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AB61205CCD41A3B3BC8C055CDDECB1
김제동, 신경민 전 mbc앵커까지 나왔던 민주당 은평을 재보궐 선거 후보에 결국 장상 전 총리 서리가 내정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입가에 갑자기 썩소까지 돌더군요. 혹시나 제가 알던 장상인지 확인하고 싶어, 인터넷을 검색해봤더니 역시 제가 알던 장상 전 총리서리님이 맞았습니다. 민주당에 인물 없는지는 익히 알고있었지만, 이정도일줄까지는 몰랐습니다.


어린 시절 기억이지만, 전 왜 장상 전 총리서리님이 그 서리딱지 못떼었는지에 대해서 잘 알고있습니다. 지금에야 장상 민주당 후보같은 인물들이 넘쳐나지만, 그 당시만해도 그런 인물이 총리로까지 나선다는 것에 대해서 상당히 논란의 여지가 많았으니까요. 아마 지금 장상 민주당 후보는 억울할 겁니다. 지금정부같았으면 그 지긋지긋한 총리 서리를 떼고 대한민국 최초 여성 총리로 역사상에 자기 이름 남기고 연금도 타 먹었을 수도 있었을텐데 말이죠.

이미 10여년전의 아픈 기억이고, 장상 민주당 후보님도 그 점에 대해서는 여러모로 아쉬움이 남았을터고, 또 대한민국 정치인에게 가장 중요한 건 과거가 아니라 현재와 미래잖아요. 한국 민주정치 역사상의 전설로 남은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이 친히 총리까지 시킬려고했던 분이시니 경륜과 능력은 이미 검증된 분이시겠죠. 아들의 미국국적, 부동산 탈세혐의 그런게 정치인에게 뭐가 중요합니까? 정치인은 정치만 잘하면 되지요.

그런데 우스운 건. 요 몇 년간 현 정부 인사들의 도덕성 부분에서 시시콜콜 태클을 걸었던 쪽이 바로 민주당이라는거지요. 그렇다면 자신들 당 최고의원까지 지냈고 이번에 재보궐 선거 최고 승부수 후보의 아들내미 미국국적은 괜찮고, 현 총리 아들의 미국국적은 용서받지 못할 일인가요? 하긴 장상은 그것때문에 총리에 낙마를 했고, 현 총리는 장상하고 별차이가 안나도 총리가 되어서, 차라리 총리를 안했음 더 좋았을 거라는 소리를 들었죠. 하지만 단지 그 사실 때문에 총리 서리딱지 떼지못했다고해도, 그 도덕성때문에 총리까지 낙마한 분이 과연 은평을 주민들의 신임은 받을 수 있느냐가 관건이겠죠.

최근에 쏟아진 자살골 세례에 세나라당 소리까지 나오는 정부,여당이라 민주당이 심하게 국수로 말아드시지않는 한 민주당이 이길 수 밖에 없는 게임일 수도 있겠죠. 아마 주민들은 장상 전 총리서리같은 인사가 여러명 포진되어있는 여당에게 실망하여 그냥 못이기는 척 장상에게 표를 줄 수도 있어요. 게다가 이번 은평을에 나오는 여당후보는 현정부하면 떠오른 실세님 아니십니까? 그런데 지금 장상말고도 은평을을 노리는 세력들이 많네요. 차라리 장상혼자 나온다면 울며겨자먹기로 2번을 찍는 주민들이 속출하겠다만 지금 현 판도를 봐서는 현정부,여당,이재오 싫다고 장상을 찍어주는 웃지못할 해프닝은 일어나지 않을거라는 것 말이죠.

다행히 장상 민주당 후보는 자신의 현 주소에 대해서 너무 잘 알고있는지, 아님 다른 군소 후보들에게 압박용인지, 아님 이미지개선 차원인지 자기보다 경쟁력있는 후보에게 양보할 의양이 있답니다. 제가 볼 땐 의양이 아니라 다른 경쟁력있는 후보로 단일화가 시급합니다. 참고로 지난 총선에서 충격적인 패배 이후, 시종일관 은평을에 대해서 애뜻한 애정을 보여준 이재오 후보님께서는 지금 있어봤자 표만 깎아먹는 한나라당의 지원을 일절 거부한채 자신의 비서 한명 달랑 데리고 발에 쥐가 나도록 은평을을 다니면서, 지금 현 판도를 원망하고 계시다가, 민주당 후보가 장상이고, 천호선, 이상규도 나온다는 말에 올래를 외치시겠군요.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얼마 전 친구와 이번 지방자치단체선거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었습니다. 그 친구 집이 지방인터라 부재자투표를 했나고 물어보니까. 안했다더군요. 그래서 집까지 내려가서 투표할거나고 물어보니까 그냥 안한답니다. 생각해보니 그 친구가 사는 지역이, 그 친구가 행사하는 소중한 한표가 사장될 것이 너무나도 뻔한 지역이긴합니다. 하지만, 그 친구말대로 후보로 나온 사람이 누가 누군지 몰라도, 다 그 나물에 그밥인 것 같아도, 심지어 내가 정말 좋아하는 정치인은 다른 지역에 나오더라 핑계를 대도, 명색이 앞으로 투표를 하라고 독려할 직업을 준비하는 친구가 지난 대선을 통틀어 한번도 투표를 한 적이 없다는 걸 당연하게 말하고, 또 그런 마인드를 가지고 있다니, 솔직히 말해서 설마 아직도 많은 20대들이 제친구와 같은 생각을 하는 건 아닌지, 갑갑할 뿐입니다.

이 친구뿐만이 아니라 저희가 속한 세대 즉 88만원이라 불리는 세대는 역대 최악으로 정치적 인식이 결여된 세대라는 오명을 받았지요. 그도 그럴 것이, 전 세대 중에서 최악의 투표율을 기록하고, 많은 대학들의 총학생회장 선거는 투표율 미달로 학생회조차 만들지 못한 학교가 있었고, 건국 이래 60대 이상 노인들과 같은 보수적 색채가 강하다는 타이틀도 거머줬죠. 몇몇 20대들은 왜 우리만 가지고 뭐라 그러나고 항변을 하기도 했지만, 딱히 제대로 변명할 거지도 별로 없었던 것도 사실입니다.

그나마 다행히 이번 지방자치단체 선거에는 20대 30대들의 투표를 독려하는 캠패인이 늘어나고, 또한 제 친구와는 다르게 이번 선거에는 반드시 참여하겠다는 열의를 불태우는 젊은 친구들이 많아졌어요. 그리고 이번 부재자 투표율은 역대 최고였다는군요. 그나마 우리 세대가 긍정적으로 변했다는 신호탄인거겠지요.

하지만, 여전히 제 주위만 해도 정치와 선거에 무관심한 분들이 보이네요. 심지어 모 정당만 안되면 된다고, 투표를 안하겠다는 분도 계십니다. 또한 다들 관심은 있는데, 애써 말을 안하는건지, 아님 원래부터 관심들이 없었던 건지는 잘 모르겠지만요.

어찌보면 우리 세대가 정치에 흥미를 잃은 것도, 아마 기존의 정치인들이 잘못해왔기에, 그나마 이 나라를 개혁할 수 있다고 희망을 가진 분께 너무나도 실망을 해왔기에 그럴 수도 있어요. 하지만 1번이나 2번이나 똑같다고, 애써 정치에 관심을 끊으려고하는 것은 더욱 정치판과 이 나라를 혼탁하게 만드는거에요. 여야를 막론하고 정치인은 다 똑같다고해도, 우리 스스로가 당이 아닌 공약과 인물을 보고 그나마 그 중에서 괜찮은 인물을 선택하고, 또 내가 찍은 인물이 당선되거나, 그렇지 않더라도 그 정치인이 제대로 일을 하나 안하나 감시를 해야 이 정치인들이 국민들이나 시민들 무서워서 제대로 일하지, 투표를 해도 뽑아주기만 하면 끝이고, 아예 선거조차 참여를 안하면 어떤 정치인이 유권자를 두려워합니까? 그저 선거때만 소음공해 제대로 일으키면서, 지하철역 앞에서 굽신거리기만 하면 그만이지요.

딱히 어떤 인물이나 정당을 공개적으로 지지한다는 것이 정치는 아닙니다. 저역시 어떤 특정인물을 지지하고, 어떤 정당을 지지하는 건 아닙니다. 그래서 오히려 이번 부재자 투표 때 선거용지와 함께 딸려온 후보들 공보물을 보고, 정당이나 인지도가 아닌, 제 소신껏 찍을 수 있어서 홀가분했습니다. 무조건 난 이 정당이 싫으니, 이정당으로 다 뽑을 거야라는 건 좋지못한 일이지만, 어찌보면 그 정당이 너무나도 싫어서 선거에 참여하는 것도 나쁘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그것도 일종에 정치와 지금 세상돌아가는 판에 조금이라도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증거니까요.

하지만 제 지인처럼 투표도 안 할거면서, 난 이정당이 너무나도 싫어 이런건 정말 곤란합니다. 그러면 차라리 그 정당만 아니면 된다는 말도 하지마세요. 적어도 그 정당은 자신들의 VIP를 위해서는 헌신을 다하잖아요. 우리 20대들도 충분히 정치인이나 정당들에게 귀하신 몸으로 대접받을 권리가 충분해요. 그건, 정치인들이 알아서 대접해주는게 아니고 우리 젊은이들이 스스로 만들어나가는 것입니다. 그나마 다행인 건, 제 몇몇 지인과는 다르게 스스로 그 사실을 깨달고 투표의지를 불사르는 젊은 분들이 너무나도 많이 늘어났다는거죠. 부디 오늘 밤늦게 너무나도 많은 20대들이 줄을 서서라도 투표를 했다는 좋은 소식이 있었으면 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너돌양
전 어제 투표했습니다. 선거가 6월 2일인데 왜 어제했나구요? 바로 부재자투표를 했기 때문이죠. 사정상 그럴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리고 부재자 투표라는 제도가 있기 때문에 그걸 십분 활용하기로 했지요.

그런데 부재자 투표 신고하는 것부터 약간 문제가 있었습니다. 부재자 투표자 신고하러 근처 주민자치센터에 가보니 우편번호 책이나 우편번호를 검색할 수 있는 컴퓨터 조차 사용할 수가 없었습니다. 부재자 투표 담당 공무원 말로는 굳이 여기서 작성하지 않아도 되고, 작성해서 우체통에 넣으면 된다고했는데, 그렇다면 차라리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나 행정안전부 홈페이지에서 출력했음 좋았을 걸 뭐하려 동사무소까지 갔는지 말이죠.

그리고 더욱 놀라운 사실은 분명 부재자 투표 신고기간이 5월 14일부터 5월 18일까지라고 홍보되었는데, 알고보니 5월18일 6시까지 제가 주소로 등록되어있는 관공서에 도착해야 부재자 투표 등록이 되더군요. 그러니까, 보통 부재자 투표하는 분들이 군인이나 사정상 고시원 등에서 사는  대학생, 직장인 정도인데, 5월 14일에서부터 18일에 관공서가 노는 주말이 껴있기 때문에, 최소한 17일 아침에 보내야 아니 빠른 등기로 한다면 18일 오전에 해야 부재자 투표 신고가 가능한거죠. 근처 관공서에서 부재자 투표 등록만 하면 되는 줄 알았던 저로서는 자칫 미루었다간 부재자 투표조차 못할 수 있었던 셈이죠.

저야 부재자 투표 신고 첫날에 보낸터라 무사히 부재자 투표를 할 수 있게 되었죠. 그런데 부재자 투표를 하는 것도 약간 번거로운 게 사실입니다. 선거일날 코 앞이 투표소라도 귀찮아서 안가는 사람이 태반인데(?) 부재자 투표소는 각 시군구에 하나밖에 설치되어있지 않더군요. 그리고 보통 선거일날은 투표시간이 새벽 6시부터 저녁 6시까지인데, 부재자 투표는 아주 쿨하게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입니다. 공휴일날 하면 상관이 없는데, 혹시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이번 부재자 투표는 어제, 오늘 평일입니다. 원래 군인들을 위해서 만든 제도였다는 건 알겠는데, 일반인도 할 수 있게 한 제도라면 조금만 더 직장인이나 젊은 대학생들의 편의를 봐줘서 최소한 투표시간이라도 연장해줬음 좋았을텐데 말이죠. 이건 뭐 사정상 투표날에 가족등록부에 등록되어있는 주소지에 가서 투표할 수 없는 바쁜 직장인이나 대학생들은 투표를 하라는건지 말라는건지, 아마 부재자 투표가 조금만 더 쉽고 편리하게 되어있다면, 굳이 국민 혈세들어서 길거리에 부재자 투표를 홍보하는 플래카드 여러개 붙이지 않아도 부재자 투표율이 많이 오를건데 말이죠. 그래도 어제 뉴스를 보니까 대학생들 부재자 투표를 많이 했더군요. 이왕이면 지금 사는 곳에 주소지를 옮겨서 6월 2일에 투표를 했음 좋을련만.. 아무튼 전 이미 투표를 끝낸지라 마음이 아주 홀가분합니다 ㅋㅋㅋㅋㅋㅋㅋ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너돌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