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4일 방영한 JTBC <투유 프로젝트 슈가맨>(이하 <슈가맨>)에서 슈가맨으로 등장한 두 팀은 모두 90년대 활동했고, 활동 당시 큰 인기를 얻었던 가수였다. 유희열 팀의 슈가맨으로 등장한 잼(Zam), 유재석팀의 슈가맨인 이예린. 특히 잼은 당시 리더를 맡았던 조진수의 불참이 있긴 했지만, 등장 전 유희열의 소개처럼 데뷔 해인 1993년, 윤현숙을 필두로 혜성같은 돌풍을 일으켰던 팀이기에 그 반가움이 더 컸다. 




또한 90년대 후반 당시 그룹 아이돌(Idol)로 활동했던 최혁준이 방청석에 깜짝 등장해, 놀라움과 반가움을 동시에 안겨주기도 했다. 


90년대 활동했기 때문에, 이들의 등장을 반가워하는 30~40대 청중판정단과 달리, 10~20대들에게 이 두 팀은 한없이 낯설다. 그래도 20대들은 이예린의 '늘지금처럼' 노래를 알고 있었는데, 이예린이 부른 원곡을 알고 있었다기 보다, 2000년대 그 곡을 리메이크한 핑클의 힘이 더 컸다. 




하지만 <슈가맨>은 그동안 슈가맨으로 출연한 가수들을 몰랐다고 한들, 이 프로그램을 시청하는데 하등 문제가 되지 않는다. 물론 아는 슈가맨이 나오면 더욱 반가운 마음이 들긴 하지만, <슈가맨>을 통해 몰랐던 가수를 알아가는 과정도 솔깃하기 때문이다. 또한 요즘 가장 핫한 뮤지션들을 통해, 2016년 버전으로 다듬어진 역주행송을 감상할 수 있으니, 그 재미도 쏠쏠하다. 


지난 14일 '슈가맨'으로 등장한 잼과 이예린은 모두 '슈가맨'이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활동 당시 대중들의 사랑을 듬뿍 받았던 가수였다. 하지만 아쉽게 활동 기간이 짧았다. 그런데 비단, 이 두 팀에 국한된 사연은 아니었다. 대부분의 슈가맨들이 다 그렇듯이, 지금처럼 체계적인 매니저먼트 시스템 하에서 활동 했었다면, 오랜 시간 활동이 가능했을 것이다. 그러나 수많은 명곡이 쏟아지던 것과는 달리, 가수들의 재능을 뒷받침할 수 있는 매니저먼트 시스템이 존재하지 않았고, 소속사와의 갈등 혹은 개인적인 이유로 인해, 그렇게 수많은 가수들이 대중들의 시야에서 잊혀져 가고 있었다. 




작년 여름 파일럿으로 첫 선을 보일 당시, 적지않은 혹평을 받았던 <슈가맨>이 지금까지 꾸준한 인기몰이를 할 수 있었던 것은, 한 때 대중들의 사랑을 받았으나, 어느순간 사라진 가수들을 재조명하는 컨셉에 있었다. 그리고 유재석, 유희열의 맛깔스러운 진행과 더불어 요즘 인기를 끌고 있는 뮤지션들이 '쇼맨'으로 참여해 예능적인 재미도 함께 추구한다. 덕분에 <슈가맨>으로 출연한 슈가맨들은 대중들의 높은 관심을 받을 수 있었으며, 프로그램 <슈가맨> 또한 승승장구할 수 있었다. 


아쉽게도, <슈가맨>은 프로그램의 인기에도 불구, 7월 초 종영을 확정지은 상태이다. <슈가맨>을 즐겨본 애청자들에게는 이 프로그램의 종영 소식이 아쉽기만 하다. 90년대 최고 인기 가수들 재조명에 성공한 MBC <무한도전-토토가>, <슈가맨>처럼 왕년에 잘나가던 가수들을 재조명하고자 했던 프로그램은 종종 있었지만, <슈가맨>처럼 프로그램, 출연 가수 모두 윈윈하는 프로그램은 많지 않았다. 무엇보다도 눈물샘을 자극하는 '추억팔이' 없이도, 슈가맨들이 오랜만에 대중들 앞에서 선사하는 노래와 무대만으로도 충분히 감동적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슈가맨>이기 때문에 프로그램의 종영이 더욱 아쉽게 느껴진다. 




다음 주 22일 마지막 녹화로 7월 중 종영하는 <슈가맨>. 과연 남은 회에 등장하게 될 '슈가맨'은 누가 될 것인지. 매주 출연하는 '슈가맨'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하며, 계속 관심을 가지게했던 <슈가맨>이 어느덧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지난 10일 방영한 JTBC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이하 <슈가맨>)에서 꼭 한 번 보고 싶은 전설의 댄스그룹이 출연하였다. 다름아닌 '섹시한 남자'를 히트시킨 스페이스A. 





이 날 방송에서 메인 보컬 김현정 못지 않게 뭇 남자들의 인기를 한 몸에 받은 여성 멤버 루루는 아쉽게 볼 수 없었지만, 오랜만에 TV 무대에 등장한 스페이스A 멤버들에 스튜디오에는 연신 탄성이 쏟아진다. 


스페이스A의 '섹시한 남자'가 워낙 큰 인기를 끌었던 곡 이었기 때문에, 스페이스A는 <슈가맨>에서도 오래전부터 섭외하고 싶었던 그룹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이제 연예인이 아닌 평범한 삶을 살아가는 이들을 방송에 다시 불러들인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을 것이다. 그럼에도 <슈가맨>은 계속 스페이스A 멤버들을 설득하였고, 결국 <슈가맨>의 끈질긴 섭외에, '섹시한 남자'로 활동하던 멤버 전원은 아니지만, 스페이스A가 다시 뭉치게 되는 결과가 만들어 지게 되었다. 





이미 대다수 20, 30, 40대 방청석에 앉아있던 사람들은 힌트만 듣고도 '섹시한 남자'의 노래를 알고 있었지만, 본격적으로 노래가 나오기 전만 해도 이 노래를 알지 못했던, 10대 청중 판정단들 몇 명이 '섹시한 남자'의 클라이맥스 부분만 듣고 노래를 안다는 표시의 벨을 누를 정도니, 1999년에 발표된 곡임에도 불구, 이 노래의 인기가 어느 정도인지 짐작이 될 정도다. 


그토록 <슈가맨>에서 보고 싶은 스페이스A도 나왔으니, 이제 스페이스A와 더불어, 90년대 댄스음악계에서 절정의 인기를 구사한 '버스 안에서'를 부른 자자(Zaza)와 유피(UP)만 남았다. 스페이스A도 그랬지만, 자자와 유피 멤버들도 그들 각각의 근황이 묘연하기에, 유독 <슈가맨>에서 더욱 보고 싶은 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이미 연예계에서 완전히 떠난 그들이기 때문에, 방송 출연은 더욱 조심스러울 수 밖에 없겠다. 지난 MBC <무한도전-토토가2 젝스키스> 편에서 오랜 고민 끝에 방송에 모습을 드러낸 고지용처럼 말이다. 아무리 시청자들이 보고 싶다고 해도, 이미 평범한 삶을 영위하고 있는 그들에게 <슈가맨>에 출연 하라고 강요할 수는 없는 법이다. 시청자들의 추억만큼, 그들의 현재 생활과 프라이버시도 중요하기 때문이다. 


그래도 지금도 자자의 '버스안에서', 유피의 '뿌요뿌요', '바다'를 즐겨 듣는 사람인만큼, 빠른 시일 내에 그들이 <슈가맨>에 출연하는 모습을 다시 보았으면 하는 바람은 어쩔 수 없는 것 같다아무쪼록 숨겨진 명곡들을 재조명 하며, 시청자들에게 아련한 추억을 선사해주는 <슈가맨>이 오래오래 방송해야할 듯하다. 지금까지 <슈가맨>에 나온 반가운 얼굴들도 많았지만, 그만큼 보고 싶은 가수들도 많다는 이야기이기도 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지난해 여름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이하 <슈가맨>)이 <슈가맨을 찾아서>라는 이름의 파일럿 형태로 첫 공개가 될 때만 해도, 이 프로그램이 이렇게 잘 될 것이라고 예상하는 이는 많지 않았다. <슈가맨>이 처음 방영했을 때만해도 많은 사람들은 프로그램의 산만한 구성, 유기적으로 매끄럽게 진행되지 못하는 진행의 문제점을 지적했고, 유재석, 유희열 등 유명MC의 힘으로 정규편성이 된다고 한들, 그리 오래 인기가 지속되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태반이었다. 





하지만 10월 정규편성 이후, <슈가맨>은 예상과는 달리, 꾸준한 인기를 얻으며 선전하고 있으며, 원래 시즌제로 16부작으로 계획되었던 프로그램은 어느덧 지난 26일부로 28회를 맞게 되는 기염을 토했다. 


사실 <슈가맨>은 같은 JTBC 에서 방영하는 <비정상회담>, <냉장고를 부탁해>처럼  폭발적인 반응을 얻는 프로그램은 아니다. 한 때 평균 시청률이 6~7%을 육박하며, 공중파 프로그램도 위협하던 이들 프로그램과 달리, <슈가맨>의 평균 시청률은 2~3% 내외다. 하지만 <슈가맨>의 인기는 기복없이 꾸준하다. 최근에는 시청률도 꽤 오르고 있어, 평균 3%대의 시청률을 기록 중이다. 


이처럼 <슈가맨>이 날로 꾸준한 인기를 얻는 이유는 무엇일까. 물론 파일럿 방송 때만 해도 불안해보이던 <슈가맨>이 어느덧 JTBC 간판 예능 프로그램들과 어깨를 나란히하게 된 것은 역시 유재석, 유희열로 대표되는 MC들의 힘이다. 


그런데 <슈가맨>의 인기비결은 오직 MC들의 능력 덕분으로만 국한되지 않는다. <슈가맨>의 힘은 다름 아닌 한 때 인기를 얻었으나, 소리소문도 없이 사라진 가수들을 재발굴하는 콘텐츠에 있다. 그리고 슈가맨으로 출연하는 가수들의 옛 노래를 현대적 감각으로 리메이크하는 역주행송 반응도 심상치 않다. 하지만 <슈가맨>의 핵심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 오랜만에 무대에 등장하는 슈가맨들과 그들이 부르는 노래에 있다. 





지난 26일 <슈가맨>에 등장한 슈가맨은 '너는 왜'로 1992년 가요계를 평정한 '철이와 미애', '엉덩이'를 불렀던 '바나나걸(안수지)'였다. '철이와 미애'는 최근 재결합한 이후, 복고열풍과 맞물려, 콘서트를 중심으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으나, 바나나걸 안수지와 같은 경우에는 이번 <슈가맨>의 무대가 '엉덩이'를 부르는 첫 공식무대라고 할 만큼, 철저히 베일에 쌓여진 인물인만큼 많은 이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이 날 '100불 특집 2탄'이라는 특집에 걸맞게, 10~40대로 구성된 방청객들 모두 '너는 왜', '엉덩이'를 알고있다고 응답하여 놀라움을 선사하기도 했다. 참고로 지금까지 <슈가맨>에서 100불이 나온 케이스는 서주경의 '당돌한 여자', 차수경의 '용서못해(드라마 <아내의 유혹>OST) 였다. 노래에 대한 호불호를 떠나, 세대불문 많은 사람들이 한 노래를 알고 있다는 것은 대단한 일이다. 하지만 100불의 위엄을 기록한 가수들 뿐만 아니라, <슈가맨>에 등장한 가수들 대부분 이런저런 이유로 1~2곡만 히트시키고, 더 이상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지 못했다. 


설령 <슈가맨>에 출연했다고 한들, 이들이 다시 인기를 얻고 활동을 시작한다는 보장은 없다. 하지만, 잊혀진 가수들이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다시금 주목받고, 재기를 모색할 수 있는 시도는 필요하다. <슈가맨>은 주류 가요계를 떠난 이후, 여전히 무대를 그리워하고 팬들과 만나고 싶어하는 이들에게 기회를 주는 역할을 톡톡히 하는 프로그램이다. 또한 <슈가맨>은 한 때 자신이 좋아했던 노래와 가수들을 만나고 싶어하는 이들에게, 노래에 얽힌 옛 추억을 새록새록 전달해준다. 그래서 <슈가맨>은 무대에 등장하는 가수들뿐만 아니라, 과거 그들의 노래를 사랑했던 사람들도 함께 하는 열린 무대이기도 하다. 





공감 뮤직 토크쇼라는 타이틀대로, 단순히 시청자들에게 과거 인기있었던 노래를 소개해주는 수순에서 벗어나, 이들의 노래를 여전히 기억하고 있는 팬들, 가수와의 소통의 접점을 통해 2016년의 시각에서 각각의 노래를 새롭게 바라보고자하는 <슈가맨>. 부디 이 프로그램이 오래오래 시청자들과 함께 해주길 바랄 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