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일 방영한 MBC <전지적 참견시점>에서는 박성광 매니저 임송이 박성광의 SBS <정글의 법칙> 해외 촬영 덕분에 매니저 입사 이래 처음 휴가를 얻어 고향인 경남 창원에 방문하는 모습을 다뤄 눈길을 끌었다. 



어느덧 그녀가 관리하는 스타 박성광보다 더 많은 사람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게된 임송 매니저. 박성광 소속사 SM C&C에 입사 이래, 명절에도 박성광 스케줄 때문에 고향에 내려가지 못하는 등 지금까지 제대로 된 휴가를 다녀오지 못할 정도로 고된 매니저 생활이지만, 임송은 불평불만 없이 자신의 일을 즐기고, 충실히 하는 모습을 보여 많은 시청자들의 귀감이 된 바 있다. 


임송이 <전지적 참견 시점>으로 주목받은 이후, 보도된 몇몇 뉴스에 의하면 그녀는 어릴 때부터 매니저를 희망했고, 그래서 대학 또한 연예 매니저먼트 관련 학과(국제대학교 엔터테인먼트학과 연예기획마케팅 전공)에 진학 했다고 한다. 매니저가 너무 하고 싶은 나머지, 초등학교 3학년 때부터 동방신기의 열렬한 팬이였음에도 불구하고, 동방신기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는 팬이었던 사람을 매니저로 뽑지 않는다는 말이 있어서 혹시 모를 미래를 대비해 동방신기 팬클럽을 가입하지 않을 정도로 어린시절부터 계획성있는 철두철미함까지 갖췄다.(하지만 아쉽게도 임송 매니저가 지금까지 동방신기를 만난 적이 한번도 없다고 한다...) 



어린 시절부터 목표의식이 뚜렷하고, 20대 초반 나이의 사회초년생(1996년생)임에도 불구하고 성실함과 예의바름, 검소함, 효성스러움 까지 두루 갖춘 임송의 성품은 가정 교육과 무관해 보이지 않는다. 국가유공자 집안에서 자란 임송은 맞벌이를 하는 부모님을 대신해, 조부모 손에서 컸다고 한다. 국가유공자인 임송의 할아버지는 어린시절부터 임송과 그녀의 동생 임산하 에게 직접 예의범절 교육을 가르쳤다고 하는데, 집 문 앞에 붙여진 할아버지 가훈이 유독 눈에 띈다. 


거짓말 안하기, 부지런 하며 깨끗이 하기, 인사 잘하며 남을 돕고 절약하기. 물론 임송 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어릴 때부터 귀에 못이 박도록 들은 말이긴 하지만, 임송은 어린시절 할아버지가 가르쳐주신 교훈들을 잘 새겨 들었고, 성인이 된 지금도 그 말씀을 묵묵히 실천하고 있었다. 인성은 학력이 아니라 가정 교육에서 시작됨을 일깨워주는 대목이다. 



어린 시절 매니저가 되고 싶다는 꿈을 이룬 임송은 박봉에 휴가도 제대로 없는 생활임에도, 더 좋은 매니저가 되기 위해 매사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 많은 이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 이번 고향 방문 때 난생 처음으로 창원에 있는 롯데백화점에 방문할 정도로 근검 절약을 몸소 실천하는 삶을 살고 있지만, 박성광과 함께 찍고 받은 하이마트 광고 출연료로 백화점에서 할머니 내복과 박성광을 위한 니트 선물을 장만하고, 월급을 모아 할머니 집에 온수기를 설치할 정도로 주변 사람들을 위해서는 씀씀이를 아끼지 않는 통 큰 배포도 가진 여성 이기도 하다. 



이렇게 최고의 매니저가 되기 위해 불철주야 노력하고, 검소함과 예의범절까지 두루 갖춘 매니저 임송을 어찌 사랑하지 않을 수 없을까. 그녀가 매니지먼트를 담당하는 개그맨 박성광의 제2의 전성기까지 맞게 해준 임송의 반듯하고 넉넉한 성품이 부럽고도 흐뭇하게 느껴진다. 

Posted by 너돌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