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 결혼 프로그램의 원조 MBC <우리 결혼했어요>는 폐지되었지만, <우리 결혼했어요>를 나름의 방식으로 변형하는데 성공한 JTBC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이하 <님과 함께2>)은 살아남았다. 원래 <님과 함께2>는 이혼, 사별 등으로 현재 배우자가 없는 중년 연예인들의 가상 재혼을 다루며, <우리 결혼했어요>와 차별화를 이루었는데, 시간이 지나고 새로운 시즌이 시작되면서 이제는 재혼이 아닌 만혼을 주제로 방송을 이어나가고 있다. 




방송 시작부터 꾸준히 인기를 끌어왔던 <님과 함께2>이었지만, 이 중에서도 가장 화제의 커플은 '윤정수-김숙'이다. 예전만큼의 관심과 인기를 얻지 못하더라도 <님과 함께2> 내에서 윤정수-김숙은 여전히 건재하고, <님과 함께2>라는 프로그램과 떼레야 뗄 수 없는 존재가 되어 버린 지 오래다. 윤정수-김숙이 굉장히 인기를 끌다보니, <님과 함께2>는 어느새 다른 커플들도 개그맨들로 채우는 분위기다. 허경환-오나미가 그랬고, 지난 30일 하차한 유민상-이수지도 개그맨 이었는데, 지난 23일 새롭게 합류한 송은이-김영철도 개그맨이다. 


그래도 허경환-오나미, 유민상-이수지 커플이 웃음에 주안점을 두는 대신, 비교적 진지하게 프로그램에 임했던 것 같은데 송은이와 김영철은 아예 대놓고 웃음을 목적으로 출연한 커플 같다. 윤정수-김숙도 시작부터 재미있는 커플이었지만, 나름의 긴장감과 오묘한 기운이 돌았다. "우리는 철저히 방송을 위한 쇼윈도 부부."라고 그들 스스로가 선을 긋기는 했지만, 비즈니스와 썸을 아슬아슬하게 오가는 윤정수-김숙의 관계에 대한 호기심이 그들을 장수 가상 커플의 반열에 올려놓았다. 


그런데 시작부터 동료 개그맨들의 축하(?) 속에서 가상 결혼식을 치룬 송은이-김영철은 시작부터 해프닝의 연속이다. 가상 결혼식을  끝낸 김영철은 혼인 신고를 하기 위해 구청을 찾아 갔고, 이를 난감하게 받아들인 송은이는 설득 끝에 김영철의 혼인 신고서 제출을 만류하기에 이른다. 


<님과 함께2>에 임하는 김영철의 자세는 엄청 진지해 보인다. 혼인신고서 작성을 강행 하려다가 송은이의 설득에 잠잠해진 김영철은 이후 송은이에게 자신의 집키를 선물하여 눈길을 끌기도 하였다. 하지만 김영철의 의욕이 너무 앞서다보니 불편하게 다가오는 부분도 없지 않아 있다. 특히 아무리 방송의 재미를 위함이라고 하더라도, 송은이의 의사를 묻지 않고, 혼인신고를 강행하려고 한 설정은 아쉬움만 가득하다. 


그러나 송은이-김영철에 대한 가장 큰 우려는 '신비로움'이 없다는 것이다. 앞서 <님과 함께2>에 출연한 윤정수와 김숙은 <님과 함께2>에 등장한 첫 개그맨 커플이기 때문에 신선하게 다가오기도 했고, 은밀히 썸을 타는 쇼윈도 부부 설정으로 큰 사랑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윤정수-김숙 성공 이후 개그맨 커플로 채워진 <님과 함께2>에 또다시 등장한 개그맨 커플은 시청자들에게 또 '개그맨'이나는 식상함과 피로감을 안겨 준다. 




<님과 함께2> 제작진도 이를 모르는 바 아니겠지만, 그들의 선택은 송은이와 김영철이고 이왕 이렇게 된 것, 윤정수-김숙과는 또 다른 재미를 안겨주어야 한다. 과연 <님과 함께2>는 가상 부부가 아니라 코미디 프로그램에 부부를 연기하는 개그맨들을 보는 것 같은 송은이-김영철에 대한 우려를 딛고 오랫동안 사랑받는 프로그램으로 자리 매김할 수 있을까. 여러모로 이제 프로그램에 발을 디딘 송은이와 김영철이 짊어지고 가야하는 어깨가 무거워 보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시청자들의 온갖 원성과 질타에도 꿋꿋이 방송을 이어나가는 듯 했던 MBC <우리 결혼했어요>가 지난 6일을 끝으로 종영했다. 하지만 <우리 결혼했어요>의 중년 연예인 버전(?)이라고 불리는 JTBC <님과함께2-최고의 사랑>(이하 <님과 함께2>)는 살아남았다. 오히려 <님과 함께2>는 지난 23일부로 송은이-김영철 커플을 투입시키며, 기존의 윤정수-김숙과 더불어 중년 개그맨들의 가상 결혼 생활을 보여주는 프로그램의 정체성을 공고히 하고자 한다.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하차한 크라운제이-서인영 커플 외에 최근 <님과 함께2>에 출연한 커플들은 모두 개그맨이었다. 원래 <님과 함께2>가 개그맨들만 등장하는 예능 프로그램은 아니었다. 원래 사별, 이혼 등으로 배우자와 헤어진 실버 연예인들의 가상 결혼 생활을 보여주고자 했던 <님과 함께>는 차츰 출연 연예인들의 연령대가 낮아지더니 이제는 결혼을 한 적이 없는 싱글 개그맨들의 가상 결혼 생활로 컨셉이 굳어진지 오래다. 


<님과 함께2>가 유독 개그맨들의 가상 결혼 생활을 보여주려고 하는 이유는 아마도 윤정수-김숙 영향이 가장 크지 않을까 싶다. <님과 함께2>에 등장한 커플 중 윤정수-김숙에 대한 반응이 가장 뜨거웠고, 윤정수와 김숙의 맹활약 덕분에 <님과 함께2>의 인기도 덩달아 상승하게 된다. 


하지만 시간대는 다르지만, <님과 함께2>와 같은 요일에 방영하는 SBS <불타는 청춘>에 김국진-강수지라는 실제 커플이 등장함에 따라, '부부같으면서도 부부아닌' 윤정수-김숙에 대한 대중들의 반응이 시들게 된다. 아니, 김국진과 강수지라는 복병이 없어도 언제부터인가 계속 비슷한 모습만 보여주는 가상 커플 윤정수와 김숙에 대한 반응은 자연스레 식을 수밖에 없다. 무언가 하는 것조차 귀찮아하는 모습이 오히려 그 나이 또래 실제 부부처럼 보인다는 평가를 받았던 초반부와 달리 회가 거듭할 수록 특별한 것을 보여주기 위해 애쓰는 윤정수와 김숙은 프로그램을 빌미로 커플과 동료의 경계를 아슬아슬하게 오가는 사이가 아닌, 그냥 <님과 함께2>를 위해 부부로 보이기 위해 연기하는 희극 배우로 굳어진다. 


<님과 함께2>의 새로운 커플로 등장한 송은이-김영철에게 많은 기대를 걸면서도 한편으로 우려되는 바도 여기에 있다. 물론 송은이와 김영철은 윤정수 김숙 못지 않게 매력적이고 재미있는 캐릭터이다. 분명히 송은이-김영철 커플의 이야기는 시청자들에게 따뜻한 웃음과 감동을 안겨줄 것이다. 그러나 막역한 동료에서 <님과 함께2>를 계기로 동료와 쇼윈도 커플의 아슬아슬한 경계를 오가는 설정은 이미 윤정수와 김숙이 보여준바 있다. 


예전만큼의 반응을 얻지 못하고 있다고 하나, 여전히 <님과 함께2> 내에서 윤정수와 김숙의 입지는 단단하고, 굳건하다. 그럼에도 <님과 함께2>는 윤정수와 김숙과 상반된 캐릭터를 가지고 있다고 하나, 비슷한 맥락으로 흘러갈 가능성이 높아 보이는 송은이와 김영철을 새로운 커플로 등장시킨다. 오랜 시간 가상 커플로 사랑받은 윤정수와 김숙이 자리를 지키고 있는 상황에서 새롭게 등장한 송은이와 김영철이 주목 받으려면 필연적으로 윤정수와 김숙과는 다른 재미를 보여줘야한다. 송은이-김영철 커플에게 시청자들이 원하는 것은 윤정수, 김숙에게서 이미 봤었던 기시감, 익숙한 재미가 아니라 송은이와 김영철만이 보여줄 수 있는 예상치 못한 전개와 에피소드다. 


다행히, 새로운 커플로 모습을 드러낸 송은이와 김영철을 등장부터 윤정수와 김숙의 첫 만남부터 달랐고, 자신들의 가상 결혼을 순순히 인정하며 유재석, 신동엽 등 지인들에게 첩청장을 돌리는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한다. 송은이와 김영철의 가상 결혼 소식에 진심으로 분노(?)하는 이영자의 공도 컸다. 가상 커플로 서로를 인정할 수 없다며 대놓고 쇼윈도 부부를 선언한 윤정수, 김숙과 달리 김영철과 가상 결혼을 하게되어 오히려 마음이 편하다는 송은이는 어떤 이야기를 보여줄 수 있을까. 송은이와 김영철의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자극적인 설정으로 눈총을 샀던 드라마의 마지막회는 언제 그랬나는 듯이 훈훈한 해피엔딩이다. 지난 21일 51부작으로, 종영한 MBC <가화만사성> 역시 이 패턴을 벗어나진 않았다. 다만, 막판 시한부 선고를 받은 유현기(이필모 분)과 아들 죽음을 목도해야하는 어머니 장경옥(서이숙 분)만 행복한 결말에서 완벽히 빗겨나갔다. 




유현기의 죽음은 봉해령(김소연 분)과 서지건(이상우 분)의 재결합으로 이어진다. 1년이라는 텀이 있긴 하지만, 우여곡절 끝에 다시 만난 두 사람은, 비행기 안에서 쓸쓸히 죽음을 맞이하던 유현기와 대비된다. 하긴 전남편 유현기와 사이가 틀어진 이후 봉해령의 마음 속에는 서지건뿐이었으니까. 유현기가 불치병에 걸린 이후, 봉해령이 유현기를 대하는 모습은 측은지심,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었다. 


전 며느리 한미순(김지호 분)과의 요리대결에서 패한 이후, 홧김에 집을 나간 봉삼봉(김영철 분)은 다시 '가화만사성'과 집으로 돌아오게 되고, 잃었던 미각도 어느정도 되찾은 듯하다. 아내 배숙녀(원미경 분)과의 관계도 회복한 봉삼봉은 1년 뒤 아내와 결혼 40주년 기념 리마인드 웨딩을 올린다. 부케는 딸 봉해령이 받았다. 




그마나 다행인건 한미순과 봉만호(장인섭 분)과 재결합은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물론 봉만호는 아직도 미순과의 재결합을 원하며 그녀의 주위를 얼쩡거리고 있지만, 미순은 다시 '가화만사성'으로 들어오라는 삼봉의 제안도 거절하고, 혼자의 길을 열심히 개척하고 있다. 여기에 더 다행스러운 것은 연하남 최철수(안효섭 분)과도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애 둘 딸린 여자가 혼자 사는게 쉽지 않을텐데 하면서 걱정하는 어머님들도 계시겠지만, 그래도 남성에게 의존하지 않고 주체적으로(?) 삶을 개척 하려는 여성의 모습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안도의 한숨을 쉬게 하지만, 행여나 다시 전남편이 들러붙을까 불안한 구석은 많다. 


죽음을 맞이한 유현기를 제외하고, 모든 등장인물들이 원하는 대로 일이 잘 풀리고, 행복하게 잘 살게 된 <가화만사성>은 드라마 내내 주인공을 궁지에 몰아넣고, 괴롭혀도, 마지막만 웃게 하면 된다는 막장 드라마의 전형적인 공식을 보여주었다. 유일하게 웃지 못한 유현기와 그의 엄마 장경옥이 막판 그 누구보다 슬프게 울 수밖에 없었던 것은 드라마 내내 봉해령을 힘들게 하고 괴롭힌 죄값을 그대로 치루는 것뿐이다. 하지만 유현기가 그렇게까지 벌을 받아야하는 지는 의문이다. 그렇다고 봉해령을 냉대 하며 상처를 주었던 그의 행동을 잘했다고 할 수는 없겠지만, 그 역시 아들을 가슴에 묻은 아버지로서 말 못할 아픔을 겪은 사람이었다. 




하지만 유현기의 불치병 설정을 통해, 톡톡히 재미를 보았던 <가화만사성> 제작진은 끝내 유현기를 죽음으로 몰고갔고, 유현기-봉해령-서지건으로 이어지던 삼각관계는 자연스레 교통정리가 되었다. 하루라도 빨리 봉해령을 놓아주려는 유현기의 멋진 모습을 강조하는 건 좋은데, 유현기 죽은 지 얼마 안되어서, 서지건에게 훅 가는 봉해령을 보자니, 아무리 그래도 10년 이상 같이 살았던 전 남편에 대한 예의는 없는 것 같다. 죽은 사람은 죽은 사람이고, 산 사람은 살아야한다고 하지만. 하긴 언제부터 <가화만사성>이 상식적으로 이해될 수 있는 드라마였던가. 의료사고로 죽은 아들의 집도의하고 사랑에 빠진 것 자체부터 모순에 빠진 드라마였기 때문에, 전 남편 죽고 나서, 바로 현 애인에게 마음을 돌리는 봉해령의 태도는 당연한 건지도 모르겠다. 




<가화만사성>이라는 제목이 무색하게, 막장의 진수를 보여준 드라마는 그래도 마지막회, 가족의 중요성을 설파 하며 훈훈하게 막을 내린다. 그렇게 소중한 가족. 진작에 잘하면 좋으련만. 그래도 '가화만사성' 가족들은 유현기와 그의 어머니처럼 아들이 다 죽어갈 때쯤 땅을 치고 후회하는 일은 없었으니까, 그들이 뒤늦게 얻게된 행복이 더 크게 느껴진다. 온갖 자극적인 설정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한 드라마였지만, 아예 미덕이 없는 것은 아니다. 더 늦게 후회하기 전에, 옆에 있는 가족들에게 잘 하라는 것. 그런데 이 주제는 다른 가족 드라마에서도 늘상 볼 수 있는 이야기 아닌가. 부디 <가화만사성> 후속작이자, 손호준, 임지연을 앞세운 <불어라 미풍아>는 상식적인 가족 드라마 였으면 하는 바람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