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 결혼 프로그램의 원조 MBC <우리 결혼했어요>는 폐지되었지만, <우리 결혼했어요>를 나름의 방식으로 변형하는데 성공한 JTBC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이하 <님과 함께2>)은 살아남았다. 원래 <님과 함께2>는 이혼, 사별 등으로 현재 배우자가 없는 중년 연예인들의 가상 재혼을 다루며, <우리 결혼했어요>와 차별화를 이루었는데, 시간이 지나고 새로운 시즌이 시작되면서 이제는 재혼이 아닌 만혼을 주제로 방송을 이어나가고 있다. 




방송 시작부터 꾸준히 인기를 끌어왔던 <님과 함께2>이었지만, 이 중에서도 가장 화제의 커플은 '윤정수-김숙'이다. 예전만큼의 관심과 인기를 얻지 못하더라도 <님과 함께2> 내에서 윤정수-김숙은 여전히 건재하고, <님과 함께2>라는 프로그램과 떼레야 뗄 수 없는 존재가 되어 버린 지 오래다. 윤정수-김숙이 굉장히 인기를 끌다보니, <님과 함께2>는 어느새 다른 커플들도 개그맨들로 채우는 분위기다. 허경환-오나미가 그랬고, 지난 30일 하차한 유민상-이수지도 개그맨 이었는데, 지난 23일 새롭게 합류한 송은이-김영철도 개그맨이다. 


그래도 허경환-오나미, 유민상-이수지 커플이 웃음에 주안점을 두는 대신, 비교적 진지하게 프로그램에 임했던 것 같은데 송은이와 김영철은 아예 대놓고 웃음을 목적으로 출연한 커플 같다. 윤정수-김숙도 시작부터 재미있는 커플이었지만, 나름의 긴장감과 오묘한 기운이 돌았다. "우리는 철저히 방송을 위한 쇼윈도 부부."라고 그들 스스로가 선을 긋기는 했지만, 비즈니스와 썸을 아슬아슬하게 오가는 윤정수-김숙의 관계에 대한 호기심이 그들을 장수 가상 커플의 반열에 올려놓았다. 


그런데 시작부터 동료 개그맨들의 축하(?) 속에서 가상 결혼식을 치룬 송은이-김영철은 시작부터 해프닝의 연속이다. 가상 결혼식을  끝낸 김영철은 혼인 신고를 하기 위해 구청을 찾아 갔고, 이를 난감하게 받아들인 송은이는 설득 끝에 김영철의 혼인 신고서 제출을 만류하기에 이른다. 


<님과 함께2>에 임하는 김영철의 자세는 엄청 진지해 보인다. 혼인신고서 작성을 강행 하려다가 송은이의 설득에 잠잠해진 김영철은 이후 송은이에게 자신의 집키를 선물하여 눈길을 끌기도 하였다. 하지만 김영철의 의욕이 너무 앞서다보니 불편하게 다가오는 부분도 없지 않아 있다. 특히 아무리 방송의 재미를 위함이라고 하더라도, 송은이의 의사를 묻지 않고, 혼인신고를 강행하려고 한 설정은 아쉬움만 가득하다. 


그러나 송은이-김영철에 대한 가장 큰 우려는 '신비로움'이 없다는 것이다. 앞서 <님과 함께2>에 출연한 윤정수와 김숙은 <님과 함께2>에 등장한 첫 개그맨 커플이기 때문에 신선하게 다가오기도 했고, 은밀히 썸을 타는 쇼윈도 부부 설정으로 큰 사랑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윤정수-김숙 성공 이후 개그맨 커플로 채워진 <님과 함께2>에 또다시 등장한 개그맨 커플은 시청자들에게 또 '개그맨'이나는 식상함과 피로감을 안겨 준다. 




<님과 함께2> 제작진도 이를 모르는 바 아니겠지만, 그들의 선택은 송은이와 김영철이고 이왕 이렇게 된 것, 윤정수-김숙과는 또 다른 재미를 안겨주어야 한다. 과연 <님과 함께2>는 가상 부부가 아니라 코미디 프로그램에 부부를 연기하는 개그맨들을 보는 것 같은 송은이-김영철에 대한 우려를 딛고 오랫동안 사랑받는 프로그램으로 자리 매김할 수 있을까. 여러모로 이제 프로그램에 발을 디딘 송은이와 김영철이 짊어지고 가야하는 어깨가 무거워 보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시청자들의 온갖 원성과 질타에도 꿋꿋이 방송을 이어나가는 듯 했던 MBC <우리 결혼했어요>가 지난 6일을 끝으로 종영했다. 하지만 <우리 결혼했어요>의 중년 연예인 버전(?)이라고 불리는 JTBC <님과함께2-최고의 사랑>(이하 <님과 함께2>)는 살아남았다. 오히려 <님과 함께2>는 지난 23일부로 송은이-김영철 커플을 투입시키며, 기존의 윤정수-김숙과 더불어 중년 개그맨들의 가상 결혼 생활을 보여주는 프로그램의 정체성을 공고히 하고자 한다.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하차한 크라운제이-서인영 커플 외에 최근 <님과 함께2>에 출연한 커플들은 모두 개그맨이었다. 원래 <님과 함께2>가 개그맨들만 등장하는 예능 프로그램은 아니었다. 원래 사별, 이혼 등으로 배우자와 헤어진 실버 연예인들의 가상 결혼 생활을 보여주고자 했던 <님과 함께>는 차츰 출연 연예인들의 연령대가 낮아지더니 이제는 결혼을 한 적이 없는 싱글 개그맨들의 가상 결혼 생활로 컨셉이 굳어진지 오래다. 


<님과 함께2>가 유독 개그맨들의 가상 결혼 생활을 보여주려고 하는 이유는 아마도 윤정수-김숙 영향이 가장 크지 않을까 싶다. <님과 함께2>에 등장한 커플 중 윤정수-김숙에 대한 반응이 가장 뜨거웠고, 윤정수와 김숙의 맹활약 덕분에 <님과 함께2>의 인기도 덩달아 상승하게 된다. 


하지만 시간대는 다르지만, <님과 함께2>와 같은 요일에 방영하는 SBS <불타는 청춘>에 김국진-강수지라는 실제 커플이 등장함에 따라, '부부같으면서도 부부아닌' 윤정수-김숙에 대한 대중들의 반응이 시들게 된다. 아니, 김국진과 강수지라는 복병이 없어도 언제부터인가 계속 비슷한 모습만 보여주는 가상 커플 윤정수와 김숙에 대한 반응은 자연스레 식을 수밖에 없다. 무언가 하는 것조차 귀찮아하는 모습이 오히려 그 나이 또래 실제 부부처럼 보인다는 평가를 받았던 초반부와 달리 회가 거듭할 수록 특별한 것을 보여주기 위해 애쓰는 윤정수와 김숙은 프로그램을 빌미로 커플과 동료의 경계를 아슬아슬하게 오가는 사이가 아닌, 그냥 <님과 함께2>를 위해 부부로 보이기 위해 연기하는 희극 배우로 굳어진다. 


<님과 함께2>의 새로운 커플로 등장한 송은이-김영철에게 많은 기대를 걸면서도 한편으로 우려되는 바도 여기에 있다. 물론 송은이와 김영철은 윤정수 김숙 못지 않게 매력적이고 재미있는 캐릭터이다. 분명히 송은이-김영철 커플의 이야기는 시청자들에게 따뜻한 웃음과 감동을 안겨줄 것이다. 그러나 막역한 동료에서 <님과 함께2>를 계기로 동료와 쇼윈도 커플의 아슬아슬한 경계를 오가는 설정은 이미 윤정수와 김숙이 보여준바 있다. 


예전만큼의 반응을 얻지 못하고 있다고 하나, 여전히 <님과 함께2> 내에서 윤정수와 김숙의 입지는 단단하고, 굳건하다. 그럼에도 <님과 함께2>는 윤정수와 김숙과 상반된 캐릭터를 가지고 있다고 하나, 비슷한 맥락으로 흘러갈 가능성이 높아 보이는 송은이와 김영철을 새로운 커플로 등장시킨다. 오랜 시간 가상 커플로 사랑받은 윤정수와 김숙이 자리를 지키고 있는 상황에서 새롭게 등장한 송은이와 김영철이 주목 받으려면 필연적으로 윤정수와 김숙과는 다른 재미를 보여줘야한다. 송은이-김영철 커플에게 시청자들이 원하는 것은 윤정수, 김숙에게서 이미 봤었던 기시감, 익숙한 재미가 아니라 송은이와 김영철만이 보여줄 수 있는 예상치 못한 전개와 에피소드다. 


다행히, 새로운 커플로 모습을 드러낸 송은이와 김영철을 등장부터 윤정수와 김숙의 첫 만남부터 달랐고, 자신들의 가상 결혼을 순순히 인정하며 유재석, 신동엽 등 지인들에게 첩청장을 돌리는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한다. 송은이와 김영철의 가상 결혼 소식에 진심으로 분노(?)하는 이영자의 공도 컸다. 가상 커플로 서로를 인정할 수 없다며 대놓고 쇼윈도 부부를 선언한 윤정수, 김숙과 달리 김영철과 가상 결혼을 하게되어 오히려 마음이 편하다는 송은이는 어떤 이야기를 보여줄 수 있을까. 송은이와 김영철의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서인영 동영상 논란으로 한동안 시끄러웠던 JTBC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이하 <님과 함께2>)가 지난 7일 드디어 유민상-이수지라는 새 커플을 맞게 되었다. 현재 <님과 함께2>에 출연 중인 윤정수-김숙에 이어 크라운제이-서인영 이전에 <님과 함께2> 가상 커플로 활약했던 허경환-오나미도 개그맨 커플이어서, 너무 개그맨들에게만 집중된게 아닐까 우려도 있었지만, 막상 첫 방송을 시작하니 유민상과 이수지는 윤정수-김숙, 허경환-오나미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줄 것 같아 적잖이 기대가 된다. 




일단 유민상과 이수지는 윤정수와 김숙처럼 대놓고 비즈니스 커플도 아니요, 허경환-오나미처럼 어느 한 쪽만 일방적인 구애를 보내지 않는다. KBS <개그콘서트>에 오랫동안 함께 팀워크를 다져온 사이라 가상부부로 출연하는 것이 어색하기도 하지만, 서로 싫지는 않는 분위기이다. 


유민상과 이수지가 공식적인 첫 만남을 가지기 이전, <님과 함께2> 제작진은 두 사람을 깜짝 놀라게 하는 몰카를 준비한다. 몰카 도우미로 역시 이들과 막역한 사이인 김민경과 박성광이 등장한다. 유민상과 이수지가 섭외 과정에서 "이 사람은 절대 안돼."라고 지목한 요주의의 인물(?)들이었다. <님과 함께2> 제작진은 유민상과 이수지에게 각각 김민경과 박성광을 가상 부부 파트너로 소개한 후, 실망을 감추지 못하는 유민상과 이수지의 모습을 예의주시하며 관찰한다. 


이윽고 진짜 파트너를 확인하게 된 유민상과 이수지는 안도의 한숨을 쉰다. 이들이 김민경과 박성광을 가상 부부 파트너로 거부했던 것은 인간적으로 싫어서가 아니라, 그들에 대해서 너무나도 많은 것을 알고 있어서 설렘이 느껴지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물론 윤정수와 김숙도 가상 부부 첫 만남 때 서로를 보고 질색을 한 것은 너무 많이 봐와서 잘 알고 있는 사이라서 그랬다. 그래도 함께 지내면서 의외로 몰랐던 새로운 면모도 알게 되고, 그 과정에서 돈독한 정이 쌓이기도 한다. 하지만 이러한 레퍼토리는 이미 윤정수와 김숙이 보여줄대로 다 보여준 전개다. 


그런데 윤정수-김숙이 인기를 얻으면서 <님과 함께2>는 다른 커플들도 원래 아는 사이로 채우는 실험 아닌 실험을 진행한다. <개그콘서트> 선후배인 허경환-오나미도 서로를 잘 아는 사이였지만, 크라운제이-서인영도 이전에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 가상 부부로 출연한 인연이 있었다. 그리고 새로 등장한 유민상-이수지도 <개그콘서트> 선후배로 친한 사이이다. 


다행히도 유민상과 이수지는 서로에게 대놓고 호감을 표시하지는 않지만, <개그콘서트> 연습실이나 무대가 아닌 가상부부로 만나는 관계를 어색해하면서 쑥스러워하는 모습이 의외로 다가온다. 김민경과 박성광을 가짜 파트너로 소개받았던 몰카에서 그들을 막 대했던(?) 것과는 사뭇 다른 풍경이다. 김민경과 박성광을 보자마자, 대놓고 싫은 티를 팍팍 내면서 웃음을 만드려는 유민상과 이수지의 모습은 이미 윤정수와 김숙이 첫 만남에서 보여줬던 장면이다. 그러나 진짜 <님과 함께2>를 함께 찍을 파트너를 알게된 유민상과 이수지는 개그를 하려 하기보다, 잘 모르는 사이처럼 서로를 조심스러워 한다. 




지난 7일 방송분은 유민상과 이수지를 속이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한 터라 정작 유민상과 이수지가 단둘이 함께 있는 장면은 그리 많이 보여주지는 못했다. 하지만 어색해하는 분위기 속에서 서로의 취향을 공유하며 묘한 설렘을 자아내는 이 둘의 관계는 분명 윤정수-김숙과는 다른 재미를 보여줄 것 같다. 더군다나 이수지는 최근들어 유민상에게 호감이 생겼음을 밝히며, 과연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진전될 지 궁금하게 만든다. 한동안 마음 고생 심했을 <님과 함께2>가 유민상, 이수지의 등장으로 안 좋은 일은 훌훌 털어버리고, 새로운 도약을 이루길 기대해 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