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멘터리 영화 <공범자들>(2017)의 인기가 심상치 않다. <공범자들>이 매일 박스오피스에서 갱신하는 기록들도 놀랍지만, 요즘 영화 하면 단연 화제가 되는 것은 <공범자들>이다. 이미 천만 관객을 넘은 <택시 운전사>(2017)에 대한 여론이 시들해진 것도 있지만, 아무튼 최근에 개봉한 영화 중 가장 핫 한 영화는 단연 <공범자들>이다. 




<공범자들>은 MBC(문화방송) 해직 언론인인 최승호 감독이 '이명박근혜'로 대표되는 지난 10년간, 공영방송을 몰락시킨 주범과 공범자들에게 그 책임을 묻는 통렬한 다큐멘터리 영화다. MBC <PD수첩> 전성기를 이끈 대한민국 대표 저널리스트 답게 작품 내적인 완성도도 훌륭하지만, 아무래도 영화의 배경이 되는 MBC와 KBS의 현 상황에 이목이 집중된다. 


<공범자들>의 개봉과 흥행과 맞물려 현재 MBC 노조 구성원들은 그간 MBC를 망친 사람들을 귀가시키기 위한 총파업을 준비 중이다. KBS 역시 고대영 사장을 퇴진시키기 위한 끝장 파업을 계획하고 있다. <공범자들>이 이들의 결단에 힘을 실었기도 하지만, 그동안 참을 만큼 참기도 했다. 이제는 공영방송을 망치는 적폐들이 다시는 MBC, KBS 주위에 얼씬도 못하도록 뿌리채 뽑아야할 테이다. 


한동안 MBC를 두고 "엠빙신"이라고 부를 정도로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던 시민들이 MBC 구성원들의 공영방송 정상화 움직임에 힘을 실어주는 이유는 무엇일까. 미우나 고우나 공영방송은 '권력의 감시견'이라는 언론의 제 역할을 해내야 한다. 그래야, 최승호 감독의 말대로 나라가 망하지 않는다. 지난 10년간 공영방송이 권력의 하수인을 자처하니까 '박근혜 최순실 국정농단'이라는 전대미문의 사건이 발생했고, 나라가 한 때 혼돈에 빠졌다. 


온 나라가 '박근혜 최순실' 때문에 뒤집어진 상황에서도 공영방송 특히 MBC는 여전히 박근혜, 최순실의 하수인을 자처하고 있었다. 정권이 바뀌고 틈만 나면 공영방송 정상화 의지를 피력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웃기라도 하는듯, 지난 정권에 충성했던 언론의 부역자들은 여전히 꾸역꾸역 자리를 지키면서 MBC를 신나게 망가뜨리고 있다. 


이제는 바뀌어야 한다. 시민들은 안다. 권력의 부역자가 된 MBC를 원망하고 미워했지만, 그래도 망가진 MBC를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PD, 기자, 아나운서들이 아직 MBC에 있다는 것을. 특히 어제 신동호 아나운서 국장의 퇴진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던 MBC 아나운서들이 받는 피해는 어마어마했다. 지난 2012년, MBC를 정상화시키기 위한 파업에 열심히 참여했다는 이유로 MBC를 대표하는 간판 아나운서들이 보직을 잃거나, 울며 겨자 먹기로 회사를 떠나야했다. 특히 손정은 아나운서는 단지, MBC 경영진에게 인사를 안했다는 이유로(손 아나운서를 정작 그를 마주친 적도 없다는데) 그나마 맡던 라디오 뉴스에서 하차했다고 한다. 얼마 전에 퇴사한 김소영 전 아나운서는 지난 10월 뉴스 앵커에서 하차한 이후 무려 10개월간 벽만 보다가 회사를 떠났다고 한다. 손정은, 김소영 아나운서에 대한 출연 제의는 많았지만 국장선에서 알아서 정리했다고 한다. 그 사이 김재철, 안광한, 김장경 체제에 제대로 협력한 배현진이라는 사람은 뉴스데스크 최장수 앵커 기록을 갱신 중이다. 




이제 문재인으로 대표되는 새 시대가 시작된 만큼, 썩을 대로 썩었던 공영방송도 새 그릇에 담아야한다. 다행히 MBC에는 아직 정상적이고 건강한 사고를 가진 좋은 언론인들이 여럿 존재한다. 사측으로부터 부당하게 해고당한 언론인들까지 돌아오면, 빠른 시일 내에 MBC가 다시 만나면 좋은 친구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 사실 그렇게까지 MBC를 바라보는 시선이 긍정적이지 않았는데 얼마 전 <공범자들>을 보고 MBC가 다시 살아날 것이라는 희망을 읽었다. 이제는 시민들이 공영방송 언론인들의 자성과 투쟁에 힘을 실어줘야할 때이다. 미우나 고우나 공영방송은 살아나야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