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김태호PD가 오는 31일 방송분을 끝으로 13년동안 동거동락 했던 <무한도전>을 떠난다. 




2005년 <무모한 도전> 시절부터 MBC <무한도전>을 이끌어왔던 김태호PD의 하차는 오랫동안 <무한도전>을 사랑했던 시청자들에게 큰 아쉬움과 함께 <무한도전>의 위기감을 계속 증폭시킨다. MBC 측은 김태호PD의 하차 이후, <나혼자 산다>, <쇼!음악중심>의 연출을 맡았던 최행호PD가 새로운 수장을 맡아 <무한도전>을 계속 이어나가겠다는 방침이지만, <무한도전>을 둘러싼 여러가지 설들이 <무한도전> 팬들을 더욱 불안하게 만들고 있다. 


얼마전부터 유재석이 <무한도전>에서 하차한다는 이야기가 솔솔 나돌기 시작하더니, 지난 7일에는 최근 <무한도전>에 합류한 조세호 포함 <무한도전> 출연진들이 모두 하차한다는 보도가 나와, <무한도전>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그 보도가 나온 직후, MBC 측에서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지만, 아직 <무한도전>의 향후 전개에 대해서 명확하게 드러난 것은 없다. 


이처럼 <무한도전>을 둘러싸고 근거없는 사실들이 끊임없이 제기 되는 것은, 그만큼 <무한도전>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많다는 증거다. <무한도전>은 예능으로서 보기 드물게 강력한 팬덤을 형성하고 있는 인기 프로그램이고, <무한도전>의 브랜드가 보유하고 있는 부가가치 힘 또한 막강하다. MBC가 쉽게 <무한도전>을 포기할 수 없는 이유다. 반면, 네티즌들의 기사 조회수가 중요한 연예 매체와 기자들 입장에서는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수 있는 <무한도전> 관련 속보를 끊임없이 발굴, 보도하고 싶어한다. 김태호PD 하차 이후 <무한도전>에 대한 추측들이 계속 나돌고 있는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현재까지 확실하게 알려진 것은, 김태호PD의 <무한도전> 하차 뿐이다. 김태호PD의 하차 또한 평창 동계올림픽 시작 전부터 기정사실처럼 알려졌지만, <토토가3-H.O.T.>라는 대형 이벤트를 앞두고 있었기 때문인지 이에 대해 말을 아껴오고 있었다. 그리고 김태호PD는 <무한도전> 하차를 발표했고, <무한도전>=김태호PD로 인식하고 있던 시청자들의 동요도 점점 커지고 있다. 


솔직히 필자 또한 김태호PD 없는 <무한도전>이 매우 불안하게 다가온다. 이럴 바엔 차라리 <무한도전>을 깔끔하게 종영하고 아예 새로운 프로그램을 시작하는게 더 나을 것 같지만, <무한도전>이라는 브랜드를 쉽게 포기할 수 없는 방송국의 사정도 있는 만큼, 일단은 김태호PD 이후의 <무한도전>에 대한 확정안이 나올 때까지 기다릴 수 밖에 없다. MBC 측도 <무한도전>을 둘러싼 낭설 확산을 막기 위해서라도 하루라도 빨리 향후 <무한도전>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잘 마무리 하였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것이 김태호PD 없는 <무한도전>의 불안감을 최소화 시킬 수 있겠다. 

Posted by 너돌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