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공중파 드라마 시청률은 절대적인 고정 시청자층이 있는 KBS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와 일일 드라마 빼고는 도토리 키재기 수준이다.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진화로 방송을 볼 수 있는 다양한 플랫폼이 증가한 탓도 있겠지만, 대중들 사이에서 딱히 화제가 되는 드라마도 없는 것 같다. 그나마 최근 종영한 tvN <비밀의 숲> 정도? 케이블이라는 한계상 최종 시청률이 6%대에 머무르긴 했지만, 온라인 상의 반응도 뜨거웠고 넷플릭스에서도 볼 수 있으니 한동안 <비밀의 숲>에 대한 상찬은 계속 나올 것 같다. 


그런데 특별한 인기 드라마는 없는 것 같은데, 진짜 시청률이 나오지 않는 드라마에 대한 말은 많은 것 같다. 매주 수, 목요일 KBS2TV에서 방영하는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 (이하 <맨홀>)이야기이다. 아이돌 출신 김재중, 유이가 주연을 맡았고 서브 조연을 맡은 바로 또한 현역 인기 아이돌(B1A4)이다. 




전작 <7일의 왕비>의 최종회 시청률(7,7%, 닐슨코리아 기준)에서 겨우 반토막을 넘은 3.1%에서 출발한 <맨홀>은 이후부터 2%대로 하락하더니 지난 16일 방영한 3회에서는 2.2%, 지난 17일 방영한 4회에서는 2%로까지 떨어지는 굴욕을 겪었다. KBS <바보같은 사랑>(2004, 1.8%), <사육신>(2007, 1.9%)에 이어 역대 드라마 최저 시청률 공동 3위(SBS <내 마음 반짝반짝>(2015, 2.0%)에 오른 불명예는 덤이다. 


김재중, 유이와 같은 유명 아이돌 출신이 주연을 맡았음에도 시청률이 워낙 저조하다보니 사람들의 이목이 쏠리기 마련이다. 그런데 드라마에 대한 관심이 아니라, 낮은 시청률에 대한 호들갑으로만 그친다. 


이제 겨우 4회만 방영한 터라 반등의 여지는 얼마든지 있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낮은 시청률 외에 드라마 <맨홀>에 대한 이야기는 거의 없다. 있어도 이 드라마에 대한 대대적인 혹평 뿐. 설상가상 이 드라마의 경쟁 상대는 연기에 대해서는 두말나위 필요 없는 최민수(MBC <죽어야 사는 남자>)인터라 자연스레 비교가 되어버린다. 그리고 <죽어야 사는 남자>라는 드라마 자체가 초반 이슬람 문화권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다는 지적에 시달리긴 했지만, 일반 시청자 입장에서는 부담없이 볼 수 있는 코믹물로 딱이다. 그래서 이 시간 대에는 <죽어야 사는 남자>가 동시간대 1위다. 


반면, <맨홀>은 <죽어야 사는 남자>처럼 최민수, 강예원으로 대표되는 하드캐리가 없다. 오직, 드라마에 대한 혹평과 주연들에 대한 아쉬움만 무성하다. 일단, 드라마의 메인 소재인 '타임슬립' 자체가 지겨운 감이 없지 않고, 그마저도 질질 끌어 버린다. 주인공 봉필(김재중 분)이 짝사랑하는 수진(유이 분)의 결혼을 막기 위해 매번 다른 삶을 사는 이야기가 신선하게 다가오기도 하지만, 시청자 입장에서는 조금 헷갈리게 만들기도 한다. 일단 초반부터 극이 질질 늘어지다보니, 지루함이 앞선다. 


지루한 전개야 앞으로 편집을 통해 보완을 할 수 있다고 쳐도, 문제는 이제 겨우 4회만 방영한 <맨홀>에 대한 우려와 낙담들이다. 더 늦기 전에 우려를 기대로 낙담을 긍정적인 반응으로 이끌어야 한다. 그래야 애초 기획된 분량만큼 시청자들과 만날 수 있다. 무엇보다도 주연들의 매력을 살려야할 것 같다. 주연을 맡은 김재중의 열연에도 불구하고, 아직 봉필이라는 캐릭터의 매력이 느껴지지 않는 것은 드라마에 있어 심각한 치명타 이다. 부디, 여기저기서 지적된 문제들을 잘 보완해서 최소 2% 이하의 시청률을 기록하는 일은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하긴 여기보다 더 낮게 나오면, 이건 심각한 전파낭비 수준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