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수지는 우리에게 어떤 존재일까. <건축학개론>(2012) 성공 이후 수지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단연 국민 첫사랑이다. 아이돌(미쓰에이) 출신이지만, 아이돌로 느껴지기보다 청순하고 예쁘게 생긴 배우로 다가오는 수지는 아이돌 출신 연기자 중에서 단연 최고의 화제성과 스타성을 갖춘 인물이다. 




하지만 <건축학개론> 이후 눈에 띌 만한 필모그래피가 없는 것도 사실이다. 이승기와 함께 호흡한 드라마 <구가의 서>(2013)가 흥행에 성공하긴 했지만, 이 드라마는 수지보다 이승기가 더 눈에 띄었고 개인적으로는 수지보다는 이승기의 드라마로 느껴진다. 그리고 그 이후 주연을 맡은 <도리화가>(2015), <함부로 애틋하게>(2016)는 흥행에 실패를 거둔다. 비록 흥행 성적은 아쉬워도 배우로서 가능성을 인정 받았으면 그나마 괜찮았을 건데, 설상가상 수지는 두 작품을 통해 배우로서의 자질도 의심받게 된다. 


이후 절치부심으로 출연한 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2017). 사실 이 작품도 이종석, 수지라는 당대 최고 젊은 톱스타가 출연했음에도 불구, 시청률은 상당히 아쉬운 편이다. 그런데로 온라인 상에서 반응은 뜨거운 것 같은데 이상하다 싶을 정도로 10%대의 시청률을 넘지 못한다. 요즘 사람들이 TV를 잘 안보는 경향도 크지만, 수지, 이종석이라는 네임벨류에도 불구하고 시청률 10%가 넘지 못한다는 것은...여러모로 아쉽다. 


그럼에도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배우로서 입지를 굳히고 싶어하는 수지에게 최적의 드라마가 될 전망이다. 물론 아직도 <당신에 잠든 사이에>에서 드러나는 수지의 연기력을 두고 여러 말이 많긴 하지만, 솔직히 인정하자. 수지 또래 배우 중에서 수지만큼 화면에 아름답게 잡히는 배우는 없다. 




이번 <당신이 잠든 사이에>에서는 맡은 캐릭터 상 일부로 수수하게 차려 입은 수지를 종종 볼 수 있는데, 그래도 수지는 여전히 아름답고 빛난다. 그리고 단언컨대 수지의 멜로 연기는 그녀가 가진 연기력 스킬 이런 것을 떠나서 보는 이들의 가슴을 설레게 한다. 오죽하면, 연기경력이 거의 없을 때 출연한 <건축학개론>을 통해 단박에 국민 첫사랑으로 떠올랐을까. 




그리고 지난 26일 방영한 19회, 20회에서 선보인 이종석과의 빗속 키스는 요근래 봤던 키스씬 중에서 가장 아름다웠노라고 말하고 싶다. 13년 전 남다른 인연을 확인한 재찬(이종석 분)과 홍주(배수지 분)의 키스씬은 예지몽(꿈)과 현실이 교차하는 환상적인 이미지를 선사함과 동시에 첫사랑의 감흥까지 떠오르게 한다. 마치 순정 만화 속 한 장면을 보는 기분이라고 할까. 그동안 <당신이 잠든 사이에>를 보지 않았던 시청자들도 분명, 이종석과 수지의 키스씬은 자신도 모르게 훅 갈 정도로 매혹적인 명장면으로 기억되니라. 사실 수지를 좋아하지만 <당신이 잠든 사이에>를 보지 않았는데, 이제부터라도 이 드라마를 챙겨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게 다 수지 때문이다. 

Posted by 너돌양