 그렇게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었지만, 애초 시즌3의 기획의도를 폭넓게 잡아 버리면 더 편하고 재미있게 다가오지 않을까. 아직 <슈가맨3>의 진행 여부조차 불투명하지만, 시즌3으로 돌아온다면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추억을 소환할 지 궁금하다. 

Posted by 너돌양

지난 20일 JTBC <투유 프로젝트- 슈가맨2>(이하 <슈가맨2>)은 일명 배우 특집으로, 가수 활동은 하고 있지 않지만 연기, 예능 등으로 꾸준히 활동을 이어나가는 슈가맨들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슈가맨으로 등장한 인물들은 장나라와 양동근(YDG). 장나라야 두말나위 없는 톱스타 이며, 양동근 또한 연기, 힙합 등 여러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낸 만능엔터테이너이기 때문에, 이들의 등장에 스튜디오는 그 어느 때보다 술렁일 수밖에 없었다. 특히 양동근은 다이나믹 듀오가 직접 제보자로 등장해 언급한 것처럼 힙합 씬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하는 인물인터라 10대 청중단 사이에서도 열띤 반응을 얻었다.


하지만 이날 방송에서는 장나라, 양동근보다 더 놀라운 슈가맨이 등장했는데, 양동근이 2002년 발표한 '골목길'의 원곡 가수 이재민이 깜짝 슈가맨으로 등장했다. 개인적으로 '골목길'이 인기를 끌 당시 이 노래가 리메이크곡이라는 것을 어렴풋이 듣긴 했지만, '골목길'의 원곡은 이 방송을 통해 처음으로 들었으며, 이재민이라는 가수 또한 당연히 <슈가맨2>를 통해서 알게 되었다. 



슈가맨의 슈가맨이 출연한 것은 MC들도 몰랐던(?) 깜짝 등장이었다. 어릴 적 이재민의 '골목길'을 즐겨 들었던 양동근은 1985년 발표한 노래임에도 불구하고 시대를 앞서간 EDM 음악과 한국 최초로 선보인 브레이크 댄스에 강렬한 느낌을 받고 언젠가 '골목길'을 무대 위에서 부르고 싶다는 생각을 늘 갖고 있다가, 2002년 비로소 꿈을 이루게 된다. 


이재민은 한국 1세대 디스크 자키(디제이, DJ)로 1985년 그가 발표한 '골목길'은 시대를 앞서간 음악과 퍼포먼스라는 극찬을 받으며 인기를 끌었지만, 아쉽게도 '골목길' 이후 대중들에게 잘 알려진 곡은 없다. '골목길' 이후 소리소문도 없이 사라진 가수. 이재민이야 말로 진정한 슈가맨이 아닐까 싶기도 하다. 




한 편 이 날 방송에서는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큰 사랑을 받고 있지만, 오랫동안 가수 활동을 하지 않았던 장나라에 대한 궁금증이 오가기도 했다. 2001년 데뷔한 이래 신드롬적인 인기를 얻으며 이듬해 발표한 'Sweet Dream'으로 대상까지 수상했지만, 연기와 노래를 병행하는 중압감에 간 수치까지 떨어지면서 가수 활동을 서서히 접을 수밖에 없었던 것. 


이와 달리 양동근은 힙합과 무대에 대한 열정은 여전하지만, 세 아이의 아버지가 됨에 따라 향후 활동에 대한 고민이 상당해보였다. 하지만 오랜만에 무대에 올랐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독보적인 스웨그를 자랑하는 양동근 인만큼 조만간 그에게 맞는 힙합 음악으로 돌아와 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장나라 또한 요즘 꼭 부르고 싶은 노래가 있어서 꾸준히 발성 연습 중이라고 하니, 가수 장나라의 컴백 또한 기대해봐도 괜찮을 듯하다. 아무튼 음악과 가수에 얽힌 추억을 소환하며 시청자들을 즐겁게 해주었던 <슈가맨2>가 다음주를 끝으로 어느 덧 종영을 앞두고 있다. 

Posted by 너돌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