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일 JTBC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이하 <님과 함께2>)는 가상 부부 3년차에 돌입한 윤정수와 김숙이 지난 5월 산불이 난 강릉 일대를 찾아 눈길을 끌었다. 




가상 결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에서 가상 부부들이 여행을 떠나는 것은 많이 보았어도, 윤정수와 김숙처럼 재해 현장을 찾아가 복구에 힘을 실어주는 모습은 잘 없었던 것 같다. (이런 장면은 MBC <무한도전>)에서 많이 보았던 것 같다.) 


개인적으로 가상 부부들이 어디론가 여행을 떠나서 재미있게 지내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도 좋지만, 가끔 윤정수 김숙처럼 재해 현장을 찾아가 봉사활동 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어떻게 보면 3년차 가상 부부로서, 진짜 부부들처럼 허울없이 지내는 윤정수와 김숙이니 가능한 그림 이겠지만, 두바이 관광청 협찬까지 받아서 초호화 여행을 떠났는데 출연자의 일신상 문제로 구설수에 올랐던 것보다는 훨씬 보기 좋은 에피소드라고 생각한다. 


가상 결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에서는 으레 가상 부부들끼리 여행가고 재미있게 지내는 모습만 보여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재해 현장을 찾아가 봉사활동을 한다는 생각만으로도 대단하게 느껴진다. 한편으로는 이 또한 이미지 관리용, 보여주기 식 쇼윈도로 비춰질 수 있으니. 선뜻 진행할 수 있는 에피소드는 또 아닌 것 같다. 


흔쾌히 강릉 산불 지역으로 달려간 윤정수와 김숙은 늘 그랬듯이 유쾌하지만 사뭇 진지하게 산불 복구에 힘을 실었다. 산불 이재민들을 위해 사비를 털어 가전 제품을 구입 하기도 하고, 구슬땀 흘리며 복구 일손을 돕는 윤정수와 김숙의 모습은 그 자체로 감동이었다. 봉사자들을 위해 도시락을 챙기는 살뜰한 마음도 잊지 않았다. 


그동안 여러 가상 커플들이 <님과 함께2>에 출연했지만, 그 중에서도 유독 윤정수-김숙에 대한 반응이 좋고, 오래 가는 것은 방송을 통해 보여준 일종의 진정성 때문이 아닐까 싶다. 단순히 잘 어울려 보여서, 이 가상 부부가 인기를 얻는 것은 아니다. 실제 그들의 관계가 어떻게 되는지는 잘 모르지만, 여러모로 닮아가는 윤정수와 김숙은 장수 가상 부부로 서로에게 있어 엄청난 시너지를 안겨주고 있다. 


보기만 해도 편안함을 느끼게 하는 윤정수, 김숙이지만, 강릉 산불 복구 현장을 찾아간 에피소드는 특별히 '칭찬'해 주고 싶다. 이제 송은이-김영철 커플 투입으로 안정감을 가진 만큼, 산불 복구 현장을 찾아가는 것처럼 보다 다양한 에피소드가 많이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래야, <님과 함께2>가 오래오래 사랑받을 수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가상 결혼 프로그램의 원조 MBC <우리 결혼했어요>는 폐지되었지만, <우리 결혼했어요>를 나름의 방식으로 변형하는데 성공한 JTBC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이하 <님과 함께2>)은 살아남았다. 원래 <님과 함께2>는 이혼, 사별 등으로 현재 배우자가 없는 중년 연예인들의 가상 재혼을 다루며, <우리 결혼했어요>와 차별화를 이루었는데, 시간이 지나고 새로운 시즌이 시작되면서 이제는 재혼이 아닌 만혼을 주제로 방송을 이어나가고 있다. 




방송 시작부터 꾸준히 인기를 끌어왔던 <님과 함께2>이었지만, 이 중에서도 가장 화제의 커플은 '윤정수-김숙'이다. 예전만큼의 관심과 인기를 얻지 못하더라도 <님과 함께2> 내에서 윤정수-김숙은 여전히 건재하고, <님과 함께2>라는 프로그램과 떼레야 뗄 수 없는 존재가 되어 버린 지 오래다. 윤정수-김숙이 굉장히 인기를 끌다보니, <님과 함께2>는 어느새 다른 커플들도 개그맨들로 채우는 분위기다. 허경환-오나미가 그랬고, 지난 30일 하차한 유민상-이수지도 개그맨 이었는데, 지난 23일 새롭게 합류한 송은이-김영철도 개그맨이다. 


그래도 허경환-오나미, 유민상-이수지 커플이 웃음에 주안점을 두는 대신, 비교적 진지하게 프로그램에 임했던 것 같은데 송은이와 김영철은 아예 대놓고 웃음을 목적으로 출연한 커플 같다. 윤정수-김숙도 시작부터 재미있는 커플이었지만, 나름의 긴장감과 오묘한 기운이 돌았다. "우리는 철저히 방송을 위한 쇼윈도 부부."라고 그들 스스로가 선을 긋기는 했지만, 비즈니스와 썸을 아슬아슬하게 오가는 윤정수-김숙의 관계에 대한 호기심이 그들을 장수 가상 커플의 반열에 올려놓았다. 


그런데 시작부터 동료 개그맨들의 축하(?) 속에서 가상 결혼식을 치룬 송은이-김영철은 시작부터 해프닝의 연속이다. 가상 결혼식을  끝낸 김영철은 혼인 신고를 하기 위해 구청을 찾아 갔고, 이를 난감하게 받아들인 송은이는 설득 끝에 김영철의 혼인 신고서 제출을 만류하기에 이른다. 


<님과 함께2>에 임하는 김영철의 자세는 엄청 진지해 보인다. 혼인신고서 작성을 강행 하려다가 송은이의 설득에 잠잠해진 김영철은 이후 송은이에게 자신의 집키를 선물하여 눈길을 끌기도 하였다. 하지만 김영철의 의욕이 너무 앞서다보니 불편하게 다가오는 부분도 없지 않아 있다. 특히 아무리 방송의 재미를 위함이라고 하더라도, 송은이의 의사를 묻지 않고, 혼인신고를 강행하려고 한 설정은 아쉬움만 가득하다. 


그러나 송은이-김영철에 대한 가장 큰 우려는 '신비로움'이 없다는 것이다. 앞서 <님과 함께2>에 출연한 윤정수와 김숙은 <님과 함께2>에 등장한 첫 개그맨 커플이기 때문에 신선하게 다가오기도 했고, 은밀히 썸을 타는 쇼윈도 부부 설정으로 큰 사랑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윤정수-김숙 성공 이후 개그맨 커플로 채워진 <님과 함께2>에 또다시 등장한 개그맨 커플은 시청자들에게 또 '개그맨'이나는 식상함과 피로감을 안겨 준다. 




<님과 함께2> 제작진도 이를 모르는 바 아니겠지만, 그들의 선택은 송은이와 김영철이고 이왕 이렇게 된 것, 윤정수-김숙과는 또 다른 재미를 안겨주어야 한다. 과연 <님과 함께2>는 가상 부부가 아니라 코미디 프로그램에 부부를 연기하는 개그맨들을 보는 것 같은 송은이-김영철에 대한 우려를 딛고 오랫동안 사랑받는 프로그램으로 자리 매김할 수 있을까. 여러모로 이제 프로그램에 발을 디딘 송은이와 김영철이 짊어지고 가야하는 어깨가 무거워 보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시청자들의 온갖 원성과 질타에도 꿋꿋이 방송을 이어나가는 듯 했던 MBC <우리 결혼했어요>가 지난 6일을 끝으로 종영했다. 하지만 <우리 결혼했어요>의 중년 연예인 버전(?)이라고 불리는 JTBC <님과함께2-최고의 사랑>(이하 <님과 함께2>)는 살아남았다. 오히려 <님과 함께2>는 지난 23일부로 송은이-김영철 커플을 투입시키며, 기존의 윤정수-김숙과 더불어 중년 개그맨들의 가상 결혼 생활을 보여주는 프로그램의 정체성을 공고히 하고자 한다.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하차한 크라운제이-서인영 커플 외에 최근 <님과 함께2>에 출연한 커플들은 모두 개그맨이었다. 원래 <님과 함께2>가 개그맨들만 등장하는 예능 프로그램은 아니었다. 원래 사별, 이혼 등으로 배우자와 헤어진 실버 연예인들의 가상 결혼 생활을 보여주고자 했던 <님과 함께>는 차츰 출연 연예인들의 연령대가 낮아지더니 이제는 결혼을 한 적이 없는 싱글 개그맨들의 가상 결혼 생활로 컨셉이 굳어진지 오래다. 


<님과 함께2>가 유독 개그맨들의 가상 결혼 생활을 보여주려고 하는 이유는 아마도 윤정수-김숙 영향이 가장 크지 않을까 싶다. <님과 함께2>에 등장한 커플 중 윤정수-김숙에 대한 반응이 가장 뜨거웠고, 윤정수와 김숙의 맹활약 덕분에 <님과 함께2>의 인기도 덩달아 상승하게 된다. 


하지만 시간대는 다르지만, <님과 함께2>와 같은 요일에 방영하는 SBS <불타는 청춘>에 김국진-강수지라는 실제 커플이 등장함에 따라, '부부같으면서도 부부아닌' 윤정수-김숙에 대한 대중들의 반응이 시들게 된다. 아니, 김국진과 강수지라는 복병이 없어도 언제부터인가 계속 비슷한 모습만 보여주는 가상 커플 윤정수와 김숙에 대한 반응은 자연스레 식을 수밖에 없다. 무언가 하는 것조차 귀찮아하는 모습이 오히려 그 나이 또래 실제 부부처럼 보인다는 평가를 받았던 초반부와 달리 회가 거듭할 수록 특별한 것을 보여주기 위해 애쓰는 윤정수와 김숙은 프로그램을 빌미로 커플과 동료의 경계를 아슬아슬하게 오가는 사이가 아닌, 그냥 <님과 함께2>를 위해 부부로 보이기 위해 연기하는 희극 배우로 굳어진다. 


<님과 함께2>의 새로운 커플로 등장한 송은이-김영철에게 많은 기대를 걸면서도 한편으로 우려되는 바도 여기에 있다. 물론 송은이와 김영철은 윤정수 김숙 못지 않게 매력적이고 재미있는 캐릭터이다. 분명히 송은이-김영철 커플의 이야기는 시청자들에게 따뜻한 웃음과 감동을 안겨줄 것이다. 그러나 막역한 동료에서 <님과 함께2>를 계기로 동료와 쇼윈도 커플의 아슬아슬한 경계를 오가는 설정은 이미 윤정수와 김숙이 보여준바 있다. 


예전만큼의 반응을 얻지 못하고 있다고 하나, 여전히 <님과 함께2> 내에서 윤정수와 김숙의 입지는 단단하고, 굳건하다. 그럼에도 <님과 함께2>는 윤정수와 김숙과 상반된 캐릭터를 가지고 있다고 하나, 비슷한 맥락으로 흘러갈 가능성이 높아 보이는 송은이와 김영철을 새로운 커플로 등장시킨다. 오랜 시간 가상 커플로 사랑받은 윤정수와 김숙이 자리를 지키고 있는 상황에서 새롭게 등장한 송은이와 김영철이 주목 받으려면 필연적으로 윤정수와 김숙과는 다른 재미를 보여줘야한다. 송은이-김영철 커플에게 시청자들이 원하는 것은 윤정수, 김숙에게서 이미 봤었던 기시감, 익숙한 재미가 아니라 송은이와 김영철만이 보여줄 수 있는 예상치 못한 전개와 에피소드다. 


다행히, 새로운 커플로 모습을 드러낸 송은이와 김영철을 등장부터 윤정수와 김숙의 첫 만남부터 달랐고, 자신들의 가상 결혼을 순순히 인정하며 유재석, 신동엽 등 지인들에게 첩청장을 돌리는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한다. 송은이와 김영철의 가상 결혼 소식에 진심으로 분노(?)하는 이영자의 공도 컸다. 가상 커플로 서로를 인정할 수 없다며 대놓고 쇼윈도 부부를 선언한 윤정수, 김숙과 달리 김영철과 가상 결혼을 하게되어 오히려 마음이 편하다는 송은이는 어떤 이야기를 보여줄 수 있을까. 송은이와 김영철의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