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 이제훈, G-DRAGON, 쿠니무라 준 등 그 어느 때보다 화려한 출연진이 빛났던 MBC <무한도전-무한상사> 였지만, 그 중에서 가장 화제가 된 게스트는 단연 '정형돈'이었다. 




지난 10일 방영한 <무한도전-무한상사>에 깜짝 모습을 드러낸 정형돈의 출연은 극비였다. 그가 '무한상사'에 출연한다는 사실은 제작진들 중에서도 소수의 스태프와 유재석 정도만 알고 있었다고 한다. 정형돈의 출연 사실이 외부에 알려지기도 했지만, 확실한 정보가 아니었기 때문에, 정형돈의 깜짝 출연은 방송 직전까지 극비로 남을 수 있었다. 


'1분' 정도 짧은 등장이었지만, 정형돈의 출연은 큰 임팩트를 남겼다. 이날 방송 이후, <무한도전-무한상사>의 화제는 온통 정형돈에게 쏠렸고, 일부에서는 '무한상사' 출연을 계기로 그의 방송 복귀에 청신호가 켜졌다는 조심스런 반응까지 보이고 있다. 하지만 <무한도전>에서 잠깐이라도 정형돈의 얼굴을 볼 수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지난 7월 그의 <무한도전> 하차를 아쉬워하던 시청자들에게는 반갑기가 그지 없다. 




지난해 11월 건강상의 이유로 <무한도전>을 비롯 진행하고 있던 모든 방송 프로그램에 하차한 정형돈은, 그 이후 <무한도전> 복귀설이 조금씩 나오긴 했지만, 결국 지난 7월 <무한도전> 공식 하차를 결정했다. 그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선택을 존중해야겠지만, 오매불망 정형돈의 복귀를 기다리던 시청자들에게는 아쉬운 소식이었다. 


그러던 차, 정형돈은 정말 아무도 모르게 <무한도전-무한상사>에 '짠'하고 등장했다. 그리고 극 중 정형돈의 등장 시점도 시의적절했다. 교통사고를 당하고 생사의 기로에 선 유재석이 생존을 위한 처절한 사투를 벌이는 동안, 환자복을 입은 정형돈이 의식을 잃은 유재석에게 성큼성큼 다가간다. 그리고 정형돈은 “지금은 고통스럽고 힘겨워도 이겨내야 해요. 빨리 회복하셔서 다 같이 웃으면서 꼭 다시 만나요”라는 메시지를 남기고 사라진다. 




짧은 출연이었지만, "다 같이 웃으면서 꼭 다시 만나요."라는 정형돈의 한 마디는 그의 복귀를 기다리는 시청자들을 위한 큰 선물이었다. 방송 직전까지 극비로 남았기에, 더 큰 감동으로 다가왔던 정형돈의 특별 출연. 조만간 정형돈이 건강한 모습으로 시청자들 앞에 다시 설 수 있기를, 그리고 <무한도전>에서 다시 볼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지난 8일 MBC <무한도전>은 ‘무한상사-뮤지컬’ 3편에 이어, ‘행쇼’, ‘마이너리티 리포터’가 연이어 방영되었다. 





무한상사 정준하 과장이 회사에서 정리해고 당한 이후, 창업 이후 이야기는 예상 외로 순탄하게 흘러간다. 





홈쇼핑 방송에서 대기업 브랜드를 앞세운 ‘무한상사-음치킨’의 엄청난 물량 공세에도 불구, 아내 로라의 남다른 먹방과 진솔한 마케팅으로 음치킨을 가뿐히 누른 정준하의 ‘연탄불 후라이 후라이’는 방송 이후 연매출 700억원에 이르는 승승장구 성공을 거둔다. 그 후 경영 위기에 빠진 무한상사의 CEO로 금의환향하는 순간. 아뿔싸. 이 모든 것은 정준하 과장의 한 여름 낮의 꿈으로 막을 내린다. 





정준하 과장의 꿈에서 벌어진 일이였기에, 정준하 과장의 창업 스토리는 현실에서는 이루기 힘든 판타지에 가까워보인다. 창업 초반 채무 독촉에 시달리는 위기가 잠깐 있었지만 정준하 과장, 회사에 퇴직하고 자영업을 운영하는 모든 가장들의 바람처럼, 기발한 사업 아이템은 정준하 과장을 장밋빛 인생으로 이끈다. 





꿈이었기에 정준하가 개발한 연탄불에 구운 계란 프라이는 골목상권 장악을 노리는 대기업 프랜차이즈에 맞서 통쾌한 승리를 거둔다. 하지만 현실은 또 다른 계란 프라이를 들고 나와 자본력을 앞세운 대기업에 우후죽순 문을 닫는 중소자영업자의 몰락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비록 정준하가 이룬 찬란한 성공이 꿈이라는 물거품으로 남았지만 그래도 진짜 정리해고 당하지 않은 것만이라도 천만다행이라고 싶을 정도로, 정리해고는 수많은 직장인들과 그들의 가족들에 있어 호환, 마마보다 무서운 악몽이자 공포다. 





즐거워야할 예능임에도 불구, <무한도전>이 정리해고, 대기업의 골목상권 진입 등 사회적으로 민감하게 받아들여지는 소재를 뮤지컬 형식을 빌려 콩트 3부작으로 만든 이유는 분명하다. 어둡고 암울한 이야기라고 하나, 정리해고와 대기업의 프랜차이즈 진입은 더 이상 남의 이야기가 아닌 평범한 소시민으로 살고 있는 우리 모두의 이야기다. 지금 이 순간도 수많은 회사원들은 언제 있을지도 모르는 감원에 숨을 죽여야 하고, 대기업 계열 대형마트의 연이은 골목 상권 진출은 동네 슈퍼, 빵집의 종적을 감추게 했다. 


정리해고의 아픔을 리얼하게 담아내며 장안의 화제를 모은 <무한도전-무한상사 뮤지컬> 방영 이후에도 정리해고와 대기업의 무분별한 골목 상권 진입이 다소 줄어들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무한도전>이 방영한 이후에도, 여전히 기업들은 ‘경영 합리화’라는 정리해고 명분을 내세워 수많은 가장들을 감원시킬 것이고 정부의 규제에도 불구 ‘자본 논리’를 앞세워 돈이 될 만한 골목 상권 진입을 가속화할 것이다. 


하지만 지난 <무한도전-TV 특강>에서 역사를 필수로 배우지 않는 청소년들에게 잠시나마 역사 인식을 일깨워준 것에 이어. 일장춘몽으로 끝났지만 정리해고가 단란했던 한 가족의 행복을 무참히 파괴할 수 있는 비극이라는 점을 일깨워준 것만이라도 <무한도전>은 현 시대를 대표하는 최고의 방송으로서의 존재 가치를 200% 발휘하였다. 







비록 여타 특집에 비해서 그리 재미있지도 않았고, 이 모든 것은 꿈이었다는 허무한 반전으로 막을 내렸다는 지적도 있다. 그럼에도 <무한도전-무한상사>는 단순 재미와 시청률을 넘어 드라마, 영화 못지 않은 최고의 극적 완성도와 메시지를 제시한 웰메이드 창작물이다. 


어떻게든 정리해고 위협에서 잘 버텨내야하는 이 시대. 뮤지컬이라는 참신한 기획과 정준하의 진솔한 연기를 통해 모든 가장들을 힘차게 응원하는 <무한도전-무한상사>가 있어 잠시나마 행복하고 따뜻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고 김광석의 ‘서른 즈음에’를 부르며 눈물을 머금고 무한상사를 퇴직했던 정준하 과장의 빈자리는 너무나도 빨리 채워졌다. 


지난 1일. MBC <무한도전>은 무한상사에서 정리해고를 겪은 정준하 과장의 창업 스토리와 직장 동료를 떠나보낸 무한상사 직원들의 이야기를 다루어 눈길을 끈다. 





정준하 과장을 떠나보낸 아픔도 잠시, 남은 무한상사 직원들은 프랜차이즈 치킨 사업 진출로 정준하 과장이 정리해고 당하기 전의 바쁜 일상으로 돌아간다. 


한 편, 차마 부인 노라에게 퇴직 사실을 알리는 것조차 한동안 망설이던 정준하 과장은 주차 시설도 갖춰지지 않는 곳에 고기 집을 창업, 새로운 인생을 살아보고자 하나, 그 조차 여의치 않는다. 정준하 과장의 새 출발을 응원하기 위해 파리만 날리는 식당을 찾은 무한상사 옛 동료들은 고기를 씹는 순간 경악을 하지만, 정 과장 앞에서는 애써 표정 관리 하는 흔적이 역력하다. 





야심차게 고기집 창업을 시도했으나, 주식 투자 실패와 더불어 빚만 남은 정준하 과장은 다행히 자신의 남다른 계란 프라이 실력을 발휘. 재기에 성공한다. 


어떠한 준비도 없이 불과 나이 40에 회사를 나가야했던 정준하 과장은 회사에 퇴직한 이후 여느 가장들이 그랬던 것처럼 자영업이라는 생계 전선에 뛰어들게 된다.





하지만 일 년에 백만 개의 자영업 업소가 새로 창업했다가 폐업하는 일이 빈번한 현실에서 자영업으로 성공한다는 것은 하늘의 별따기보다 더 어려운 기적이다. 


정리해고 당한 아픔을 딛고 오롯이 자신의 능력만으로 성공한 정준하 과장은 무한상사와 같은 대기업들이 막강한 자본과 브랜드를 앞세워 골목 상권을 장악하는 시대, 샐러리맨에서 사장님으로 변신한 수백만 명 자영업자와 서민들을 잠시나마 대리만족 시키는 일종의 판타지다. 





특히 홈쇼핑 방송에서 탁월한 조직력과 과장 광고를 앞세운 대기업 ‘무한상사’ 음 치킨에 맞서 진정성 하나만으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어내는 정준하의 ‘연탄불 후라이 후라이’는 골리앗들의 융단 폭격에 맞서 어떻게든 살아보고자 하는 다윗들의 땀과 눈물을 연상시킨다. 


정리해고와 대기업의 골목상권 침투, 자영업의 고된 현실 등 예능으로서는 다소 어둡고도 우울한 내용을 현실의 정준하 과장들을 향한 따뜻한 시선과 특유의 위트로 담아낸 <무한도전-무한상사>는 잘 만든 영화, 드라마 못지   않은 극적 완성도를 자랑하는 리얼 버라이어티의 진화를 보여준다. 





방영 초기부터 여타 예능과는 다른 길을 걸으며, 버라이어티의 새로운 역사를 창조했던 <무한도전>은 이제 직장생활의 애환을 다룬 ‘무한상사’의 새로운 콩트를 통해 시청자를 위로하고, 날이 갈수록 서민들이 살기 어려운 세상을 은유적으로 조명한다. 


지난 1일 방영한 <무한도전-무한상사>는 치킨 사업에 뛰어든 대기업에 맞서, 식성이 좋은 아내 노라를 내세우며 고군분투하는 정준하 과장을 다루며 다음 편을 기약한다. 다음 편에서도 대기업 프랜차이즈 등장에 그리 순탄치 않을 정준하 과장의 홀로서기를 그려낼 <무한도전-무한상사>가 사뭇 기다려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