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수목드라마 '검사프린세스'의 주인공 마혜리는 도대체 어떻게 검사가 됬나가 의심될 정도로 개념제로 된장녀 그 자체이다. 물론 축복받은 유전자를 가지고 있는 터라 머리와 집중력 좋고, 학교다닐 때 당연히 공부는 최상위권 성적을 유지했으며, 그 어렵다는 사법고시도, 사법연수원도 어떠한 부정행위 없이 우수하게 수료한터라 검사로 임용되었다만, 그녀에게는 정말 미안하지만, 그녀를 잘 모르는 사람이 보면 분명 그녀의 뒤를 의심할지도 모른다.


아무튼 검사라는 사명감보다는(뭐 지금 몇몇 검사들도 딱히 그렇다고는...) 그저 신상명품리스트 외우는 것이  적성이 맞아보이고, 피의자를 심문하는 것보다는 고급 피부관리숍에서 관리나 받고있는 생활이 더 어울려보이는 그녀가 대한민국 검사가 되었다는 건 그야말로 대한민국 국민의 입장에서는 재앙일 따름이다. 뭐 요즘들어 다시 외형만 검사같은 검사가 종종 보이고 있다만.

물론 마혜리는 분명 지나치게 왜곡된 캐릭터이다. 마혜리처럼 풍족한 집안환경에서, 엄마의 철두철미한 관리하에 오로지 공부밖에 할 줄 모르고, 그저 법조인이라는 직업마인드로 살아가는 판사,검사들이 있다고는하나, 적어도 마혜리같이 대놓고 개념을 안드로메다에 보낸 인물은 거의 없을 것이다. 설령 실제로는 루이비통과 벤츠에 죽고 못살아도 적어도 신입검사시절에는 마티즈를 타고 출근할 것이고, 겉으로는 검소한 척, 청렴한 척 다하고 살 것이다.

하지만 마혜리가 아주 세상에 전혀 없는 검사라고는 말 못 하겠다. 그도 그럴것이 우리나라 사법고시나 행정고시나 공무원이나 기본 인성을 테스트하기보다 그저 머리좋고, 암기잘하고 엉덩이 무거운 사람을 뽑는데 초점을 맞추는 시험제도를 가지고있기 때문이다. 요즘 행정고시에서 PSAT라는 공직적성시험제도를 도입했다고하나, 그저 머리가 뛰어나게 좋은 사람들 가려서 뽑는 제도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라고 생각한다. 요즘들어 공직시험에 면접이 강화되었다고하나, 신림동, 노량진 면접 컨설턴트에게 지도 잘받아서, 묻는 말에만 잘 대답하면 된다. 게다가 마혜리같이 인형같이 빼어난 외모만 갖추면 면접은 술술 넘어간다. 뭐 면접관 맘에 안들면 일부로 떨어트리기위한 질문도 건내겠다만,


아무튼 어떻게해서든지 검사프린세스의 검사 마혜리는 환골탈대해서 진정한 검사로 거듭날 것이다. 하지만 지금 우리 대한민국 최고 엘리트라는 일부 검사님들은 언제 '개념'을 차리실지 의문이다. 분명 실제 그들은 마혜리보다는 검사다운 모습을 하고 있다. 하지만 필자가봤을 때 오히려 지금 일부 검사님들의 미래보다 마혜리의 미래가 더 기대가 되는건 뭘까? 무죄판결받을지 뻔히 알면서도, 판결 나오기 하루 전날 또다른 의혹을 제기하면서 발목잡기에, 오늘도 위에서 시키는대로 삼류소설을 쓰시느라 죽을 고생 다하고 계시는 우리나라 일부 검사님들,아니 일명 정치검사님들은 정권이 바꿔야 다시 정신 좀 차리실려나????괜히 진정선이나 윤정선같은 훌륭한 다수의 검사님들까지 국민의 비난을 받지 않게나 하셨으면...


PS. 아마 2달간 블로그를 접어야할 것 같습니다. 그동안 제 글을 사랑해주셨던 여러분들에게 양해의 말씀을 구합니다. 2달 후 과연 제가 이런글을 써도 괜찮을정도로 세상이 어떻게 변할지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너돌양


어제 인터넷검색해보다가 도무지 웃기지도 않은 사진 한장 발견했습니다.
제목은 분명 검찰이 제시한 한 전 총리 아들의 호화 유학생활인데 어딜봐서 호화 유학생활인지....딱 더도말고 노량진 고시원 평균 수준이네요. 노량진에서도 돈있는 애들은 고시원 안살고 원룸얻어서 살더이다.


그래도 명색이 한 국가 총리 아드님인데, 멀 그리 1년이라도 한곳에 정착해서 살지 못하는지, 아 계속 30평에서 40평 그리고 100평으로 옮기기 위해서 한 곳에 정착하지 못하는거군요.
그리고 알고보니 저 티비는 트랜스 포머였고, 허름해서 그렇지 저 침대는 이태리 수입 가구고, 저 카펫은 수천만원을 호가하는 고급 카펫이고 기타는 수백만원을 넘어가고, 그런건가요???????

아무튼 한명숙 전 총리에게 5년 구형을 때리는 건 좋은데 제발 납득이 가는 증거 자료를 제시해주세요. 그래도 검찰이 생사람은 잡지 않겠지라는 믿음이라도 있었는데,  혹시 검찰이 진정 이번 수사에서 의도한 바는 웃을 날 없는 국민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는건가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너돌양

23일 서울시장 예비후보에 출마선언한 나경원 의원님이 그러셨다면서요. 아무리 한명숙 전 총리가 무죄를 선고받아도 도덕성에는 흠집이 날거라구요. 그러면서 왜 오세훈 현 서울시장은 불안한 1위라고 하시는지...그럼 본인이 나오시면 당연한 1위인가요??

역시 이번 한 전 총리 수사는, 검찰이 꼭 해야하는 비리 인사 척결이 아니였습니다. 단지 현재 정권에 위협되는 인물 흠집내기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였습니다. 한마디로 유권자들을 바보로 아는거죠.

아마 지금 현정권이 생각하는 유권자들은 대충 보수언론이나 tv뉴스에서 한명숙이 곽영욱에게 돈받았다, 골프회원권받았다고하면 그대로 믿는 줄 아는데, 어짜피 그걸 곧이 곧대로 믿는 분들은 굳이 그렇게 안해도 님들 원하시는대로 투표해요.

왜 굳이 무리수를 쓰셔서, 제대로 머리 돌아가는 한나라당 지지자들까지 웃게하시는지 당췌 이해가 안되네요.
불안한 1위라면, 확고한 1위가 되도록 후보 스스로가 만들어야지, 왜 검찰이 다른 유력한 후보 흠집내게 도와주면서까지 1위를 만들어야합니까?

아무튼 서울시민은 답답합니다. 서울시장은 서울시민의 복지와 서울의 발전을 시킬 인물을 뽑는 자리이지, 어느 정치인 비리 검증하는 자리도 아니고, 차차기 대선후보 밑거름 만드는 자리도 아닙니다. 지금 봤을 때 아무리 예비후보경선기간이라도 지금 서울시민을 위한 공약은 어디가고, 오로지 정치적 모종의 암투만 보일 뿐입니다. 차라리 무상급식으로 선거운동 시작하는 경기도지사 후보 경선이 훨 나아보입니다. 이리저래 서울시민은 불안합니다. 단지, 광화문 광장의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해서 출마선언하셨다는 모 예비후보님과 공약은 어디가고, 만날 누구 재판결과가 어쨌니 그런것만 나오는 지금 이 상황을요.제가 볼 땐 그 불안한 1위 흠집내는 예비후보님은 경선에서조차 안될 것 같지만요. 일단 예비경선을 통과하실려면, 불안한 1위 운운하기보다는, 자기만이 유일한 한 전 총리 대항마라고 하시기보다는, 그 전에 서울시민들에게 호응을 얻으실 수 있는 공약을 내놓으시고, 후보님은 믿고 계시다고 하신다만, 계속 양파처럼 깔면 깔 수록 나오시는, 그 당 원내대표님 관련 문제부터 말끔히 해결하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로그인이 필요없는 추천은 보다 많은 분들이 이글을 보시게 하실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너돌양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