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8일 MBC <일밤-세모방:세상의 모든 방송>(이하 <세모방>) 4회에는 아쉽게도 리빙TV <형제꽝조사>의 꽝PD는 등장하지 않았다. 지난주 방영한 3회를 끝으로, <세모방>과 <형제꽝조사>의 콜라보레이션이 막을 내린 것. 


그래도 지난 4회 등장한 대교 어린이TV <한다면 한다! 한다맨>(이하 <한다맨>), 인도네시아 홈쇼핑 방송 <레젤 홈쇼핑>이 큰 웃음을 선사하며 꽝PD가 없는 아쉬움을 조금이나마 덜어주었다. 특히, 인도네시아 홈쇼핑 방송은 경이로움 그 자체였다. 일단, 홈쇼핑 방송을 이끄는 PD와 쇼호스트가 가진 캐릭터가 꽝PD 못지 않게 대단하고도 남다르다. 인도네시아의 말 자체가 원래 그리 빠른건지, 아니면 인도네시아 사람들이 속사포처럼 쏟아내는 말을 좋아하는지, 여하튼 이날 <세모방>에 등장하는 인도네시아 쇼호스트는 아웃사이더가 울고갈 정도로 엄청난 속사포랩을 구사하는 여장부였다. 




그리고 인도네시아 홈쇼핑 PD. 이 양반은 한 시간 남짓 쉴틈없이 이어지는 생방송 속에서도 마에스트로 빰치는 혼신이 담긴 진행력을 보여주며 보는 이의 감탄을 이끌어낸다. 


사실 <세모방>과 인도네시아 홈쇼핑과의 콜라보레이션은 방송이 안겨준 재미를 떠나 실패작이다. 박수홍, 남희석, 김수용과 같은 한국의 인기 개그맨 출연으로 인도네시아 전역에 화제가 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사실 <레젤 홈쇼핑>은 원래 인도네시아에서 가장 유명한 홈쇼핑이고, 매회 완판을 기록하는 대단한 방송이다. 하지만 <세모방>과 협업으로 이뤄진 제빵 제조기 판매는 완판으로 이어지지 못했고, 예상치 못한 실패에 홈쇼핑 PD와 쇼호스트의 얼굴에는 실망과 근심이 가득했다. 




아무리 문화적 차이가 빚어낸 실패라고 해도, 인도네시아 홈쇼핑 방송과의 콜라보는 여러모로 아쉬움을 준다. 그래도 <세모방> 측에서는 한국 시청자들의 큰 웃음을 이끌어내는 장면들이 많았기 때문에 위안이 될 수 있었지만, 정작 인도네시아 홈쇼핑에게는 민폐만 끼친게 아닐까 하는 우려를 자아낸다. 


인도네시아 홈쇼핑 방송과 콜라보레이션은 지난 4회를 끝으로 더이상 방송에 나가지는 않지만, 제작진이 몇몇 언론에 밝힌 바람대로 다시 한번 협업을 꾀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한번 호되게 실패의 아픔을 겪은 만큼, 만약 인도네시아 홈쇼핑 측과 또 다른 협업을 시도한다면, 만발의 준비를 하고 <세모방>에게도 인도네시아 홈쇼핑에게도 서로 윈윈 할 수 있는 역대급 콜라보를 보여주어야 하겠다. 




<형제꽝조사>도 그랬지만, 인도네시아 홈쇼핑 또한 일회성으로 끝나기엔 여운이 남는 프로그램이다. 물론 보다 다양한 프로그램과협업을 꾀하는 <세모방>의 방송 취지 상, <형제꽝조사>, 인도네시아 홈쇼핑하고만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할 할 수는 없겠지만, 언젠가는 꼭 <형제꽝조사>, 인도네시아 홈쇼핑과 함께 하는 <세모방>을 다시 볼 날이 오지 않을까. 그러려면 <세모방>이 오래오래 방송 해야겠지. 부디 <세모방>이 주말 예능으로 자리 잡아, 인도네시아 홈쇼핑 완판 실패의 아쉬움의 빚을 덜어내는 시간이 왔으면 하는 바람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지난 17일 방영한 MBC <무한도전>에는 굉장히 반가운 손님이 등장하여 눈길을 끌었다. 한 때 유재석과 국민 남매로 불리며 예능계에서 맹활약을 펼쳤던 이효리가 등장한 것. 




다가오는 25일 첫 방영 예정인 JTBC <효리네 민박>을 통해 본격적으로 예능 컴백을 할 것으로 알려진 이효리가 <무한도전>에 등장하니 오랫동안 이효리의 예능 출연을 학수고대해왔던 시청자들은 반가움이 더 클 수밖에 없다. 


3년만에 <무한도전>에 출연한 이효리는 여전히 녹슬지 않은 예능감을 과시하며 시청자들을 즐겁게 하였다. 역시 박명수를 한번에 누를 수 있는 예능인은 이효리 뿐이었고, 오랜만에 제주도에서 억눌린 끼를 마음껏 발산한 이효리는 천상 예능인이고 영원한 대중들의 스타다. 


한동안 요가 수련에 매진해왔다는 이효리는 남다른 유연함을 자랑하기도 했는데, 요가를 하면서 많은 것이 달라졌다고 하는 이효리는 정작 방송 촬영 중 '욱'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어 이효리와 함께 작업하고 있는 안무가 김설진이 등장해 다양한 춤을 배우는 시간도 가지고,  밀가루 범벅 등과 같은 장난스러운 장면도 연출 되었던 <무한도전-이효리와 함께 춤을>은 원조 예능 스타 이효리와 함께해 더욱 의미있고 재미있는 시간이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라디오스타>, <무한도전>을 통해 차세대 예능 스타로 입지를 굳혀가고 있는 배정남이 등장해 <무한도전>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10년 전 이효리와 끈적한 베드씬을 찍은 인연을 자랑하기도 했던 배정남은 <무한도전>에 연이어 등장하며, 새로운 멤버 발탁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하지만 이날 방송의 주인공은 단연 이효리였고, 예능감으로 똘똘 뭉친 이효리와 함께 했기에 재미있고 알찬 방송으로 기억될 수 있었다. 예전보다 한결 편안하고 유쾌한 모습으로 <무한도전>을 빛낸 이효리. 다음주 방영하는 <효리네 민박>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KBS <해피투게더 시즌3>(이하 <해피투게더3>)에 새로운 코너가 신설되었다. 원래 진행해오던 코너는 1부로 남기되, '전설의 조동아리'라는 코너가 2부로 신설되었다. '전설의 조동아리' 코너는 유재석을 주축으로 유재석의 오랜 친구 사이이기도 한 김용만, 지석진, 김수용, 박수홍이 함께 만들어간다. 




'전설의 조동아리'는 과거 KBS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프로그램과 코너들을 재현하여 의외의 웃음을 선사하고자 한다. '전설의 조동아리'가 처음으로 만들어졌던 지난 5월에는 배우 조인성과 함께 과거 <해피투게더>에서 방영하여 화제가 되었던 '보고 싶다 친구야' 코너를 리바이벌 하였다. 


지난 15일에 '전설의 조동아리'가 재현한 컨셉은 '위험한 초대'였다. 게스트 김성령의 말 한마디에 따라 MC들 중 누군가가 우스꽝스러운 모습으로 물에 빠져야 한다. 지금은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고 진행자로 거듭난 유재석을 있게한 전설의 코너이기도 하다. 


언제 '위험한 초대'가 방영했는지 기억도 안나는 오래된 코너이지만 '전설의 조동아리'에 의해 재탄생한 '위험한 초대'의 반응은 좋았다. 온라인이 들썩일 정도로 뜨거운 화제를 모으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최근 <해피투게더>(즉 1부에서 방영하는)보다는 '전설의 조동아리'가 훨 낫다는 반응이 지배적이다. 


새로운 인물이 보이지 않는다는 것은 어떻게 보면 유감으로 다가올 수 있으나, 오래전부터 끼와 실력이 검증된 노련한 예능인들, 더군다나 사적으로도 끈끈한 관계를 유지하는 지인들로 구성한 '전설의 조동아리'는 확실히 시청자들에게 안정적인 웃음을 선사한다. 유재석도 자신의 오래된 친구들과 함께 하다보니 한결 편안해진 기분이다. 유재석을 비롯한 최고의 예능인들이 거듭 물에 빠지는 모습을 보여주다보니 더운 여름 더할나위 없이 잘 어울리는 코너처럼 보여지기도 한다. 


<해피투게더>는 유재석이 오랫동안 애정을 가지고 진행해왔던 프로그램임에도 불구하고, 오랜 시간 부진을 면하지 못했다. 시청률이 낮기로는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도 매한가지이지만, 적어도 <런닝맨>은 국내 시청률의 아쉬움을 만회할 수 있는 광범위한 해외 시청자들이 있다. 하지만 <해피투게더>는 여러모로 애매한 프로그램이었다. 이대로 폐지하자니 <해피투게더>의 오랜 역사와 유재석이라는 브랜드가 아쉽고, 그냥 놔두자니 낮은 시청률이 부담으로 다가오는 계륵 같은 존재? 그래서 <해피투게더>는 기존에 진행해왔던 컨셉을 계속 유지하되, 유재석과 그의 오랜 친구들이 함께 하는 '전설의 조동아리'라는 새로운 코너를 신설했다. 그리고 아예 별개의 프로그램처럼 나란히 병행해서 진행하고자 한다. 




아직 '전설이 조동아리'가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았기에 이 코너의 향방에 대해서 쉽게 가늠할 수는 없을 것 같다. 하지만 다행히 '전설의 조동아리'에 대한 시청자들의 반응은 긍정적이며, 시청률 또한 큰 폭은 아니지만 서서히 오르고 있는 중이다. 이 정도면 '전설의 조동아리'의 미래를 낙관해도 괜찮을 것 같다. 과연 전설의 예능인 유재석, 김용만, 지석진, 김수용, 박수홍이 작정하고 웃음을 선사하기 위해 노력하는 '전설의 조동아리'는 그동안 위기의 늪에서 헤매고 있었던 <해피투게더3>을 구할 수 있을까. 일단은 '전설의 조동아리'의 다음 회를 지켜봐야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