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7일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2>(이하 <슈가맨2>)의 마지막을 장식한 그룹은 90년대 중반 가요계를 풍미 했던 그룹 솔리드 였다. 




솔리드는 지난 2014년 기획, 제작된 MBC <무한도전-토토가>에서 섭외에 많은 공을 들일 정도로, 90년대 가요계를 논할 때 결코 빼놓을 수 없는 이름이다. <무한도전-토토가>에는 멤버들의 개인적인 사정으로 참여하지 않았지만, 올해 3월 정규앨범 ‘Into the Light’ 을 발표하며 1997년 해체 이후 21년만에 완전체 활동을 시작한 바 있다. 


아직도 그룹 솔리드와 그들의 노래를 기억하는 팬들이 많긴 하지만, 이미 지난 3월 신보를 발표하며 활동을 시작한 그룹이라는 점에서, 솔리드의 <슈가맨2> 등장은 반가우면서도 한편으로는 찜찜함을 감추지 못한다. 애초 <슈가맨2>의 기획의도와 컨셉을 돌이켜보면, 대한민국 가요계의 한 시대를 풍미 했다가 사라진 가수에 초점이 맞춰 있다. 특히 지난 2015년 8월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을 찾아서>라는 제목명으로 파일럿으로 방영 했을 때는 ‘원 히트 원더’ 가수를 소개하는데 주력했다. 


하지만 정규편성 이후 프로그램이 인기를 끌기 시작하면서 <슈가맨>은 원 히트 원더 외에도 90년대 댄스음악계의 레전드로 꼽히는 노이즈, 가수로서 활동은 중단했지만 톱스타로 꾸준히 활동 중인 차태현 처럼 슈가맨의 외연을 서서히 넓혀나갔다. <슈가맨2>에서는 영턱스클럽, 포지션, 왁스, 쥬얼리처럼 음악 활동은 뜸하지만 방송에서 종종 볼 수 있던 가수들이 슈가맨으로 등장하기도 했다. 


허나 21년만에 신보를 내며 활발히 활동 중인 솔리드의 <슈가맨2> 출연은 그들이 안겨준 화제성, 흥미와 별도로 여러모로 물음표를 안겨준다. 솔리드 또한 21년만에 활동을 재개한 만큼, 자신들과 <슈가맨2>와의 정체성이 맞지 않다는 판단 하에 오랫동안 출연을 고사 했다는 입장을 고수한 바 있다. 결론적으로 솔리드의 <슈가맨2> 출연은 21년만에 활동을 재개한 솔리드와 솔리드 편을 끝으로 시즌2를 접는 <슈가맨2>의 화제성을 한껏 끌어올리긴 했지만, 솔리드가 <슈가맨2>에 적합한 출연자 인가에 관해서는 더 큰 의문으로 남는다. 


애초 16회로 기획 했지만, 시청자들의 호응에 힘입어 3회 더 연장을 결정한 <슈가맨2>는 장나라, 양동근, 솔리드 등 빅스타 섭외에 공을 들이며 프로그램 화제성을 높이며 시즌2를 마무리하는 수순을 택했다. 만약에 <슈가맨3>가 방영한다면, 애초 원 히트 원더, <슈가맨>에게 모티브를 안겨준 영화 <서칭포슈가맨>의 로드리게즈처럼 꽁꽁 숨어버린 가수가 아니라, 과거 인기있었던 가수가 등장하여 노래에 얽힌 추억을 안겨주는 컨셉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겠다. 이미 그렇게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었지만, 애초 시즌3의 기획의도를 폭넓게 잡아 버리면 더 편하고 재미있게 다가오지 않을까. 아직 <슈가맨3>의 진행 여부조차 불투명하지만, 시즌3으로 돌아온다면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추억을 소환할 지 궁금하다. 

Posted by 너돌양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2>(이하 <슈가맨2>)가 1년 6개월만에 돌아왔다. 지난 14일, 오랜만에 시청자들 곁에 돌아온 <슈가맨2>는 지난 시즌에 비해 눈에 띄게 달라진 점은 없었다. 그나마 변화 포인트를 짚자면, 지난 시즌에 비해서 한층 업그레이드된 촬영 세트장과 박나래, 레드벨벳 조이로 대체된 여성 MC들. 그리고 쇼맨이 아닌 오랜만에 무대에 오른 슈가맨에게 집중한다는 정도다. 




지난 시즌과 진행 포맷이 똑같았기에 새로운 시즌이 시작되었다는 느낌은 크게 받을 수 없었다. 다만 지난 시즌의 다소 산만하게 느껴졌던 구성이 한결 간결해진 것은 높은 점수를 받을 만 하다. 슈가맨이 남긴 히트곡 리메이크 편곡까지 담당한 작곡가가 스튜디오에 출연할 정도로 역주행송에 공을 들이던 지난 시즌과 달리, 시즌2에서는 방송 말미 쇼맨의 무대만 등장하고, 슈가맨에게 더 많은 무대를 할애하고자 한다. 이로써 슈가맨으로 등장한 가수보다 쇼맨을 통해 새롭게 탄생되는 역주행송에 치중한 나머지 주객전도 뉘앙스가 강했던 지난 시즌의 최대 단점을 깔끔히 보완했다. 


시즌2의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첫 회인 만큼, 이날 슈가맨으로 등장한 가수들도 ‘특급’이었다. ‘바람아 멈추어다오’, ‘난 아직 사랑을 몰라’ 등을 히트 시키며 80년대 청순여신으로 큰 사랑을 받았던 이지연과 1996년 데뷔하여 ‘정’, ‘못난이 컴플렉스’, ‘타인’ 등 숱한 인기곡을 남긴 영턱스클럽이 슈가맨으로 등장 하여 청중평가단의 환호를 받았다. 




80년대 중반 출생이라, 그 이후에도 많은 사람들에게 불려진 노래들과 별개로 가수 이지연에 대한 기억은 거의 없지만. 기자가 청소년기 시절 맹활약 했던 영턱스클럽에 대한 기억은 또렷하다. 지난 14일 방송에서 영턱스클럽을 소개하는 유재석의 멘트 처럼 그 당시 학교 장기자랑 에서는 영턱스클럽의 ‘정’을 따라추는 친구들이 유독 많았다. 지금은 아이돌의 전설로 불리는 H.O.T와 같은 해에 데뷔를 했는데, 데뷔 초기만 해도 H.O.T 보다 반응이 좋았던 것으로 기억한다. 


하지만 그 이후에도 소녀팬들의 마음을 사로 잡으며 2001년 마지막으로 발표한 5집까지 승승장구하며 아이돌의 전설로 등극한 H.O.T와 달리 영턱스클럽은 8집까지 발표했지만 숱한 멤버 교체와 이런저런 부침으로 서서히 대중들에게 잊혀져갔다. 영턱스클럽이 남긴 히트곡의 무게를 고려해봤을 때, <슈가맨>이 아닌 MBC <무한도전-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이하 <무한도전-토토가>)에서 다룰 스케일이 아닐까 싶지만, 지난 시즌에는 영턱스클럽 못지 않게 90년대 초반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노이즈가 슈가맨으로 등장했다. 


1년 6개월 전에 종영한 지난 시즌에서 노이즈, 김민우, 디바, 투투, Y2K, 녹색지대 등 많은 가수들이 슈가맨으로 등장했기 때문에 새롭게 등장할만한 유명 옛 가수가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들기도 했지만, 이지연, 영턱스클럽이라는 소위 거물급을 내세우며 다음 회에 대한 기대를 높인 섭외도 인상적이다. <슈가맨2> 본방에 앞서 7일 방영한 <슈가맨 리턴즈>를 통해 <슈가맨2>에서 보고 싶은 가수들을 소개한 제작진은 <슈가맨>을 통해서 많은 슈가맨들을 만날 수 있었지만, 그럼에도 우리는 아직 프로그램에 나오지 않은 미지의 슈가맨에게 목이 마르다면서 새로운 시즌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낸 바 있다. 




<슈가맨 리턴즈>에 등장한 ‘<슈가맨2>에서 보고 싶은 가수들’에는 1997년 데뷔한 꽃미남 그룹 태사자였다. 데뷔 당시 김희선이 출연한 ‘도’ 뮤직비디오로 세간의 화제가 되었고, 멤버들의 잘생긴 외모와 더불어 절도있는 안무와 노래로 많은 사랑을 받아 그들을 기억하는 사람은 많다. 그러나 결혼 이후 SBS <자기야 백년손님> 등과 같은 예능에 간간히 출연하는 박준석 외에 나머지 멤버들의 근황은 잘 알려져있지 않다. ‘도’ 외에도 ’Time’, ‘애심’ 등 유명한 곡은 더러 있지만, 박준석 외의 멤버들이 완전히 잠적(?) 했다는 점에서 진정한 슈가맨으로 부를 만 하다. 이외에도 지난 시즌 청중 평가단의 오답으로 자주 등장했던 ‘버스안에서’의 자자, ‘칵테일의 사랑’의 마로니에 또한 <슈가맨2>에서 보고 싶은 가수로 꼽힌다. 


지난 14일 방영한 <슈가맨2> 첫회에서 슈가맨으로 등장한 영턱스클럽은 한 때 H.O.T와 쌍벽을 이루던 전설이긴 하지만, 최근까지 SBS <불타는 청춘>에서 맹활약 했던 임성은을 비롯, <무한도전-토토가> 이후 붐이 일어난 청춘콘서트에 몇 차례 모습을 드러낸 바 있었다. 오히려 영턱스클럽은 <슈가맨2>가 아닌 <무한도전-토토가>에 진작 나오지 않아야했나 하는 생각도 든다. 그만큼 영턱스클럽은 인기가 너무 좋았고, 히트곡도 많아서 <슈가맨2>에 나올거라 예상하지는 못했다. 그러나 지난 시즌 <무한도전-토토가> 급으로 평가되던 노이즈도 슈가맨으로 나왔고, 지난 시즌에 비해서 한층 커지고 화려해진 무대를 봤을 때, 왜인지 노이즈, 영턱스클럽을 잇는 가요계의 전설이 <슈가맨2>에 또다시 등장할 것 같다. 




설마 H.O.T가 <슈가맨2>에 나오는 것은 아니겠지. 하지만 H.O.T 외에도 <슈가맨2>에서 보고 싶은 추억의 옛 가수는 아직 많다. 90년대 가요팬으로서 1년 6개월만에 다시 돌아온 <슈가맨2>가 방송 재개 만으로도 너무나도 반가울 따름이다. 



Posted by 너돌양

지난 14일 방영한 JTBC <투유 프로젝트 슈가맨>(이하 <슈가맨>)에서 슈가맨으로 등장한 두 팀은 모두 90년대 활동했고, 활동 당시 큰 인기를 얻었던 가수였다. 유희열 팀의 슈가맨으로 등장한 잼(Zam), 유재석팀의 슈가맨인 이예린. 특히 잼은 당시 리더를 맡았던 조진수의 불참이 있긴 했지만, 등장 전 유희열의 소개처럼 데뷔 해인 1993년, 윤현숙을 필두로 혜성같은 돌풍을 일으켰던 팀이기에 그 반가움이 더 컸다. 




또한 90년대 후반 당시 그룹 아이돌(Idol)로 활동했던 최혁준이 방청석에 깜짝 등장해, 놀라움과 반가움을 동시에 안겨주기도 했다. 


90년대 활동했기 때문에, 이들의 등장을 반가워하는 30~40대 청중판정단과 달리, 10~20대들에게 이 두 팀은 한없이 낯설다. 그래도 20대들은 이예린의 '늘지금처럼' 노래를 알고 있었는데, 이예린이 부른 원곡을 알고 있었다기 보다, 2000년대 그 곡을 리메이크한 핑클의 힘이 더 컸다. 




하지만 <슈가맨>은 그동안 슈가맨으로 출연한 가수들을 몰랐다고 한들, 이 프로그램을 시청하는데 하등 문제가 되지 않는다. 물론 아는 슈가맨이 나오면 더욱 반가운 마음이 들긴 하지만, <슈가맨>을 통해 몰랐던 가수를 알아가는 과정도 솔깃하기 때문이다. 또한 요즘 가장 핫한 뮤지션들을 통해, 2016년 버전으로 다듬어진 역주행송을 감상할 수 있으니, 그 재미도 쏠쏠하다. 


지난 14일 '슈가맨'으로 등장한 잼과 이예린은 모두 '슈가맨'이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활동 당시 대중들의 사랑을 듬뿍 받았던 가수였다. 하지만 아쉽게 활동 기간이 짧았다. 그런데 비단, 이 두 팀에 국한된 사연은 아니었다. 대부분의 슈가맨들이 다 그렇듯이, 지금처럼 체계적인 매니저먼트 시스템 하에서 활동 했었다면, 오랜 시간 활동이 가능했을 것이다. 그러나 수많은 명곡이 쏟아지던 것과는 달리, 가수들의 재능을 뒷받침할 수 있는 매니저먼트 시스템이 존재하지 않았고, 소속사와의 갈등 혹은 개인적인 이유로 인해, 그렇게 수많은 가수들이 대중들의 시야에서 잊혀져 가고 있었다. 




작년 여름 파일럿으로 첫 선을 보일 당시, 적지않은 혹평을 받았던 <슈가맨>이 지금까지 꾸준한 인기몰이를 할 수 있었던 것은, 한 때 대중들의 사랑을 받았으나, 어느순간 사라진 가수들을 재조명하는 컨셉에 있었다. 그리고 유재석, 유희열의 맛깔스러운 진행과 더불어 요즘 인기를 끌고 있는 뮤지션들이 '쇼맨'으로 참여해 예능적인 재미도 함께 추구한다. 덕분에 <슈가맨>으로 출연한 슈가맨들은 대중들의 높은 관심을 받을 수 있었으며, 프로그램 <슈가맨> 또한 승승장구할 수 있었다. 


아쉽게도, <슈가맨>은 프로그램의 인기에도 불구, 7월 초 종영을 확정지은 상태이다. <슈가맨>을 즐겨본 애청자들에게는 이 프로그램의 종영 소식이 아쉽기만 하다. 90년대 최고 인기 가수들 재조명에 성공한 MBC <무한도전-토토가>, <슈가맨>처럼 왕년에 잘나가던 가수들을 재조명하고자 했던 프로그램은 종종 있었지만, <슈가맨>처럼 프로그램, 출연 가수 모두 윈윈하는 프로그램은 많지 않았다. 무엇보다도 눈물샘을 자극하는 '추억팔이' 없이도, 슈가맨들이 오랜만에 대중들 앞에서 선사하는 노래와 무대만으로도 충분히 감동적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슈가맨>이기 때문에 프로그램의 종영이 더욱 아쉽게 느껴진다. 




다음 주 22일 마지막 녹화로 7월 중 종영하는 <슈가맨>. 과연 남은 회에 등장하게 될 '슈가맨'은 누가 될 것인지. 매주 출연하는 '슈가맨'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하며, 계속 관심을 가지게했던 <슈가맨>이 어느덧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Posted by 너돌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